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에 대형 화상회의 스튜디오 '서울-온' 개관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서울-온 화상스튜디오
서울-온 화상스튜디오

서울시가 1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살림터 2층에 상설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을 개관한다. 

길이 35m에 달하는 공공기관 최대 규모 화상회의 전용 LED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고해상도 영상장비, 음향 조명설비 등 최신 시스템을 도입해 이곳에서 각종 비대면 행사는 물론 토크쇼, 회의, 포럼, 강연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까지 열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화상회의?비대면 행사가 증가한 가운데 행사 개최 시 소요되는 대관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공기관, 민간에도 화상스튜디오를 개방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지하철 2?4?5호선이 지나는 교통 요지인 DDP 내에 조성해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은 것도 큰 장점이다.

‘서울-온’은 전용면적 726㎡(약 220평) 규모로, 크게 ?화상스튜디오와 ?부속시설(화상회의실, 통역실, 대기실 등)로 구성된다. 

화상스튜디오(378.22㎡)에는 35m 길이의 초대형 LED 디스플레이(길이35mx높이2.5m)를 설치했다. 고해상도 영상장비, 뉴스룸 수준의 최신 음향·조명 설비, 중계시스템도 갖춰 언제든 실시간 영상 송출이 가능하다.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도 적극적으로 스튜디오를 활용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일부는 위치를 이동할 수 있는 가변형을 적용해 행사에 따라 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최대 120석까지 배치할 수 있어 토크쇼, 회의, 포럼, 강연 등 다양한 행사를 열 수 있다.
서울-온 화상회의실
서울-온 화상회의실

부속시설로는 화상회의실, 통역실, 대기실, 분장실, 탈의실, 라운지 등이 있다. 화상회의실(114.18㎡)에는 대형 디스플레이가 설치돼 10인 내외의 비대면 회의, 세미나 등이 가능하다. 참석자를 위한 대기실·분장실·탈의실과 휴식공간인 라운지 등 필수 부속시설을 완비해 한 공간에서 행사 준비부터 진행, 개최까지 할 수 있다.

화상스튜디오·회의실 사용을 원하는 공공기관, 민간기업, 시민은 DDP홈페이지를 통해 사용 예약하면 된다. 4월 20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교통이 편리하고 행사에 필요한 부속시설이 완비되어 있어 ‘서울-온’이 명실상부한 서울의 대표 화상스튜디오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디자인재단 DDP운영본부 임대대관팀 02-2153-0271, 0047

문서 정보

DDP에 대형 화상회의 스튜디오 '서울-온' 개관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2352917 등록일 2021-04-1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21-04-14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