서울사랑

[50+를 준비하다]문화예술 활동으로 노후 준비하자

문서 본문

서울사랑

우리보다 먼저 고령사회를 맞이한 일본이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에게 재취업의 길을 열어주는 일에 힘쓰기보다 이들의 ‘존재 가치’에 주목했듯, 서울시도 인구 노령화 사회에 따른 어르신들의 문화적 욕구해소에 대한 해법으로 2008년부터 서울문화재단의 문화예술교육사업 <꿈꾸는 청춘예술대학>을 지원해오고 있다.

젊은 시절에는 먹고 사느라 바빠 열정만 품었던 것들이있다. 때로 품고만 있기에 아까운 것들은 은퇴 후 좋은 취미 생활이 될 수 있다. ‘다 늙어서….’가 아니라 ‘내 나이가 어때서!’라고 마음을 고쳐먹으면 노후의 삶이 더 다채로워질 것이다. 서울문화재단 <꿈꾸는 청춘예술대학>은 공부, 노래, 연기, 만화 등 도전해보고 싶었지만 아이들 뒷바라지 하느라 고이 접어놓았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60대 이상 어르신만을 대상으로 했지만, 올해부터는 50세에서 59세까지 베이비붐 세대들에게도 문을 활짝 연 <꿈꾸는 청춘예술대학>. 이곳은 어르신들이 주체가 되어 문화예술을 즐기고 창조하는 과정을 통해 노년기 삶의 의미를 되찾고 삶을 풍요롭게 한다.

<꿈꾸는 청춘예술대학> 프로그램 중 어르신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으며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는 대표 과정은 바로 숨겨둔 끼와 재능을 펼쳐 보일 수 있는 강서구의 ‘뮤지컬 할마미아!(할마미아가 간다)’. 발광아트컴퍼니가 기획한 이 프로그램은 강서구립 곰달래어르신복지센터에서 총 23회에 걸친 교육을 통해 어르신들이 뮤지컬 무대에 서는 기회를 선사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극단 모이세가 기획 해 강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진행하는 ‘그림자로 만나는 우리 동네 자랑’도 인기를 끌었다. 강서구 지역의 대표 인물인 ‘허준’을 이야기 주제로 삼아 그림자 극 준비과정부터 공연발표까지 전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데다, 현장교육의 일환으로 강서구 소재의 보육원·어린이집을 찾아가 그림자극 나눔 활동도 펼칠 수 있으니 어르신들은 노후의 보람을 찾는다.

은평구에서는 연기 훈련, 이야기 만들기, 무대 공연 등을 통해 창의적 예술과정을 몸소 경험해보고, 조연출, 무대 감독보조, 기획, 관극 후 보조강사 활동 등의 역할 경험 과정을 익히며 연극 제작 전 과정을 경험해볼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해 큰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꿈꾸는 청춘예술대학>은 서울에 사는 60세 이상 어르신 및 베이비부머세대이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삶의 의미를 재발견하고, 아름다운 제2의 인생을 시작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해마다 4월부터 11월까지 연극, 뮤지컬, 무용, 영상·영화, 미술, 음악 등 25개 내외의 프로그램이 서울시 자치구 내 문화예술기반시설, 노인복지시설에서 진행된다.

  • 장소서울시 자치구 내 문화예술기반시설, 노인복지시설, 복지시설, 기타 문화시설 등
  • 참가비무료
  • 신청방법교육운영단체 및 기관에 문의(매년 4월 초~5월 중순)
  • 문의02-758-2024, 2016(서울문화재단 예술교육팀)

글 김승희 사진 이규철(AZA 스튜디오), 서울문화재단

Creative Como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마크

문서 정보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15-11-19
관리번호 D0000028037154 분류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