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명의 차도 모니터링단' 도로함몰 찾아낸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개인택시운전자들로 구성된 '차도모니터링단'이 200명에서 400명으로 늘어난다

개인택시운전자들로 구성된 '차도모니터링단'이 200명에서 400명으로 늘어난다

서울시가 도로 위 포트홀이나 도로함몰의 신속한 발견을 위해 구성한 '차도모니터링단'이 200명에서 400명으로 늘어난다.

도로함몰은 신속한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해 시는 매일 도로 구석구석을 누비는 택시를 활용해 올해 5월 200명의 차도모니터링단을 구성했으며, 이들은 현재까지 총 3,215건을 신고한바 있다.

택시 내 카드결제기와 작동 모습

택시 내 카드결제기와 작동 모습

이를 위해 시는 올해 4월 한국스마트카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됐으며, 이번에 추가된 200명을 포함, 총 400명의 차도모니터링단이 11월부터 활동에 나선다.

차도모니터링단은 개인택시운전자들로 운전 중 도로의 이상 징후 발견 시 택시 내 설치된 카드결제기의 버튼을 누르면 신고가 완료, 카드결제기에 내장된 위치정보 추적기능(GPS)으로 도로파손 위치가 자동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신고된 도로파손 위치정보

신고된 도로파손 위치정보

신고된 도로파손 위치정보는 한국스마트카드사의 택시정보시스템에 자동 전송되어 파손 위치, 신고·접수·보수일시 등을 웹 지도에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시는 택시뿐만 아니라 내년부터는 서울시내 버스까지 확대해 '택시?버스 통합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문의: 도로관리과 02-2133-8172

문서 정보

‘400명의 차도 모니터링단' 도로함몰 찾아낸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1753448 등록일 2021-06-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4-11-03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