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서울

‘문턱 없애고 돋보기 비치' 어르신 친화상점 118곳 생긴다

문서 본문

환하게 웃고 있는 어르신들ⓒnews1

환하게 웃고 있는 어르신들

서울시는 동작, 은평, 종로에 나이가 들어도 불편하지 않은 ‘고령친화마을’을 조성키로 하고, 우선 대상지 내 118개 상점을 ‘어르신 친화상점’으로 바꿔나간다.

고령친화마을은 노인만을 대상으로 한 ‘노인친화도시’가 아니라 나이 들어가는 모든 시민들의 안전, 건강, 사회·경제적 참여가 자유로운 도시환경설계를 의미한다. 시는 2013년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GNAFCC)에 국내 최초로 가입한 바 있다.

시범사업지로는 ▲동작구 성대시장 ▲은평구 신응암시장 ▲종로구 락희·송해거리가 선정됐다.

시는 시범사업 대상지 내 총 369곳의 상점가를 대상으로 어르신 친화상점의 필요성과 취지에 대한 홍보를 진행한 결과 118곳이 사업 참여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사업을 통해 노인 존중 분위기를 확산하고 지역경제까지 함께 살릴 수 있는 '어르신 친화상점'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지역에 실제 거주하는 어르신 중 지역활동가 26명은 상점가를 분석하고 어르신들이 이용하기 불편한 점 등을 조사하는데 참여한다. 지역별 추진위원회 위원 16명도 사업홍보와 상점가들의 참여를 독려한다.

시는 이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상점들이 자발적으로 상점가의 문턱을 없애고 글씨를 크게 바꾸며 돋보기, 지팡이 거치대를 비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또 올해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2019년까지 총 10개 지역(2018년 2개 지역, 2019년 5개 지역)으로 '어르신 친화상점' 대상지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문의 : 어르신복지과 02-2133-7403

Creative Como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마크

문서 정보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09-05
관리번호 D0000031284628 분류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