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절약으로 경비원 지킨 아파트 아주 칭찬해!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비원들이 해고되는 등 고용불안이 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비원들이 해고되는 등 고용불안이 늘고 있다.

2,000세대가 살고 있는 성북구 석관두산 아파트. 에너지 자립마을 중 한 곳인 이곳은 지하주차장 형광등을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베란다에는 미니 태양광을 설치하는 등 에너지 절약ㆍ생산으로 아파트 관리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경비원과의 상생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비원을 해고하는 아파트가 늘어나는 요즘 참 반가운 소식인데요. 자세한 소식 안내합니다.

에너지 자립마을 중 하나인 성북구 석관두산 아파트는 주민부담금과 시 지원금을 합해 지하주차장과 세대별 형광등을 LED로 교체하고 베란다에 미니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했다. 그 결과 2010년 대비 2016년 기준 공용전기 사용량은 45%, 세대별 전기 사용량은 12.1% 절감할 수 있었다.

이는 경비원 유지에 큰 보탬이 됐다. 공용전기 45%, 세대별 전기 12.1%까지 사용량을 절감해 경비원 인건비 인상분을 보전할 수 있었던 것. 또 경비원 고용 업체와 계약 시 ‘주민의 동의 없이는 경비원을 해고할 수 없다’는 규정을 만들었고, 여름철 불볕더위에 전기료 걱정 없이 에어컨을 가동할 수 있도록 경비실 외벽에 소형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했다.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된 미니태양광 발전소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된 미니태양광 발전소

이 아파트의 사례는 성북구 소재 50여개 아파트로 구성된 아파트입주자대표연합회가 ‘경비직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선언’을 이끌어내는데도 견인차 역할을 했다.

주민 절반 이상이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한 송파구 거여1단지아파트는 옥상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 공용전기료의 50%를 자체 생산한다.

전체 세대의 94%가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에 동참한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는 2017년 전체 세대의 4~9월 전기요금을 전년 동기 대비 2,700여만 원 절감했다.

서울시에는 현재 80개의 에너지자립마을이 이 같은 주민참여 에너지절약·생산을 통한 관리비 다이어트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에너지 절약·생산 우수사례를 현장에서 확산할 수 있도록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서울시회’와 손을 맞잡기로 하고 이달 중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서울시회는 아파트 관리소장이 주 회원으로서, 상호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아파트 옥상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한 에너지 자립마을

아파트 옥상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한 에너지 자립마을

아울러 서울시는 협회의 협조를 통해, 아파트단지별 에너지사용량을 확보하여, 이를 기초로 에너지 절감효과가 큰 아파트단지를 방문해 컨설팅 하는 ‘찾아가는 아파트에너지보안관’ 사업 또한 추진한다. 공용전기 30% 절감을 목표로 에너지 비용 절감에 동참하는 아파트를 확산에 나서게 된다.

서울시는 이러한 에너지자립마을의 확산의 효과로 ▲아파트관리비 절감 ▲미세먼지 절감 ▲자발적 주민참여로 공동체 활성화 ▲에너지나눔으로 일자리 등 에너지복지실현 ▲에너지자립도는 높이고 원전 의존도는 낮추는 1석 5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서울의 에너지자립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에너지소비의 57%를 차지하는 건물의 에너지소비를 줄여야 한다”며 “아파트형 공동주택의 에너지소비를 낮추고 시민들의 관리비 부담도 줄여서, 경비원과 상생하는 에너지자립마을의 우수사례를 널리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에너지시민협력과 02-2133-3662

■ 대표적인 에너지 자립마을
○ 성대골 마을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은 ‘에너지 절약이 곧 에너지 생산’이란 생각으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는 마을이다. 절전 운동 확산, 에너지 진단 교육 및 컨설팅 등의 활동은 물론, 마을 내에서 에너지문화거리축제도 해마다 진행하고 있다. 2013년 11월에는 마을기업 ‘마을닷살림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이듬해 1월 ‘에너지 슈퍼마켙’(www.e-super.co.kr)을 열었다. 절전형 멀티탭, LED전구, 단열재, 태양광 충전기 등 전기를 절약하고 효율을 높이는 제품을 판매하며, 에너지 컨설팅도 해주고, 미니 태양광 발전기 설치 신청도 돕고 있다.
(☞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에서 시작한 희망)
○ 십자성 마을
이 마을에서 에너지 절약과 태양광 시설 설치는 기본이다. 주민들은 에너지 교육은 물론 에코 마일리지에도 가입하는 등 에너지 절약 노하우를 익히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고 있다. 이 마을은 전기절약을 실천하면 기업이 기부금을 내는 에너지나눔 캠페인에 참여해 절약한 수익금을 서울에너지복지기금에 기부하기도 했다.
○ 한라비발디 아파트
한라비발디아파트는 2017년 에너지자립마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후 에너지절감과 효율화에 대한 주민들도 높아진 상태. 에너지홍보관을 설치하며 내방객을 늘기기 위해 무딘 가정용 칼의 재생 서비스 등을 진행했다. 일반전구를 LED로 교체하는 사업을 벌였고 가정에너지진단 컨설팅을 시행했다. 향후 아파트옥상을 활용해 태양광대여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서 정보

전기 절약으로 경비원 지킨 아파트 아주 칭찬해!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776818 등록일 2018-03-0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8-02-07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