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산수화 속으로 걸어 들어가다 '인왕산숲길'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사회적 거리 두기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새로운 일상’이 주는 피로감이 쌓이는 요즘이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 자연스레 운동 부족과 무기력증에 빠지기 쉽다. 이때 가까운 청정지역에서 맑은 공기 마시며 걷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봄이 무르익은 주말 오후, 종로구 인왕산숲길을 찾았다.

수성동계곡 입구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명산 인왕산 전경

수성동계곡 입구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명산 인왕산 전경 ©염승화

인왕산숲길은 이름 그대로 서울의 명산인 인왕산 숲속에 나 있는 한적한 오솔길을 말한다. 예로부터 산세가 깊어 호랑이가 살았다는 바로 그곳이다. 전체 길이는 약 2.5km로 종로구 사직로(사직동) 숲길 입구와 창의문로(청운동) 쪽 숲길 입구 사이이다.

우리 시조 단군왕검을 모신 단군성전

우리 시조 단군왕검을 모신 단군성전 ©염승화 

들머리는 인왕산숲길 길목인 사직공원으로 삼았다.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내려 5~6분 거리에 있다. 이곳에서는 조선시대 토지신과 곡물신을 모신 사직단과 유서 깊은 장소 두 곳을 더 둘러볼 수 있다. 

사직단 경내를 휘적휘적 살펴본 뒤 공원 돌담을 따라나섰다. 비탈길을 오르면 오른쪽에 단군왕검을 모신 단군성전이 나오고, 뒤이어 황학정이 보인다. 성전에 모셔져 있는 단군상 앞에서는 잠시 두 손을 모으고 코로나19가 하루빨리 물러나기를 기원했다. 황학정은 원래 경희궁 안 활터에 있던 정자(射亭)이다. 1898년 고종황제가 조성했으나 1922년 일제가 경희궁을 허물 때 현 자리로 옮겨졌다. 지금도 활을 쏘고 심신을 단련하는 국궁장의 커다란 과녁에 눈길이 꽂혔다. 동시에 활시위를 힘껏 당기는 국궁인의 모습이 절로 그려졌다.

인왕산로로 곧바로 이어지는 황학정 뒤편 출구로 나왔다. 똑바로 길을 따라 가니 우측 연변에는 큼지막하게 ‘인왕산숲길’이라고 새겨져 있는 커다란 표지석이 놓여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숲길에 들어선다. 표지석에는 간단한 코스 소개와 이곳에 전해지는 역사와 위인들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택견, 인왕산을 사랑한 예술인 등이 숲속 이야기들이다.

구한말 택견꾼들이 무예를 갈고닦았던 수련터

구한말 택견꾼들이 무예를 갈고 닦았던 택견수련터 ©염승화 

숲길에 들어서자마자 대한제국 시절 우리 택견꾼들이 무예를 갈고닦았던 수련터를 만났다. 일제 치하에서 핍박받았던 택견의 보존과 보급에 기여한 현암 송덕기 선생을 비롯한 선구자들의 흔적이 오롯이 담겨 있는 곳이다. 택견 품새를 본뜬 조형물들 덕분에 어느 곳인지 금세 짐작이 갔다. 공연히 숙연해지며 옷매무새도 고치게 되었다. 오늘날 택견이 국가무형문화재(제76호)와 유네스코 인류무형 유산에 등재된 것은 모두 이분들의 헌신 덕분이라고 한다.

인왕산숲길의 백미 수성동계곡 전경

인왕산숲길의 백미 수성동계곡 전경©염승화 

서울시기념물31호인 수성동계곡

서울시기념물31호인 수성동계곡 ©염승화 

숲길은 오르막 내리막이 아기자기하게 이어진다. 거의 1km쯤 지났을 무렵 유독 수려한 장면이 눈앞에 펼쳐졌다. 인왕산 동쪽 능선에 있는 수성동계곡이다. 수성(水聲)은 물 흐르는 소리가 맑고 크기에 그 이름이 붙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일대는 조선시대 겸재 정선이 그린 진경산수화 ‘수성동’의 실제 배경으로 알려져 있다. 그 유명세만큼이나 풍광이 매우 뛰어나다. 계곡 옆 암벽에 서 있는 정자가 주변의 아름다움을 한층 돋보이게 하는 듯하다. 서울시기념물 제31호로 지정되어 있는 이 계곡은 청계천의 발원지이다. 1급수에서만 보이는 도롱뇽을 비롯해 가재, 개구리, 버들치 등이 사는 깨끗한 곳이다.

