삑 대신 '승·하차' 음성으로, 버스교통카드단말기 개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5월 1일부터 ‘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서비스를 개선하여 시각정보?음성안내 등을 실시한다.

5월 1일부터 ‘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서비스를 개선하여 시각정보?음성안내 등을 실시한다.

매일 아침 집 앞에서 마을버스를 타고 가다 지하철로 갈아타 출근하는 김하윤 씨(가명)는 교통카드 결제내역을 보다가 유독 하루만 요금이 많이 나온 걸 발견했습니다. 마을버스 탑승 시 승차가 정상 처리되지 않은 걸 모른 채 평소처럼 하차태그를 하고 지하철로 갈아탔더니, 하차태그라 생각하고 찍은 게 교통카드 시스템에는 승차로 기록된 것입니다. 이 경우 통합환승할인을 적용 받을 수 없는데요. 서울시가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5월 1일부터 ‘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서비스를 개선합니다. 작지만 생활을 조금 더 편하게 바꿔주는 교통 이용 서비스, 자세히 안내합니다.

서울버스 교통카드 단말기가 5월 1일부터 교통카드 태그 시 ‘삑’ 소리가 나던 것에서 ‘승차입니다’ 또는 ‘하차입니다’로 음성 안내해준다.

정상 처리되지 않은 경우 ‘카드를 다시 대주세요’나 ‘한 장의 카드만 사용해주세요’라는 안내에 X라고 표시된 붉은 카드를 든 그림과 영문 표기를 추가하기로 했다. 이는 시끄러운 상황에서도 이용자가 시각적으로 카드 오류를 인지할 수 있고 외국인 이용자도 쉽게 알아보게 하기 위해서다.

교통카드 단말기 현행 화면과 개선 후 화면

교통카드 단말기 현행 화면과 개선 후 화면

서울시는 5월 1일부터 교통카드 단말기 개선 사항을 서울 전체 시내버스에 우선 적용하고 마을버스로 확대 적용해나간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이 같은 개선방안을 마련한데는 교통카드가 정상처리 되지 않았음에도 이용자가 이를 인지하지 못해 환승 시 기본요금이 이중 부과되는 등 환승할인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불이익을 당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 대중교통은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에 따라 교통카드를 이용해 환승 시 기본요금은 한 번만 내면되고, 나머지는 이동거리에 비례해 요금이 추가된다.

하지만 승차가 정상처리 되지 않은 걸 모르고 탔다가 하차태그를 하고 환승하면 직전 수단과 갈아탄 수단의 기본요금이 둘 다 부과될 수 있다.

버스 이용자가 버스 교통카드 단말기에 태그하고 있다.

버스 이용자가 버스 교통카드 단말기에 태그하고 있다.

서울시는 전체 버스의 단말기에 적용하기에 앞서 올해 3월 20일부터 4월 7일까지 9개 버스노선, 123대에 개선사항을 시범 적용해 시민과 운전원의 의견 수렴과 단말기 처리실태 모니터링을 거쳐 확대 시행을 결정했다.

모니터링 기간 동안 정상처리 되지 않았다가 다시 태그해 정상처리된 건수는 총 505건이었으며, 이 중 151건은 환승이용자로 통합환승할인 적용이 모두 정상처리된 것을 확인했다. 이용 시민은 교통카드 처리 상태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안심된다는 의견과 운전원은 승차태그 결과를 일일이 지켜보지 않아도 알 수 있고, 운전에 집중할 수 있어 좋다는 등의 긍정적인 의견이 있었다.

서울시는 안전한 버스운행과 이용문화 확립을 위해 1인 1교통카드 이용, 하차 시에도 꼭 단말기에 교통카드 태그 등 버스 이용 에티켓 준수를 당부했다. 또 단말기 개선사항 확대적용 이후에도 시민과 운전원의 반응을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중교통 이용환경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버스정책과 02-2133-2268

문서 정보

삑 대신 '승·하차' 음성으로, 버스교통카드단말기 개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6136977 등록일 2019-04-30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9-04-29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