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만 해도 재밌다! 뉴트로 감성 제대로 ‘세운상가’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특별한 컨셉의 도시기술장은 구경만 해도 즐거운 자리였다

특별한 컨셉의 도시기술장은 구경만 해도 즐거운 자리였다

기술과 예술, 마켓이라는 세 가지 컨셉이 어우러진 축제가 개최되었다. 세운상가 일대에서 열린 ‘2019 도시기술장’은 메이커시티를 만들어가는 세운-청계천-을지로의 입주민들이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였다. 기술과 예술이 함께 세운 시장인 ‘도시기술장’은 지난 10일과 11일 세운상가 다시세운광장, 다시세운교, 3층 보행데크에서 많은 시민들을 맞이했다. 도시기술장에서는 세운 스타일을 느껴볼 수 있는 세운에서 제조된 상품들이 판매가 되었으며 창작과 생산, 판매가 한 곳에서 이뤄지는 모습을 확인해볼 수 있었던 자리였다.

다양한 세션으로 나눠 열린 도시기술장은 볼거리와 느낄거리가 많은 축제였다

다양한 세션으로 나눠 열린 도시기술장은 볼거리와 느낄거리가 많은 축제였다

도시기술장은 마켓과 기술장, 예술장, 식품장, 오락장, 세운감사대제전, 열린 작업장 등 다양한 세션로 마련되었다. 특히 세운상가 일대의 상인의 점포나 기술자의 작업공간을 오픈한 ‘열린 작업장’은 특별한 체험을 선사해주었다.

많은 청년들이 도시기술장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많은 청년들이 도시기술장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도시기술장에서 만난 기술+예술+마켓은 세운감사대전, 기술장, 예술장, 오락장, 식품장으로 나뉘어 다양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었다. 특히 세운상가 일대에서 활동하는 상인과 크리에이터가 함께하는 마켓으로 꾸며져 세운, 청계, 을지로의 다채로운 제품과 크리에이터들의 감각적인 상품을 만나볼 수 있었다.

예술장에서는 크리에이터들의 작품 및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었다

예술장에서는 크리에이터들의 작품 및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었다

예술장에서는 크리에이터들이 세운상가에 어울리는 뉴트로한 제품들을 엄선하여 전시와 함께 판매했다. 뉴욕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과 핸드폰 케이스, 예술작품으로 느껴질만큼 창작적으로 만들어진 가방, 감성을 자극하는 포스터와 엽서 등 여러 상품들이 선보였다.

세운상가와 잘 어울리는 레트로 상품도 많이 구매할 수 있었다

세운상가와 잘 어울리는 레트로 상품도 많이 구매할 수 있었다

식품장에서는 마켓을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먹거리가 준비되었다. 셀러가 직접 만들어온 달콤하고 최신 유행하는 먹거리들이 시식과 함께 고객들을 맞이했다,

도시기술장 축제의 초입에 위치했던 오락장은 추억의 오락기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었다.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꾸며진 이곳엔 어릴 적 해봤음직한 게임과 오락기들을 구비해놓아 축제를 찾은 시민들은 추억의 오락기 게임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기술장에서는 카메라용품과 오락기, 3D프린터와 관련된 제품들이 많았다

기술장에서는 카메라용품과 오락기, 3D프린터와 관련된 제품들이 많았다

3D프린터로 만든 의수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는 그와 관련된 굿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3D프린터로 만든 의수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는 그와 관련된 굿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세운감사대제전은 세운에서만 판매되는 감각적인 제품들을 특별한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었다. 전자제품과 부속, 부품들을 많이 판매하는 세운상가의 특성이 가미된 상품들은 구경만 해도 시간가는 줄 모를 정도로 흥미로왔다. 기술장에서는 세운 일대에서 활동하는 상인들이 제안하는 다양한 제품들 중에서 특히 카메라용품과 오락기, 3D프린터와 관련된 제품을 볼 수 있었다.

2019도시기술장이 세운상가 일대에서 지난 10,11일에 개최되었다

2019도시기술장이 세운상가 일대에서 지난 10,11일에 개최되었다

도시기술장 마켓을 기념하여 10여 명의 크리에이터와 함께 기획한 특별 콜라보 이벤트도 준비되었다. 도시기술장을 더욱 꼼꼼하고 재밌게 즐기기 위해 도시기술장 빙고 스탬프투어도 선보였다. 활짝 열린 골목골목의 열린 작업장과 다시세운 프로젝트로 새 옷을 입은 세운상가를 둘러보며 스탬프 빙고를 완성해볼 수 있었다. 빙고 3줄을 완성한 사람들에게는 도시기술장 한정판 뱃지를 선물로 지급했다.

이틀간 열렸던 도시기술장은 새로운 마켓이었다. 다시 한번 세운상가의 지역적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며 지역상인과 메이커들, 그리고 시민이 함께 어우러져 즐겼던 시간이었다. 특히 젊은 청년들이 도시기술장에 관심을 가지고 찾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도시기술장을 통해 세운상가가 메이커시티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잘 감당하리라 기대해본다.

문서 정보

구경만 해도 재밌다! 뉴트로 감성 제대로 ‘세운상가’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6244550 등록일 2019-05-1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은주 생산일 2019-05-14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