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생겼다!서울] 푸른 서울을 만나는서울식물원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아이콘

푸른 서울을 만나는 서울식물원

그동안 도심보다는 교외나 지방에 분산돼 있던 대형 식물원이 서울의 마지막 개발지,
마곡동의 너른 공원을 품고서 서울시민을 맞이한다. 가드닝을 처음 접하는 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생활 속에서 꽃과 나무를 가까이 즐길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서울식물원

서울식물원

식물, 생활의 문화가 되다

세계적 도시에는 많은 이가 찾는 식물원이 자리하고 있다.이제 우리에게도 일상의 여가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원’과 다양한 종류의 이국적인 식물을 만나고 식물에 관한 배움을 얻을 수 있는 ‘식물원’이 함께 어우러진 서울식물원이 생겼다. 총면적 50만4000㎡로 여의도공원의 2.2배에 달하는 규모에 한강과 이웃하는 유수지, 식물원에서 바라보는 호수공원까지, 그야말로 새롭게 탄생한 강서구 마곡동의 숨골이자 서울의 랜드마크다. 서울식물원은 총 6개월의 임시 개방 기간 동안 약 200만 명의 방문객을 불러 모았을 정도로 그린 라이프라는 요즘 흐름에 가장 적합한 도심 속 오아시스를 지향한다.

식물원이 시작되는 열린숲과 이곳을 상징하는 멋진 우주선 형태의 온실, 주제 정원을 품고 있는 주제원, 시원한 호수 전경이 펼쳐지는 호수원, 생태 교육장인 습지원으로 구성됐으며, 온실과 연결된 식물문화센터는 식물 전문 도서관과 전시관, 보태닉 홀, 키즈 카페, 카페와 레스토랑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

서울식물원은 단순히 공원이나 식물을 전시하고 관람하는 것을 넘어 식물과 함께하는 문화를 알리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자연과 식물이 우리 삶에 주는 식물 문화의 중요 성을 깨닫게 되면 서울시민 누구든지 생물의 다양성을 보전하는 데 동참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서울식물원은 정원 가꾸기, 도시농업 등 누구나 쉽게 식물을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식물이 주는 즐거움을 함께 공유하기 위한 식물 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식물원의 특징은 경계가 없다는 점이다. 주변과 어우러지는 공원의 형태 안에 기존 자연환경을 재사용하고, 물이 흐르며 자연 스스로 디자인하는 공간을 조성해 녹색 도시 서울을 꿈꾼다. 공원은 물론 전 세계 곳곳에서 공수한 다양한 식물로 채운 식물원은 살아 있는 식물을 식재해 그것들이 자리를 잡는 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2019년 5월 정식으로 시민들에게 전관을 오픈하는 서울식물원의 내일이 지금보다 더 기대되는 이유다.



참여하세요! 서울식물원 5월 행사

플라워 카펫 이벤트

플라워 카펫 이벤트
5월 26일(일)까지 서울식물원 진입 광장에 250m 길이의 플라워 카펫이 깔린다. 꽃으로 다양한 문양을 연출하고, 주변에는 플라워 마켓이 열리며,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뜨개질 꽃 화단과 재활용품을 활용한 조형물 등을 전시한다.

어린이 정원의 날

어린이 정원의 날
5월 11일(토)과 12일(일) 양일간 어린이 정원학교에서는 유아 및 초등학생 동반 가족을 대상으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생태영화 상영과 어린이 정원사 포토 존, 페이스 페인팅 등에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다.


놓치지 마세요! 서울식물원 프로그램

어린이 정원의 날

어린이 정원학교
독서·미술·음식·놀이·과학 등 정원과 함께 삶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총 6회(3개월) 과정으로 진행한다. 5월 중순 접수.

정원과 표현 기법
가드닝 표현 기법을 배울 수 있는 수목 심벌 그리기부터 컬러링까지 총 10회로 구성된다. 5월 20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아빠와 함께하는 식물원 산책

아빠와 함께하는 식물원 산책
매주 토요일 아빠와 아이가 서울식물원 탐방 및 자연 관찰 프로그램에 참여해 추억을 쌓는 프로그램. 선착순 인터넷 사전 예약.
※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을 통해 접수 가능



서울식물원,이렇게 생겼어요

축구장 70개 크기의 부지를 식물로 가득 채운, 공원과 식물원을 결합한 복합 문화 공간 서울식물원. 곳곳에 펼쳐진 식물원의 매력을 만끽하고 싶다면 자세히 봐야 한다

서울식물원 둘러보기



열린숲

열린숲

열린숲

지하철역과 연결된 광장에 들어서면 넓은 잔디마당과 둘레숲,호수가 시작되는 지점이 눈에 들어온다. 식물원 안내는 물론 유모차나 휠체어를 대여해주는 방문자센터와 초록이 가득한 휴식을 선사하는 숲문화원, 생활 원예와 생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숲 문화학교로 구성된다.



