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1주년! 함께 배워볼까요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종로 서울시교육청 근처에 위치한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외관

서울시교육청 근처에 위치한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외관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서울시민에게 인문교양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배움의 과정을 지원하는 서울시 평생학습 프로그램이다. 종로에 위치한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를 중심으로 권역별 학습장 5개, 국내 28개 대학과 MOU를 체결하고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에서는 시민의 평생교육 참여를 독려하기 위하여 명예시민학위 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명예시민학위를 통해 석·박사를 취득하면 이후 시민대학과 연계된 다양한 사회참여 활동을 할 수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가 개관 1주년을 맞았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가 개관 1주년을 맞았다

지난 4월 10일,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가 개관 1주년을 맞았다. 1년 간 7개 학과 86개 강좌를?진행하였다.

본부 건물 1층 시민홀에서는 다양한 행사와 특강이?열리고, 2층에는 작은 도서관과 학습카페가 있어 시민들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3층에는 다양한 강의실이 있으며, 지하 1층에는 소그룹별로 동아리 활동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에서 1주년을 맞아 4월 10~11일, 15~16일에 걸쳐 다양한 기념 행사가 열린다고 해서 직접 방문해 보았다.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 공간을 마련해 놓았다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 공간을 마련해 놓았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에선 지난 1년 간 7개 학과 86개 강좌를 진행했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에선 지난 1년 간 7개 학과 86개 강좌를 진행했다.

1주년 행사 첫날인 10일 오후, 본부 1층 시민홀에서 열린 ‘영화의 한 장면 : 삶의 감정들’ 토크 강연에 참석했다. 박근영 감독과 강진아 배우가 개봉중인 독립영화 ‘한강에게’의 내용을 통해 주인공들이 경험한 사랑, 죽음, 기쁨과 슬픔, 즐거움과 아픔 등의 다양한 감정들을 시민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시민들의 질문에 대답해주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관객에게 답을 주는 영화는 상영관 안에서 끝나지만,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영화는 상영이 끝난 다음에 비로소 시작된다’라고 한다. 삶으로 가져갈 수 있는 질문을 남기는 영화를 찾고,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을 누릴 수 있었다.

10일 열린 ‘영화의 한 장면’ 토크 강연 모습

10일 열린 ‘영화의 한 장면’ 토크 강연 모습

11일에는 ‘나와 타인을 위한 행복’이라는 내용의 북토크 형식으로 ‘회색인간’ 김동식 작가와 ‘대리사회’ 김민섭 작가와의 만남이 열린다.

15일에는 이하루, 비꽃 작가와 16일에는 배명솔, 이치야 작가가 참여할 계획이다. 특히 15~16일에는 작가에게 고민 및 사연을 이야기하면 3분 읽을 분량의 초단편 소설을 작성해 처방을 내려주는 서비스인 ‘소설처방 서비스’ 행사가 진행된다고 하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15~16일에는 시민의 고민을 초단편 소설로 처방해 주는 ‘소설처방 서비스’ 행사가 열린다

15~16일에는 시민의 고민을 초단편 소설로 처방해 주는 ‘소설처방 서비스’ 행사가 열린다

또한 16일에는 어르신, 장애인 모두가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만든 배리어프리영화 ‘앙:단팥 인생 이야기’를 무료 상연한다.

10일 예정되었던 샌드아트 공연은 16일 오전으로 일정이 변경되었다. 샌드아티스트로 변신한 개그맨 임혁필 씨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개관 1주년 행사는 프로그램별로 서울시평생학습 포털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신청을 받고 있다. 선착순 80석 사전좌석제이나 당일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은 자유롭게 서서 관람을 할 수도 있다.

서울시민이 함께 성장하는 배움의 장으로서 ‘서울자유시민대학’의 1주년을 축하하며, 앞으로도 최고의 평생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길 응원해 본다.

문서 정보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1주년! 함께 배워볼까요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6012800 등록일 2019-04-12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미선 생산일 2019-04-11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