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예술이 되는 동네, 창신동 거닐記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창신동 마을 꼭대기에 자리한 창신소통공작소, 철제 나무 작품 ‘천년의 바람’

창신동 마을 꼭대기에 자리한 창신소통공작소, 철제 나무 작품 ‘천년의 바람’

서울 강북의 동쪽 경계를 이루는 낙산(125m)은 나무와 숲이 적은 대신 화강암이 많아 인근 주민들에게 ‘돌산’으로 불렸다. 낙산에 기대어 자리한 창신동은 그래서 예부터 돌산마을이라는 정겨운 별칭이 있다. 지금의 창신동은 다가구주택이 빽빽한 서민 주거지로, 구한말에서 20세기 초에는 저택과 별장이 많았다고 한다.

한일은행 설립자 조병택,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의 아버지인 한국 최초의 재벌 백낙승, 고리대금업으로 큰돈을 번 임종상 등이 도심과 가깝고 경치 좋은 창신동에 큰 집을 짓고 살았다. 낙산이 깊은 산이었던 조선 시대엔 비운의 임금 단종을 떠나보낸 어린 부인 정순왕후가 돌아가실 때까지 60여 년간 홀로 지낸 곳이기도 하다.

창신동 마을, 낙산 성곽, (바위)절개지 등이 한 눈에 보이는 곳에 자리한 창신소통공작소

창신동 마을, 낙산 성곽, (바위)절개지 등이 한 눈에 보이는 곳에 자리한 창신소통공작소

창신동은 2007년 뉴타운 재개발 대상에 포함되어 마을 자체가 사라질 뻔했으나, 삶의 터가 된 정든 동네에서 계속 살고 싶어 하는 주민들의 반대로 재개발은 무산됐다. 이후 서울시는 동네의 노후화된 곳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문화와 공간을 조성하는 ‘마을 재생’ 사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공유도시 사업과 더불어 낙후된 지역을 새롭게 재단장하는 도시재생 사업에 힘쓰고 있다. 도시재생 사업은 오래되고 낙후된 지역에서 꼭 필요한 부분들을 재정비하고, 마을의 전통과 특색을 새로운 시설과 잘 접목해 도시를 매력적인 지역으로 재단장하는 사업을 이른다.

창신동 최고의 전망대이기도 한 창신소통공작소

창신동 최고의 전망대이기도 한 창신소통공작소

돌산마을 창신동에 가면 언덕과 계단을 걸어올라 꼭 가보는 '창신소통공작소'(종로구 창신6가길 47)도 마을재생사업으로 생긴 곳이다. 무엇이든 예술이 되고 누구든지 예술가가 되어 어울리고 소통하는 것을 모토로 하는 특별한 공간이다.

2015년 10월 개관한 창신소통공작소는 공공미술시범사업에 의해 세워진 주민을 위한 공간이자 지역재생 거점 공간이면서, 창신동 마을과 낙산은 물론 남산까지 한 눈에 보이는 최고의 전망대이기도 하다.

저물녘 창신소통공작소에서 보이는 낙산성곽이 품은 정겨운 창신동 마을

저물녘 창신소통공작소에서 보이는 낙산성곽이 품은 정겨운 창신동 마을

창신동은 서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풍경과 분위기가 남아있어 때때로 들르게 되는 동네다. 낙산 성곽이 품은 동네 풍경이 정겹고, 일제강점기 채석장으로 쓰였던 흔적이 남아있는 (바위)절개지 모습이 이채롭기만 하다. 해질녘엔 노을이 물들어가는 남산과 서울N타워 야경이 펼쳐진다. 하늘과 가까운 마을에 사는 사람들만이 누릴 수 있는 선물일 듯싶다. 영화 <건축학개론>, 드라마 <미생>과 <시크릿가든> 등의 배경으로 나올 만하다.

다양하고 흥미로운 공작 프로그램

창신소통공작소에서 운영 중인 다양하고 흥미로운 공작 프로그램

창신소통공작소는 지역주민들이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지역주민 누구나 예술을 배우고 재능을 나누면서 생활 속에서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다. 그림부터 목공예, 봉제, 폐목재를 활용한 가구 리폼까지 누구나 원하는 대로 배우고 창작할 수 있는 곳이다. 담당자에 의하면 손재주가 없는 것을 뜻하는 ‘곰손’도 금손이 될 수 있단다.

목공예에서 가구 리폼, 유리공예까지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다.

목공예에서 가구 리폼, 유리공예까지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다.

예술가와 전문교육가, 지역 활동가와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한다. 창신소통공작소의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이곳만의 철학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목 공작, 철 공작, 봉제 공작, 쿠키 공작, 흙 공작, 미디어 공작, 인문학 공작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전하고 알려주고 싶은 내용과 소재가 있다면 주민이 직접 전문가가 되어 강의를 할 수 있다. 얼마 전엔 수 십 년간 봉제사로 활동한 창신동 주민도 난생 처음 강사가 되어 수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창신소통공작소 앞에 있는 도시텃밭

창신소통공작소 앞에 있는 도시텃밭

이렇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창신소통공작소는 ‘소통’, ‘창작’, ‘자생’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창신소통공작소는 단순히 빈 공간을 공유하는 것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재능까지 공유하는 공간으로써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창신동 도시재생의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소통공작소에 적혀있는 공작소에 담긴 여러 의미가 재밌고 뜻깊다.

공작소(工作所) ; 뚝딱뚝딱 만들고 도모하는 곳.
공작소(空作所) ; 주민이 채워나갈 지금은 비워진 곳, 비움을 세우는 곳.
공작소(公作所) ; 함께 하는 곳, 나누고 돕고 공유하는 곳.

생활공구들이 필요할 때 빌려 쓸 수 있는 공구도서관

생활공구들이 필요할 때 빌려 쓸 수 있는 공구도서관

다양한 수강 프로그램 및 행사뿐만 아니라 공구도서관도?운영하고 있다. 자주 쓰지 않는 생활 공구를 저렴한 대여료로 빌려준다. 주민생활에 꼭 필요한 생활 공구를 비치하여 창신동 주민에 한하여 무료로 빌려주기도 한다.

이곳은 대중교통편으로 갈 수도 있지만 창신동 마을을 걸어서 찾아가면 여행하는 기분이 들어 더욱 좋다. 지하철 동대문역 3번 출구에서 나와 창신골목시장, 창신제2동 주민센터, (바위)절개지 옆 계단을 따라 꼭대기까지 오르면 창신소통공작소가 보인다.

■ 창신소통공작소
○ 프로그램 및 행사안내 : https://www.facebook.com/changsindong.story/
○ 문의 : 02-2088-1270
○ 운영시간 :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월요일 휴무)
○ 교통 : 동대문역 2번 출구에서 종로03번 마을버스 ? 낙산 삼거리에서 하차 후 도보 10분

문서 정보

무엇이든 예술이 되는 동네, 창신동 거닐記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4310271 등록일 2018-08-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종성 생산일 2018-08-24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