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승인 '천주교 서울 순례길' 3개 코스 걸어볼까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명동 대성당

명동 대성당

서울시와 천주교 서울대교구, 서울관광재단의 4년여에 걸친 노력으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아시아 최초의 교황청 공식 국제 순례지로 14일 선포된다.

이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주최하고 교황청의 리노 피시켈라 대주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선포식에서 국제순례지 승인이 공식화된다.

서울시는 아시아 최초의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 같은 세계적 도보관광 명소로 만들기 위한 관광자원화 사업을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총 44.1km를 잇는 천주교 서울 순례길에 포함된 순례지 일부와 인근 관광명소를 연계해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도보관광코스를 새롭게 개발 완료했으며, 1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북촌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북촌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소문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소문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한강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한강 순례길 코스(☞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코스는 ?북촌 순례길(3km, 2시간 소요) ?서소문 순례길(4.5km, 3시간 소요) ?한강 순례길(4km, 2시간30분)로 천주교 신자뿐 아니라 일반 국내?외 관광객 모두 종교적 거부감 없이 즐기는 관광코스가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은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 후 참가할 수 있으며, 한?영?중?일 4개 국어로 제공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광화문 앞 시복 터

광화문 앞 시복 터

‘천주교 서울 순례길’의 교황청 공식 순례지 승인?선포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2014)을 계기로 2015년 서울시와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순례길을 공동 조성한 이래 4년여 공동노력의 결실이다.

양 기관은 서울 순례길 속 순례지에 대한 역사적 고증을 위한 다양한 학술?연구를 실시하고, 한국 천주교의 특수성과 그 중심이 된 서울의 역사?문화를 알리기 위한 국내?외 전시를 개최하는 등 국제 순례지 승인을 위한 다각도로의 노력을 해왔다. 2017년에는 가톨릭의 심장인 바티칸에서 한국 최초로 특별전을 공동 개최하기도 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은 명동대성당, 삼성산 성지 등 순례지 24개소를 3개 코스(총 44.1km)로 잇는다. 3개 코스는 ?말씀의 길(명동대성당~가회동성당 9개소, 8.7km) ?생명의 길(가회동성당~중림동 약현성당 9개소, 5.9km) ?일치의 길(중림동 약현성당~삼성산 성지 8개소, 29.5km)이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 코스 자세히보기

■ 천주교 서울 순례길 코스

1코스
말씀의 길
(8.7㎞, 9개소)
○ 평신도들이 하느님의 말씀을 좇아 자발적으로 싹을 틔운 한국 천주교회 창립터를 따라 걷는 길
○명동성당~장악원터(김범우의집)~이벽의집터(한국 천주교 창립 터)~좌포도청 터~종로성당~광희문~가톨릭대학교성신교정~석정보름우물~가회동성당
2코스
생명의 길
(5.9㎞, 9개소)
○박해와 순교의 장소로 가는 길이었지만, 영원한 생명을 얻은 가장 많은 순교자들이 걸었던 길
○가회동성당~광화문 시복 터~형조 터~의금부 터~전옥서 터~우포도청 터~경기감영 터~서소문 역사공원~약현성당
3코스
일치의 길
(29.5㎞, 8개소)
○순교 성지를 돌아보며 순교자들의 신앙을 본받고 일치된 삶을 살자는 뜻
○약현성당~당고개순교성지~새남터순교성지~절두산순교성지~노고산~용산성심신학교~왜고개성지~삼성산성지

14일 선포식 열려, 주한 교황대사 등 참석

한편, 선포식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염수정 추기경,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알프레드 수에레브 주한 교황대사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오전 10시 서소문역사공원에서 열린다.

교황청의 리노 피시켈라 대주교가 교황청 승인 국제순례지로 선포하고 증서를 전달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순례길 조성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다.

선포식에 앞서 시는 10일~14일 해외 미디어와 여행사 상품기획자를 초청해 팸투어를 개최하고, 15일부터는 세계적인 여행매체인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공식 홈페이지아시아 페이스북에서도 천주교 서울 순례길 홍보에 나선다.

문의 : 관광사업과 02-2133-2773, 문화정책과 02-2133-2523

문서 정보

교황청 승인 '천주교 서울 순례길' 3개 코스 걸어볼까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4455971 등록일 2018-09-14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8-09-13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