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그 날처럼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3.1운동만세 재현 행사에서 태극기를 들고 행진하는 시민들

3.1운동만세 재현 행사에서 태극기를 들고 행진하는 시민들

“우리는 오늘 조선이 독립한 나라이며, 조선인이 이 나라의 주인임을 선언한다. 우리는 이를 세계 모든 나라에 알려 인류가 모두 평등하다는 큰 뜻을 분명히 하고, 우리 후손이 민족 스스로 살아갈 정당한 권리를 영원히 누리게 할 것이다.”

1919년 3월 1일, 지금으로부터 딱 100년 전, 종로 태화관에서 민족대표 33인이 독립을 선언하였다. 탑골공원에서는 학생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공원 밖으로 나와 거리행진을 시작했다. 거리의 시민들이 합세하면서 참여자의 수는 수천 명으로 늘어났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3.1운동만세 행렬에 참가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3.1운동만세 행렬에 참가했다

100년이 지난 2019년 3월 1일에도 많은 시민이 거리행진에 참여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이다. 서울 곳곳에서 기념행사가 진행되었는데 성북구에서 진행한 행사에 아이들과 함께 참여했다.

거리행진에 참여하기 위해 미리 신청을 하고 안암동주민센터로 찾아갔다. 400명이 넘는 성북구민들이 여러 팀으로 나뉘어 모였다. 남자들은 흰색 저고리와 바지, 여자들은 흰색 저고리와 검정 치마로 갈아입고 행사에 대한 공지를 숙지하고 퍼포먼스에서 외쳐야 할 몇 가지 구호를 배웠다. 간단하게 마련된 도시락을 먹고 보문동주민센터 옆 작은 공원에 다른 팀들과 함께 모였다. 팀마다 조금씩 다른 구호를 외치며 행사를 위한 연습을 이어갔다.

보문동주민센터 옆 공원에 모인 성북구민들

보문동주민센터 옆 공원에 모인 성북구민들

본격적인 행사가 진행되었다. 고종황제의 승하 소식을 듣고 모두 슬퍼한다. 백범 김구, 도산 안창호, 유관순 등 독립운동가들의 외침이 이어지고 함께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관악대의 연주가 앞장을 서고 가족 단위로, 친구들과 모여서, 동호회에서 함께 신청한 성북구민들이 3·1만세운동 재현 퍼레이드를 시작했다. 보문동주민센터에서 시작한 거리행진은 1.2km 정도 성북천을 따라 성북구청까지 이어졌다. 한 손에는 태극기를 흔들고 손을 번쩍번쩍 높이 쳐들기도 하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앞으로 향했다.

독립선언문 낭독

독립선언문 낭독

1919년 3월 이후 전국 각지에서 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났는데 성북천 일대도 그 중 하나였다. 1919년 3월 23일 밤 10시경 성북천 부근에서 약 5백 명, 돈암리 부근 산 위에서 약 50명의 군중이 만세를 부르다가 주모자 10명이 연행되고 해산한다. 3월 24일에는 성북리에서 약 60명 만세시위, 26일 밤에 성북천에서 약 200명 군중 만세시위, 전차투석, 27일 성북천 부근에 약 500명, 돈암동 부근의 산 위에서 50명이 횃불시위를 펼쳤다.

성북구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들

성북구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들

성북구는 경성부의 통신이 비교적 편리하고, 이동이 쉽다는 지리적 특징으로 독립운동가들이 결집하고 은거, 피신이 쉬웠다. 이 같은 환경으로 성북구를 고향으로, 활동 거처로, 혹은 해방 후 거주지로 했던 독립운동가들이 지금까지 조사된 인물만으로 114명에 이른다. 그들의 삶의 터전이자 독립운동의 중심이 되었던 역사적 장소들도 여전히 남아 있다. 퍼레이드가 진행되었던 성북천을 비롯하여 의병투쟁과 무장독립운동에 참여한 군인들이 모여있던 ‘삼선평’, 애국계몽운동을 위한 집회장소 중 하나였던 ‘흥천사’,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인 만해 한용운이 입적할 때까지 거주하였던 ‘심우장’ 등이다.

개나리가 활짝 핀 성북천을 아이들과 함께 걷고 있으려니 100년 전,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던 그곳에서 새삼 자유의 감사함이 온몸으로 느껴졌다.

시민들은 만세삼창을 외치며 100년 그 날을 기억했다

시민들은 만세삼창을 외치며 100년 전 그 날을 기억했다

성북구청 앞, 바람마당에 도착하니 3·1운동?100주년 기념식이 시작되었다. 성북구립여성합창단의 ‘아리랑’, ‘내 나라 내 겨레’ 합창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독립선언문 낭독, 3·1운동?뮤지컬 공연, 삼일절 노래 제창, 그리고 만세삼창을 끝으로 기념식은 마무리되었다.

성북천을 따라 시민들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졌다

성북천을 따라 시민들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졌다

성북구에서는 하루 동안의 행사로 끝내지 않고 한국독립운동사 연속 강연회 ‘곧은 소리는 곧은 소리를 부른다’를 성북문화원과 성북예술창작터에서 진행한다.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총 7회에 걸쳐 성북구의 독립운동은 물론 의병전쟁, 3.1운동과 임시정부의 수립, 의열단과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 등 우리 독립운동사의 핵심적인 주제들을 다룬다. 강연에 참석하고 싶은 분은 전화(070-8670-1635)로 신청하면 된다. 물론 성북구민이 아니어도 참석할 수 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한국독립운동사 연속 강연회 `곧은 소리는 곧은 소리를 부른다` 포스터

한국독립운동사 연속 강연회 '곧은 소리는 곧은 소리를 부른다' 포스터

문서 정보

100년 전 그 날처럼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5701172 등록일 2019-03-0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수정 생산일 2019-03-04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