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탐방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찾아갑니다 서울시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 어르신에게 지원정책을 설며앟고 있는 임선주 주무관 찾아가는 응답소에서도 시민을 대상으로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G밸리에 주차된 시청트럭

동 주민센터가 확 바뀌었다. 시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내부를 바꾼 것은 물론, ‘시민이 찾아오는 동 주민센터’에서 ‘시민을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로 성격까지 바꾸었다. 더 편리하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자 시민들의 표정도 바뀌었다. 행복한 변화를 가져온 서울시의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를 소개한다.

시민의 새로운 가족, 찾아가는 복지플래너

“어르신~ 저 왔어요.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성동구 마장동의 한 독거어르신 댁 담장 밖으로 오랜만에 웃음소리가 새어 나왔다. 동 주민센터 소속 임선주 주무관이 찾아왔기 때문이다. 임선주 주무관은 마장동의 만 65세 도래 어르신 가정에 방문하여 노후복지 안내 및 상담을 제공하는 복지플래너. 이곳 마장동 주민센터에서는 총 8명의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임 주무관은 앉자마자 “어르신, 이번 달부터 전기요금 감면 받으실 수 있게 되었어요.”라며 반가운 소식을 전한다. 제 일처럼 기뻐하는 임 주무관을 보며 어르신도 밝게 웃는다.
동 주민센터에서 직접 복지플래너가 찾아와 각종 지원정책을 안내해주고 살뜰히 살피는 것이 너무나 고맙다는 정OO 어르신.“예전에는 불편한 게 있어도 어디에 말할 수가 없으니 그냥 참고 살았어. 그런데 지금은 알아서 찾아와주고 도와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 무엇보다 말벗이 되어주니 그게 참 고마워.”라며 임 주무관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방문간호사와 건강 상담을 할 수 있는 마장동 주민센터 건강이음터.

동 주민센터, 옷과 신발을 바꾸다

어르신의 웃음을 되찾아준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의 하나다. 서울시는 7월부터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빈곤위기가정, 만 65세 도래 어르신, 출산가정 등을 찾아가 시민의 건강을 챙기고 복합적인 복지 상담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를 본격 운영하기시작했다. 즉 그동안은 시민들이 나서지 않으면 각종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없었지만, 지금은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직접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시민들을 찾아가 각종 상담을 실시한다. 또 ‘복지상담전문관’은 민간 전문가와 마을세무사, 마을변호사 등 전문가와 연계하여 시민들의 고민을 해결해준다. 동 주민센터 분위기도 확 바뀌었다. 서울시는 동 주민센터가 시민들의 사랑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80개 동의 내부 공간을 시민들과 함께 리모델링했다.
덕분에 마장동 주민센터에는 지역주민이 방문간호사를 만나 건강에 대한 고민을 상담하고, 혈압 등 기본적인 건강검진도 할 수 있는 건강이음터가 생겼다. 금천구 독산3동과 성동구 송정동도 민원실을 시민과 공유하는 마을 사랑방으로 바꾸었다. 더 많은 시민에게 찾아가는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각 센터에는 사회복지담당 공무원과 방문간호사도 충원되었다.

서울사랑

시민이 부르면 어디든 달려간다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서울시는‘찾아가는 응답소(시청트럭)’를 운영하여 시청 방문이 어려운시민들을 직접 찾아간다. ‘찾아가는 응답소’에서는 민원 상담은 물론 각종 제증명 발급, 자격증 신청 등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충전, 인터넷 등 각종 편의도 제공한다.‘찾아가는 응답소’를 이용하고 싶은 시민은 120, 응답소 홈페이지(eungdapso.seoul.go.kr, 민원정보 즐겨찾기 ? 찾아가는 응답소-방문요청 게시판)를 통해 방문신청을 하면 된다. 찾아가는 응답소 운영 장소 및 일정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를 전 자치구로 확대하고,‘찾아가는 응답소’도 시범운영을 거쳐 더욱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민이 올 때까지 기다리는 복지가 아닌,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직접 찾아 나서는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 서울시의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가 확대될수록 시민들 사이에는 “고맙습니다.”“또 만나요.”라는 인사가 더 많이 오갈 것이다.

 글 이성미 사진 남승준, 이서연(AZA 스튜디오)

문서 정보

현장 탐방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8037054 등록일 2016-11-1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16-07-19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