인왕산숲길 전망 포인트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아름답다

인왕산숲길 전망 포인트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아름답다 ©염승화

인왕산숲길 명소, 흔들다리의 이름은 가온다리다

인왕산숲길 명소, 흔들다리의 이름은 가온다리다 ©염승화 

숲길에서 만난 독특한 모양의 이빨 바위

숲길에서 만난 독특한 모양의 이빨 바위 ©염승화 

수성동계곡을 벗어나면서부터 숲길은 주로 목재가 깔린 길을 따라 산 중턱으로 연결된다. 제법 널찍한 공간이 나타나는데, 해맞이동산이다. 인왕산에서 가장 근사한 해돋이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 포인트다. 시야가 탁 트여 남산타워 방면 서울 도심이 훤히 보인다. 시원시원한 서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며 잠시 가쁜 숨을 골랐다. 이후로는 거대한 암벽과 암벽 사이로 나 있는 미로 같은 길이 연달아 이어지고 좌우상하로 굴곡도 점차 심해진다. 

계곡과 계곡 사이를 다리로 이은 지역도 지났다. 가운데라는 뜻의 순우리말, 가온을 이름으로 가진 흔들 다리 위에서 무게 중심을 잡아보는 재미가 자못 흥미로운 공간이다. 독특한 모양의 바위를 맞닥뜨리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꼭 가지런한 이빨처럼 생긴 ‘이빨 바위’가 그중 하나다. 작명을 참 잘했구나 싶어 미소가 머금어졌다.  폐쇄된 약수터를 활용해 조성한 옥인동 생물 서식공간을 지나면서는 마침내 인왕산과 창의문 고개 사이로 맞닿아 있는 북악산이 한 눈에 들어온다. 목적지인 청운동쪽 숲길 끄트머리가 머지않았다는 방증이다.

대금 명인 정약대와 나막신 이야기를 담은 공간과 상징물

대금 명인 정약대와 나막신 이야기를 담은 공간과 상징물 ©염승화 

숲길에서 만난 다양한 이야기 길 중에서는 조선 후기 최고의 대금 명인 정약대와 근대 서양화가 이중섭 이야기가 인상 깊었다. 정약대는 인왕산에서 곡을 연습할 때마다 나막신이 가득 찰 때까지 모래알을 하나씩 넣으며 대금을 분 연습벌레였다고 한다. 나중에 그 모래에서 풀이 돋았다는 이야기도 더해진다. 또한 소를 즐겨 그려 ‘황소 화가’로 불리는 이중섭은 수성동 계곡에서 매일 아침 목욕을 한 뒤 종일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가족들과 떨어져 인왕산 인근 누상동에서 홀로 하숙을 하며 그림에 정진한 일화다. 천재들도 각고의 노력 없이는 무엇이든 이룰 수 없다는 뜻으로 여겨졌다.

거대한 바위와 바위 사이로 지나는 구간 ⓒ염승화

거대한 바위와 바위 사이로 지나는 구간 ©염승화 

인왕산숲길은 서울 도심에서 가까워 접근하기 편하다. 탁월한 풍경은 기본이다. 숲이 깊고 고즈넉한데다 흥미로운 에피소드가 구간마다 곁들여지니 금상첨화다. 

■ 인왕산숲길 
○ 교통 :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 약 340m(도보 약 5분) 사직공원 → 약 360m(도보 약 5분) 단군성전 → 약 130m(도보 약 2분) 황학정 → 인왕산숲길 입구
○ 구간 : 서울 종로구 사직로(사직동)  사직공원 ~ 창의문로(청운동) 약 3km
○ 운영 : 연중무휴
○ 입장료 : 없음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문서 정보

진경산수화 속으로 걸어 들어가다 '인왕산숲길'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9812070 등록일 2020-04-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염승화 생산일 2020-04-22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