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년 열전]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제품을 파는 것이 아니라 꿈을 사게 한다.
디자인네이브(DesignNave) 이민정 대표가 창업 이후 꾸준하게 추구해온 디자인 콘셉트다.
초반의 성공 이후 두 번의 좌절을 겪고 다시 일어서는 이 대표의 꿈은 무엇일까?

직장인은 대부분 창업을 꿈꾼다. 그러나 꿈을 이루는 이는 흔치 않다. 디자인네이브 이민정 대표(36세)는 창업의 꿈을 이뤄낸 드문 경우다. 하지만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디자인 회사에서 일하다 6년 만에 제 일을 하고 싶어 퇴사했어요. 제가 저지르고 수습하는 스타일이에요. 아무 계획 없이 재봉틀부터 배웠죠.”

이 대표는 이런저런 소품을 만들어 반응이 좋은 것을 상품으로 내놓았다. 그녀는 장사꾼이 아닌 디자이너가 되고 싶었기에 무엇을 만들까보다 어떤 의미를 담을까를 고민했다고 고백한다. 브랜드 콘셉트를 찾는 데 심혈을 기울이던 중 우연히 만든 노트북 가방이 대기업과의 납품 계약으로 이어져 창업에 성공할 수 있었다. “서울시 강북청년창업센터에서 창업교육을 받은 것이 큰 도움이 됐어요. 그곳에서 실질적 지원을 다 받은 셈이죠.”

창업에 성공하며 대학로에 매장을 내기도 했다. 그리고 기존면 소재 제품에서 가죽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고급 상품을 만들고 싶어서였다. “면과 가죽은 완전히 달라서 모든걸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 셈이에요. 원단을 구입하는 곳이나 제작하는 곳 모두 바꿔야 하니까요.”

그때부터 시련이 시작됐다. 과감히 가죽 제품을 내놓으려던 순간, 세월호 참사가 터졌다. 경제가 위축되면서 그녀의 제품은 팔리지 않았다. 그러나 다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버텼다. 1년 후 다시 한번 제품을 내놓았는데, 이번엔 메르스 사태가 발목을 잡았다. “무언가 하려 할 때마다 사건이 터졌어요. 아무리 생산해도 팔 곳이 없어서 무력감에 빠졌죠.”

 

돈보다 사람 지원이 절실하다

대표는 사업은 실패의 연속 끝에 성공을 거둔다는 생각으로 다시 한번 일어났다. 지난해 서울패션위크 참가업체로 지원받으면서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지인이 서울시의 리스타트 사업이 있다며 참여해보길 권유했다. 다행히 리스타트 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를 지원받았고, 그후 남부여성발전센터에 입주하는 행운까지 얻었다.

“저는 서울시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됐어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금전보다 사람을 지원해줬으면 좋겠어요. 영화 <인턴>처럼 회계나 세무, 무역 등 전문 분야에서 일한 은퇴자가 3개월 정도 초보 창업자를 돕는 인턴으로 함께 일하면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이 대표는 현재 가방·패션 잡화 브랜드 ‘MAKE:D(메이크:디)’를 운영하고 있다. 원하는 위치에 손잡이를 옮겨 달 수 있어 때에 따라 쓰임을 달리할 수 있는 가방, 클러치백, 지갑 등을 만든다. ‘Hold your dream’이라 새긴 손잡이 끈은 꿈을 움켜쥐는 모양새다.

“앞으로 저처럼 여러 가지 역경을 거친 디자이너들의 경험담을 모아 책으로 내고 싶어요. 창업 후 4~5년을 잘 버텨낸 살아 있는 조언을 담는 거죠.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디자이너와 공장을 연결해주는 디자인 에이전시를 운영하는 거예요.” 자신의 꿈에 따라 변해갈 디자인을 기대해달라는 이 대표는 오늘도 새로운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다.

 

서울시의 여성창업 지원 인프라를 활용하세요

서울시는 지난해 여성능력개발원과 함께 창업에 도전했다 실패해 재창업하려는 청년 여성, 또는 창업한 지 3년이 지났지만 아직 매출 규모가 적은 여성(만39세 이하)이 다시 한 번 일어설 수 있도록 청년여성 창업 리스타트를 펼쳤다. 이밖에도 서울시에서는 여성창업자를 위한 입주공간을 운영하고 있는데, 여성창업보육센터라는 이름의 이 공간들은 입주기간 동안 사무공간과 교육,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세 곳의 여성발전센터에서 운영 중이며, 사업자등록을 앞둔 예비창업자, 등록 후 2년 미만인 초기 여성창업자가 입주지원 대상이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02-827-0130, www.seoulwomanup.or.kr
남부여성발전센터 02-802-0922, nambu.seoulwomanup.or.kr
동부여성발전센터 02-460-2300, dongbu.seoulwomanup.or.kr
북부여성발전센터 02-972-5506, bukbu.seoulwomanup.or.kr
서울특별시 여성창업플라자 02-576-3113, www.seoulwomenventure.or.kr

글 이선민 사진 홍하얀

문서 정보

[서울 청년 열전]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9401202 등록일 2017-03-16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운영자 생산일 2017-03-15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