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기자 취재수첩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에너지 붕어빵 캠프 참여했어요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에서 운영하는 ‘에너지 붕어빵 캠프’에 다녀왔다. 친환경에너지, 재생에너지에 대해 알아보고 미니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를 통해 태양광 발전 원리를 배웠다. ‘1365
자원봉사포털’에 가입한 학생은 원전하나줄이기 누리집 방문 후기를 작성하면 자원봉사 시간을 인정받을 수 있다.
박승혁(망우초 5)

물은
어떻게 활용할까?

날씨가 더워도 실내에만 있기는 지루했다. 그래서 서울 빗물축제에 가보았다. 매년 여름마다 서울광장에서 열리는데 빗물을 정수해서 만든 빗물 놀이터, 분수대, 빗물 관련 신기술을 엿볼 수 있다. 기상청, 풍수해 체험 등을 하면서 지루함과 더위를 날려 보냈다.
박태민(은명초 5)


체험, 물총놀이 즐기는 우리 반

우리 반은 즐거운 활동이 많다. 첫째, 숲 체험이다. 담임선생님이 별도로 신청해서 우리 반만 갔는데 좋은 공기도 마시고 다양한 놀이도 해서 즐거웠다. 둘째, ‘Color Day’다.
한 달에 한 번씩 특정 색깔을 정해 그 색깔의 옷을 입고 가는 것이다. 혹은 해당 색깔의 음식을 가져와서 나누어 먹을 수도 있다. 셋째, 물총 놀이다. 각자 물총을 가져와서 열심히 발사하면서 놀았다.
이소정(이수초 6)


달려라 종이배

지난 8월 잠실한강지구에서 열린 한강몽땅 종이배 경주대회에 참가했다. 종이로 배를 만들어 한강에서 왕복 100미터를 완주하는 경기다. 더운 날씨에 100팀이 넘게 참가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5·6학년 네 명이 힘을 합쳐 종이배를 만었고, 무사히 완주했다. 빠른 속도는 아니었지만 끝까지 완주한 우리 팀이 자랑스러웠다.
서연우(조원초 6)

햇빛만 있으면 달리는 자동차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에너지드림센터에서 태양광 자동차를 만었다. 나무판을 끼워 모터와 전선을 연결하고, 태양광 발전장치를 붙이자 근사한 자동차가 완성되었다. 장난감 자동차라고 할지도 모르지만 햇빛만 있으면 움직이는 모습이 신기했다. 지구의 에너지는 마냥 넘쳐나지 않는다. 에너지를 아끼고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배우는 에너지드림센터에 방문해 보자.
곽예랑(토성초 5)

똥은 어디로 갈까?

서울하수도과학관에 가면 물이 재생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배수로를 어떤 모양으로 만들고 건물을 지을 때 어떻게 설계했는지도 알 수 있다.

중랑물재생센터가 주변에 있는 것도 놀라웠다. 누리집에서 예약하면 해설을 들으며 전시실을 둘러볼 수 있다. 이밖에 ‘내 똥은 어디로 갈까?’라는 체험학습이 열리고 주말에는 영화도 상영한다.
윤세민(일신초 3)

문서 정보

어린이기자 취재수첩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9686183 등록일 2020-04-0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친구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이지현 생산일 2019-11-21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