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서울

위험에 빠진 시민을 구한 11명!

문서 본문

지난 11월 상동역에서 지하철 직원이 기지를 발휘해 마약사범을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있었다 ⓒ뉴시스

지난 11월 상동역에서 지하철 직원이 기지를 발휘해 마약사범을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있었다

30분이 넘도록 빗속을 뚫고 범죄자를 추격하고, 과다출혈로 의식을 잃은 시민을 구하다.

액션영화에 나올 법한 이 이야기들은 실제로 위기에 처한 시민을 구해낸 지하철 직원들의 실제 사례입니다.

지난 28일 한해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시민을 도운 서울지하철 영웅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하철에서 쓰러진 시민의 목숨을 구하는 등 위험에 빠진 시민을 구한 직원 11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서울 지하철 직원들의 영웅담 궁금하시죠?

지하철에 쓰러진 시민 목숨 구하다

지난 4월 7호선 전동차 안에서 한 40대 남성이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당시 종합관제센터에서 근무하던 유승용 차장은 이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했습니다.

지난 9월엔 7호선 먹골역에서 근무했던 김지형 과장과 안종수 부역장이 대합실에 쓰러진 3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냈습니다.

또 6호선 석계역 대합실에서 쓰러져 과다출혈로 의식을 잃은 60대 남성은 정진수 부역장의 신속한 응급 처치 덕분에 고비를 넘겼습니다.

성추행범, 마약사범을 붙잡다

7호선 굴포천역의 김종용 과장은 지난 4월 늦은 밤 귀가여성을 성추행한 20대 남성을 30여 분의 빗속 추격 끝에 붙잡았습니다.

지난 7월에는 5호선 청구역의 위경호 부역장과 서석환 역장이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일삼은 60대 남성을 일주일 넘게 추적해 경찰에 인계했습니다.

또 11월에는 7호선 고속터미널역의 진민규 대리가 절도용의자인 40대 남성을 설득해 경찰에 넘겼으며, 7호선 상동역 직원은 기지를 발휘해 마약사범 현행범을 유인하여 경찰과 함께 붙잡기도 했습니다.

650만원이 든 가방을 찾아주다

지난 1월에는 내방역 양미영 대리가 물품보관함에서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할 뻔한 시민을 도와 2천2백만 원 피해를 막았고, 내방서비스지원사업소의 강정규 보안관은 지난 6월 7호선 열차 순회 중 650만 원이 든 돈가방을 습득해 주인인 80대 여성에게 돌려준 일도 있었습니다.

감사패를 전한 서울도시철도공사 김태호 사장은 “이분들 외에도 5~8호선 대부분의 직원들이 시민 곁에서 성실하게 근무하고 있다”며 “2016년에도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사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왼쪽부터) 김지형 과장, 위경호 부역장, 강정규 보안관, 김종용 과장, 나열 고객서비스본부장, 김태호 사장, 진민규 대리, A직원, 안종수 부역장, 유승용 차장

(왼쪽부터) 김지형 과장, 위경호 부역장, 강정규 보안관, 김종용 과장, 나열 고객서비스본부장, 김태호 사장, 진민규 대리, A직원, 안종수 부역장, 유승용 차장

Creative Como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마크

문서 정보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6-01-29
관리번호 D0000025099705 분류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