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교육환경 변화 및 학생 스트레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서울 교육환경 변화 및 학생 스트레스 - 문서정보
담당자 정영미 등록일
담당부서 통계데이터담당관 전화번호 02-2133-4279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서울 교육환경 변화 및 학생 스트레스(e-서울통계91호)’에서는 만0~5세 영유아 및 초중고 학령인구인 6~17세 인구 변화, 영유아 및 초중고 교육환경 변화, 중고 학생들의  스트레스가 어느 정도이고, 고민상담은 누구와 하는지 등에 대하여 통계로 작성하였으며,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제공하는 등 서울통계 활용도를 높이고자 함.

학령인구 변화

서울인구 지난 20년 새 6.1%(65만6천명) 감소하는 동안, 만 0~17세 인구 45.6%(133만명) 감소

- 0~5세 영유아 및 초중고 학령인구(만0~17세) : 1994년 291만7천명→ 2014년 158만7천명
- 전체 인구 중 0~17세 비중 : 1994년 27.1% → 2014년 15.7%
⇒ 저출산 및 고령화 사회 변화로 0~5세 미취학 영유아 및 6~17세 초․중․고 학령인구가 크게 감소<br />
⇒ 2014년 서울 인구(내국인)는 1,010만3천명으로 1994년 1,075만9천명 대비 6.1% (65만6천명) 감소하는 동안 미취학 아동 및 초․중․고 학령인구인 만 0~17세 인구는 2014년 158만7천명으로 1994년 291만7천명 대비 45.6%(133만명)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0~5세 영유아 및 6~17세 초중고 학령인구 추이 및 비중>
0~5세 영유아 및 6~17세 초중고 학령인구 추이 및 비중
*출처 : 행정자치부, 서울시 '주민등록인구(내국인)'

0~5세 영유아 및 6~17세 초중고 학령인구 추이 및 비중 그래프 이미지 설명

1994년 만 0~17세 인구 2,917명, 전체 인구 중 0~17세 인구 비중 27.1%

2004년 만 0~17세 인구 2,131명, 전체 인구 중 0~17세 인구 비중 20.9%

2014년 만 0~17세 인구 1,587명, 전체 인구 중 0~17세 인구 비중 15.7%

 

 

영유아 교육

영유아 인구 감소한 반면,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 영유아 증가, 어린이집은 증가, 유치원 감소
보육교사 1인당 아동수 2003년 11.1명→2013년 6.6명, 유치원교사 1인당 원생 수 21.2명→ 16.3명 감소

- 2013년 기준 보육교사의 99.2%, 유치원 교사 99.3%가 여성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 0~5세 영유아 및 비중>

*출처 : 서울시, 보건복지부 '보육통계'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 0~5세 영유아 및 비중 그래프 이미지 설명

2003년 유치원 이용 아동 수 89,232명, 어린이집 이용 아동수 148,323명, 어린이집과 유치춴 이용률 37.3%

2013년 유치원 이용 아동 수 92,369명, 어린이집 이용 아동수238,581, 어린이집과 유치춴 이용률 67.6%

초중고 교육

2014년 서울 초등생수 45만8천명으로 20년전인 1994년 90만명 대비 50.8%수준으로 감소

- 학교 수 증가, 학급 수 감소하여 학교 규모는 줄고, 학급당 평균 학생 수 94년 42.8명→14년 24.3명으로 감소
- 2014년 교원 수 2만9,613명으로 20년 새 3,500명 증가, 교원 1인당 학생 수 94년 34.5명→14년 15.4명으로 감소
- 여교원 비율 94년 72.5%→14년 85.9% 증가,2014년 교원 연령 30대 32.8%>40대 27.0%>50세이상 24.7%>20대 15.5%
 

