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서울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낡고 허름한 동네가 벽화와 설치 작품으로 아름다운 장소로 변모했다. 추억과 예술이 공존하는 이화동 벽화마을은 곧 영화감독 눈에 띄었고, 영화 <수상한 고객들>을 촬영하면서 유명해졌다. 요즘은 디카족의 출사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외국인 관광객의 관광 명소로 널리 알려져 평일에도 수많은 사람이 이곳을 찾는다.

서울사랑

서울사랑

▲ 낡은 문과 창이 그림과 조형물로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승화됐다. 창문 안의 삶도 그림처럼 아름다웠으면 좋겠다.

서울사랑

▲ 달동네 전경이 벽면을 가득 메웠다. 서울에는 가파른 언덕배기에 자리한 달동네가 아직도 여러 곳 있다.

서울사랑

▲ 허름하고 갈라진 벽이 예쁜 벽화로 옷을 갈아입었다. 추억을 찾으러 왔다가 예술을 만난다.

서울사랑

▲ 계단을 오르다 힘들면 잠시 쉬어 가도 좋겠다. 고단한 삶을 위로해주는 이 꽃 그림들이 해맑은 미소의 이 소녀들에게는 과연 어떤 의미일까?





글 이정은(자유기고가) 사진 램프온더문 참조 <영화가 사랑한 서울 촬영지 100선>

문서 정보

영화 속 서울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8036611 등록일 2016-11-1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16-07-19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