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자료]서울·경기 태양광 발전소 8곳 중 5곳 ‘제 구실’ 못했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해설명상단

[설명자료]서울·경기 태양광 발전소 8곳 중 5곳 ‘제 구실’ 못했다(2020.04.06.)

◆ “서울·경기 태양광 발전소 8곳 중 5곳 ‘제 구실’ 못했다”, “서울시는 50kW 이상 태양광 발전소를 모두 5곳 관리하는데, 이 중 3곳의 지난해 발전량이 설치 당시 예상한 한 해 발전량에 못 미치는 값이었다”는 보도 관련

- 지난해 예상발전량에 미치지 못했다고 보도된 3곳(배봉초, 수서중, 문현중)의 예상발전량 대비 실제발전량은 각각 약 92%, 98%, 93%으로 정상 운영 중임

- 실제발전량이 예상발전량보다 다소 낮은 이유는 ’17년 및 ’18년 대비 낮은 연간 일조시간1), 시설물 설치연도 경과로 인한 효율감소2) 등으로 인한 것임

태양광 발전량
문의전화: 02-2133-3560

문서 정보

[설명자료]서울·경기 태양광 발전소 8곳 중 5곳 ‘제 구실’ 못했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9708393 등록일 2021-06-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서울특별시 대변인 생산일 2020-04-06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