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광화문이 옮겨진 이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쪽에서 촬영한 광화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쪽에서 촬영한 광화문

광화문은 이른바 뜨는 지역이라는 '핫플레이스'를 양쪽으로 거느리고 있다. 오른쪽으로는 북촌, 왼쪽으로는 서촌이 바로 그곳이다. 하지만 광화문은 그 자체로 관광 명소다. 서울을 찾는 관광객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 쯤 광화문 광장을 산책했을 것이다. 또한 누구나 한 번은 수문장 교대식을 바라보며 카메라 셔터를 눌렀을 것이다.

이렇듯 광화문 일대는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 됐다. 하지만 예전 광화문은 경복궁의 정문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형편없는 대접을 받았다. 일제에 의해 훼손됐고, 거기에 더해 본 위치에서 벗어난 곳에 방치되기까지 했다.

'궁'과 '궐'이 합쳐진 궁궐

조선시대 궁들 중에서 궁궐이라는 말에 딱 떨어지는 곳은 경복궁이 유일하다. 여기서 말하는 궁궐은 '궁'과 '궐'이 결합된 말이다. '궁'은 다 아실 테니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다. 문제는 '궐'인데 그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분들이 의외로 많다. '궐'은 높은 석대 위에 있는 곳으로 감시초소 역할을 하는 곳을 말한다. 중앙에 있는 문을 중심으로 궁벽의 양 옆에 궐이 자리 잡는다. 이렇게 궐이 있어야 온전한 궁궐 칭호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광화문을 정문으로 삼고 있는 경복궁이 유일하게 궁궐의 칭호를 받을 수 있는 것은 광화문과 함께 궐인 동십자각과 서십자각이 배치됐기 때문이다. 더 정확히 설명하면, 광화문을 중심으로 북촌으로 가는 동쪽에는 동십자각이 자리 잡고 있고, 서촌으로 가는 서쪽에는 서십자각이 위치해 있었다.

광화문과 동십자각

현재 동십자각은 도로 한 가운데에 '뚝' 떨어져 나와 있다. 그 동십자각을 사이에 두고 쉴 세 없이 자동차들이 오가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버스들도 많이 오간다.

그렇다면 왜 동십자각은 지금처럼 도로 한 가운데 나와 있는 것일까? 당연한 이야기지만 예전에는 동십자각도 경복궁의 담벼락과 연결되어 있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때 이렇게 담벼락과 떨어지게 됐다. 일제가 조선총독부를 만든다는 목적으로 남쪽의 담벼락을 다 헐어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때 광화문도 원래 위치에서 동북쪽, 지금의 민속박물관 부근으로 옮겨지게 된다. 그렇게 담벼락이 헐린 곳에는 철책선이 흉물스럽게 들어서게 된다. 이후 삼청동쪽으로 도로가 건설됐고 동십자각은 현재와 같이 도로 위의 섬처럼 '뚝' 튀어 나오게 된 것이다.

그래도 동십자각은 서십자각 보다는 상황이 더 낫다. 서십자각은 아예 허물어졌기 때문이다. 일제는 광화문에서 영추문 사이에 전차노선을 개설했는데 그때 서십자각을 철거했던 것이다. 그나마 동십자각은 실물이 있어 사진이라도 찍을 수 있지만 서십자각은 그 터만 남아 있다.

핫플레이스를 연결하는 핫플레이스

수문장 교대식

수문장 교대식

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광화문은 2010년 8월에 완공된 것이다. 1968년에 중수를 하게 되는데 그때는 제대로 복원을 하지 못했다. 당시 중앙청으로 쓰이던 구 조선총독부 축에 맞춰 중수를 했는데 그 때문에 본래보다 3.5도 가량 틀어졌던 것이다. 그런 오류를 바로잡고 거듭난 광화문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공간이 되었다. 앞서 언급한 수문장 교대식 때문이다. 그 수문장 교대식을 보면서 많은 관광객들이 환호와 박수를 보낸다.

개인적으로는 동십자각과 서십자각이 온전한 상태로 복원이 됐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그럼 경복궁과 광화문의 권위가 한층 더 살아나지 않았을까. 하지만 너무 안타까워하지 말자. 이 소중한 광화문을 중심으로 북촌도 가고, 서촌도 갈 수 있으니까. 핫플레이스를 연결해주는 핫플레이스인 광화문이 아직 우리 곁에 남아있으니까!

문서 정보

일제 강점기, 광화문이 옮겨진 이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2129901 등록일 2021-06-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곽동운 생산일 2015-04-24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