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서울시, 한파에 고통 받는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총력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카드뉴스] 서울시, 한파에 고통 받는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총력 - 문서정보
담당자 임수미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73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서울시, 한파에 고통 받는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총력

예년에 비해 약 4배 많은 한파 특보가 발령될 정도로 동장군이 맹위를 떨쳤던 지난겨울. 또다시 도래하는 혹한기가 두려운 저소득 취약계층 위기가구를 위하여 서울시가 모든 힘을 쏟아 지원에 나섭니다.

먼저, 서울시는 한파 위험에 처한 잠재적 위기가구에 대하여 424개 동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와 함께 집중 조사를 실시합니다.

더불어 최근 외로운 죽음으로 문제시 되고 있는 1인 가구 방문 거부자에 대한 대책으로, 특별히 자치구별 솔루션 팀을 운영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업하여 지난 10월부터 10개 자치구에 설치‧운영되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이러한 긴급 보호조치를 함께 추진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국가 긴급복지 및 제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을 시의회 의결을 거쳐 2018년 50억에서 2019년 100억으로 확대하며 지원기준도 완화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기반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 시스템 정보를 활용, 개인의 신청이 없거나 주변이웃의 신고가 없는 상태에서도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를 예측하여 복지서비스를 지원하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공적 발굴‧지원 시스템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이웃, 나눔가게 등 민간 지역복지 생태계를 활용하여 동절기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합니다.

서울시는 겨울철 한파에 고통 받는 취약계층이 빠짐없이 발굴되고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가능한 방법들을 총동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