2014년 중학생 수 28만7천명으로 20년전인 1994년 59만4천명대비 48.2% 수준으로 감소

- 학교 수 증가, 학급 수 감소하여 학교 규모는 줄고, 학급당 평균 학생 수 94년 51.9명→14년 30.2명으로 감소
- 2014년 교원 수 1만8,350명으로 20년 새 2,593명 감소, 교원 1인당 학생 수 94년 28.4명→14년 15.6명으로 감소
- 여교원 비율 94년 58.6%→14년 69.4% 증가, 2014년 교원 연령 50세이상 37.2%>40대 27.8%>30대 25.5%>20대 9.5%
 

2014년 고등학생 수 32만명으로 20년 전인 1994년 51만7천명 대비 62.0% 수준으로 감소

- 학교 수 증가, 학급 수 감소하여 학교 규모는 줄고, 학급당 평균 학생 수 94년 49.3명→14년 30.9명으로 감소
- 2014년 교원 수 2만2,957명으로 20년 새 1,901명 증가, 교원 1인당 학생 수 94년 24.5명→14년 14명으로 감소
- 여교원 비율 94년 26.1%→14년 48.4% 증가, 2014년 교원 연령 50세이상 38.7%>40대 26.1%>30대 25.6%>20대 9.6%
 

<초중고 학생 수 추이>
초중고 학생 수 추이를 나타내는 꺽은선 그래프- 내용은 이전 설명과 동일
*출처 : 교육부, 한국교육개발원 '교육 통계연보'

 

 

학생들의 스트레스

서울 중·고생 80.6%(조금 41.8%, 많이 38.8%) 스트레스 느껴

- 고교 여학생 89.5% > 중학 여학생 82.8% > 고교 남학생 77.7% > 중학 남학생 72.4%가 스트레스 느껴
- 스트레스 받는 가장 큰 원인 성적(시험·입시 등)56.6%>부모님과 갈등15.0%>외모10.1%>교우관계7.3% 순
 

중·고생 고민상담 대상으로 친구를 가장 선호, 중학 남학생 34.8% 상담 대상 없다 응답

- 중·고생 고민상담 : 친구 37.8%>어머니 25.4%>대상없다 22.8%>형제자매 5.3%>아버지 4.7% 순

<중고생 고민상담대상>
중고생 고민상담대상
*교육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2014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

중고생 고민상담대상 그래프 이미지 설명

중고생 전체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 4.7%, 어머니 25.4%, 형제자매 5.3%, 친구 37.8%, 학교 선생님 1.2%, 기타 2.8%, 없다 22.8%

여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1,6%, 어머니28.3%, 형제자매6.7%, 친구46.7%, 학교 선생님0.7%, 기타2.4%, 없다13.5%

남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7.6%, 어머니22.6%, 형제자매3.9%, 친구29.5%, 학교 선생님1.7%, 기타3.2%, 없다31.5%

고등학교 여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1.6%, 어머니26.8%, 형제자매7.1%, 친구48.5%, 학교 선생님0.7%, 기타2.7%, 없다12.6%

고등학교 남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6.8%, 어머니21.2%, 형제자매4.1%, 친구34.7%, 학교 선생님1.5%, 기타3.3%, 없다28.5%

중학교 여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1.6%, 어머니30.0%, 형제자매6.3%, 친구44.6%, 학교 선생님0.8%, 기타2.1%, 없다14.6%

중학교 남학생인 경우 상담대상이 아버지8.5%, 어머니24.2%, 형제자매3.8%, 친구23.8%, 학교 선생님1.8%, 기타3.1%, 없다34.8%

 

 

문서 보기

문서보기는 문서변환기에 의해 텍스트로 변환된 문서를 보여주며, 스크린리더로 문서내용을 미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문서의 경우(pdf파일) 변환 상태에 따라 스크린리더에서 제대로 읽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다음 헤딩3인 첨부파일 목록으로 바로가서 원문을 다운로드하신 후 이용하시면 스크린리더 이용이 더욱 용이합니다. 첨부파일목록 바로가기

* 본 문서는 공문서로서의 법적 효력은 없으며, 위조·변조·도용 등 불법적 활용으로 인하여 발생된 모든 책임은 불법적으로 활용한 자에게 있습니다

첨부된 문서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