주제원

주제원

주제원

주제원

주제원

숲정원, 바람의정원, 오늘의정원, 추억의정원, 사색의정원, 초대의정원,치유의정원, 정원사정원 등 한국의 자연과 정원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야외 주제 정원을 지나면 서울식물원의 상징인 온실을 품고 있는 웅장한 식물문화센터를 만날 수 있다. 2층 높이의 시원한 층고로 이뤄진 온실은 열대식물과 지중해 식물을 입체적으로 관람할 수 있으며, 12개의 세계 도시 정원이 꾸며져 있다. 지구 생물종 절반이 분포하는 열대기후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열대관에서는 하노이·자카르타·상파울루·보고타의 식물을 만날 수 있고, 지중해관은 바르셀로나·샌프란시스코·로마·타슈켄트·아테네·퍼스·이스탄불·케이프타운의 도시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온실과 연결된 식물문화센터에서 씨앗을 대출받아 직접 키워볼 수 있는 씨앗도서관과 국내외 식물 관련 서적을 모아둔 식물 전문도서관도 가볼 만하다. 이 외에도 어린이에게 식물과 관련한 다양한 경험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전용 공간인 어린이 정원이 호수를 바라보며 자리하고 있다.



호수원·습지원

호수원·습지원

호수원·습지원

서울식물원의 큰 물줄기를 담당하고 있는 곳으로 주제원 방향에 위치한 호수원은 수변 가로, 물가 쉼터, 습지 관찰 덱 등 식물원을 조망하거나 습지식물과 텃새를 관찰하는 생태 교육을 겸하는 호수공원이다. 양천로 아래로 생태 터널을 건너면 마주하는 습지원은 저류지와 유수지를 통해 다양한 생물을 관찰할 수 있으며, 한강 전망 덱과 한강 자전거도로로 진입할 수 있도록 한강 나 들목을 조성할 예정이다.



마곡문화관

마곡문화관

마곡문화관

서울식물원이 위치한 마곡리 일대는 얼마 전까지도 농촌 들녘의 모습이었다. 특히 한강과 가까워 농경지로 주목받았고, 1928년에 세워져 근대 마곡 주변 평야에 물을 대던 펌프장을 복원해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일본식 목조 건물로 고증을 통해 옛 형태를 복원한 마곡문화관은 마곡 지역의 역사, 근대 농업 자료 등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문화관을 들어서는 순간 또 다른 시 공간이 펼쳐진다.



서울식물원 스타 나무

바오바브나무

바오바브나무
아프리카에서 신성한 나무로 불리는 거대한 상록수로,둘레가 10m에 달한다.

캐넌볼나무

캐넌볼나무
서울식물원 온실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수종으로, 커다른 열매가 대포알처럼 생겼다.

변경주 선인장

변경주 선인장
수명이 150년인 기둥 모양의 선인장으로 75년 정도 자라야 줄기에 팔이 나타난다.

박쥐란

박쥐란
사슴뿔을 닮은 관엽식물로 온실 열대관의 폭포 동굴 벽에 매달려 관람객을 맞이한다.





서울식물원 Seoul Botanic Park

서울식물원지

서울을 대표하는 대형 식물원으로, 실내 온실은 물론 다양한 주제별 식물 문화 공간과 식물에 관한 전문 서적으로 가득한 도서관 등을 갖추고 있다. 삶을 풍요롭게 하는 식물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식물 문화 교육을 진행하며,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다채로운 환경 생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가족들의 편안한 휴식처가 되어줄 서울식물원은 식물원을 중심으로 새롭게 식재한 수많은 꽃과 나무가 자리를 잡을수록, 그만큼 서울시민의 삶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것이다.



주소
강서구 마곡동로 161
이용 요금
공원은 무료 / 온실·주제 정원은 어른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 / 6세 미만과 65세 이상은 무료
이용 시간
오전 9시 30분~오후 6시(오후 5시 입장 마감, 매주 월요일 휴관)
가는 방법
지하철 9호선·공항철도 마곡나루역에서 바로 연결

서울식물원지


김시웅사진장성용

문서 정보

[잘 생겼다!서울] 푸른 서울을 만나는서울식물원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6173992 등록일 2019-05-10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19-04-30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