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서울

여의나루~동작역 한강수변길 5.6km, 걷기 편해진다

문서 본문

여의나루~동작역 5.6km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조성 공모 당선작 ‘한강 코드’ 투시도

여의나루~동작역 5.6km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조성 공모 당선작 ‘한강 코드’ 투시도

서울시가 낙후됐던 여의나루역부터 동작역까지 5.6km 구간에 달하는 한강 수변길을 다양한 문화·여가를 체험 할 수 있는 보행친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한강대교 남단 수변공간을 재생해 ‘한강변 보행네트워크’를 조성하기 위한 국제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으로 ‘한강코드 HANGANG CODE(랩디에이치 조경설계사무소 최영준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선팀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한강코드 HANGANG CODE'는 ‘바코드’를 콘셉트로 보도·식재·조명 등에 이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적용해 한강변 보행네트워크를 하나의 선형공간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올해 6월까지 설계용역 후 7월 착공해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우선, 여의나루역부터 한강 유람선 선착장 사이 한강시민공원 보행로는 기존의 데크와 연결되는 보행로와 ‘전망데크’가 신설돼 한강을 걸으며 녹지를 보고 수변에 보다 가깝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다.

샛강생태거점엔 시민들이 걷다 쉬어가면서 한강의 조류서식처를 바라볼 수 있도록 곳곳에 벤치 등 휴게공간인 ‘포켓 공간’을 조성한다.

한강철교 접근 구간에는 기존 보행로를 확장해 보행공간을 확보하고 한강을 바라볼 수 있는 다층의 전망 데크 ‘석양 전망 다층데크’를 조성한다.

또한, 자전거도로와 보행로가 맞닿아 있어 보행자가 걷기 위험했던 노량대교 인근 아파트 단지엔 보행로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하는 벽을 설치해 보행자의 안전성을 높인다.

어두웠던 노량대교 하부공간엔 조명을 새롭게 설치해 밤에도 안전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야외 전시 공간’과 ‘다목적 플랫폼’을 만들어 광장 공간으로 활용한다.

이와 함께 우수저류습지가 있는 구간에는 휴게·전망공간을 새롭게 조성하고 기존의 광장형 공간을 물이 있는 조경공간으로 조성하여 보행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다양한 문화·여가 체험이 가능한 ‘보행친화공간’ 조성

다양한 문화·여가 체험이 가능한 ‘보행친화공간’ 조성

한강변 보행네트워크가 조성되면 한강의 풍경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으며 지난해 9월 개장한 복합문화공간 ‘노들섬’과 접근성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 일대 부족했던 공원 복지와 여가·휴식 시설이 확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조성 설계공모전 작품은 현재 서울도시건축전시관 비움홀에서 열리고 있는 ‘한강 생각’ 전시회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전시는 2월 말까지 진행된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기존 보행로를 활용해 진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수변 도시재생 사업이 될 것이다”며 “보행네트워크 조성사업을 통해 보행성 및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연계사업으로 공공미술, 건축, 조경이 복합된 성격의 ‘한강 예술·상상 놀이터 조성 사업’을 추진해 한강 수변을 재미와 상상이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도시공간개선단 02-2133-7635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저작자 표시, 변경금지)

문서 정보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20-01-08
관리번호 D0000039090223 분류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