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랑] 쨍하고 ‘해뜰날’ 돈이 생겼다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사랑

대서울시 인재개발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기

서울시와 시민이 힘을 합쳐 에너지 자립에 나섰다. 태양광으로 전기를 생산해 환경도 보호하고 비용도 아끼는 ‘태양의 도시, 서울’. 에너지 시민의 열기로 서울은 더욱 뜨거워졌다.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우리 집 햇빛 발전소

송파구 거여1단지 아파트 지붕에는 대형 태양광 발전기가, 각 세대 베란다에는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수백 개 달려 있다. 관리사무소 건물 지붕에도 태양광 발전기가 설치됐다. 6개 동에 설치한 옥상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135.2kW의 전기를, 아파트 관리사무소 건물의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3kW를 생산한다. 1,004세대 중 270세대에 설치된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는 시간당 260W를 생산한다. 엘리베이터, 가로등, 지하 주차장 전등 등에 필요한 전력의 50%를 옥상 태양광 패널로 해결한다.

공동 전기 요금은 2014년 3,911만 원, 2015년 3,565만 원에서 2016년 3,268만 원으로 줄었다. 특히 2016년에는 주택용 전기료 누진세가 적용 돼 6,000만 원이 나왔을 공동 전기 요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를 봤다.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한 각 세대는 5,000~6,000원씩 전기 요금을 아끼고 있다.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 발전소ⓒ서울사랑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 발전소

금천구 시흥동 삼익아파트는 총 786세대 가운데 100여 세대에 설치해 외부에서 보면 에어컨보다 태양광 발전기가 더많이 눈에 띈다. 한 아파트 주민은 “시와 구의 지원으로 모듈 2대를 저렴하게 설치했다. 평균 200kWh이던 전력 사용량이 100kWh대로 떨어져 전기 요금이 2만~3만 원에서 1만 원대로 줄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는 지난 5월 이후 아파트 전경이 크게 바뀌었다. 전체 371가구 중 350가구(94%)가 태양광 미니 발전소를 설치했기 때문이다. 아파트 옥상에도 발전소를 설치했으며, 소형 태양광 발전기가 장착된 벤치, 발전기와 텃밭이 연결된 태양광 텃밭도 있다. 전체 세대 4~9월 전기 요금은 전년 대비 2,700여만 원이 줄었다. 1개월에 450만 원씩 아낀 셈이다.

태양광 미니 발전소로 절전 효과를 본 시민들은 하나 같이 “신재생에너지는 어렵지 않다. 비어 있는 옥상에 태양광 발전기만 설치하면 전기 요금을 줄이고 깨끗한 에너지를 생산한다는 자부심도 느낄 수 있다”고 입 모아 말한다. 주택, 아파트, 마을은 물론 버스 정류장, 주차장, 어린이집, 서울로7017, 공공 기관 등 전역에 걸쳐 적극적인 태양광 발전기 설치로 서울은 ‘신재생에너지 도시’로 떠오르고 있다.

중랑구 신내10단지 아파트의 옥상형 태양광 발전기ⓒ서울사랑

중랑구 신내10단지 아파트의 옥상형 태양광 발전기

보조금으로 저렴하게 설치하고 오래 사용

요즘은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된 작은 태양광 발전기를 쉽게 볼 수 있다. ‘태양광 미니 발전소’, ‘베란다 태양광’이라 불리는 이 작은 태양광 발전기는 옥상이 없거나 이사가 잦은 시민도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발전 시설이다.

서울시에서 보조금을 받아 설치한 200~300W급 태양광 발전기의 경우 어떤 효과를 볼 수 있을까? 먼저 20만 원대에 설치가 가능하다. 260W급 발전기는 연간 양문형 냉장고 한 대 분량의 소비 전력량(200kWh 정도)을 생산한다. 대략 서울시 월평균 전기 사용량(월 304kWh) 기준으로 볼 때 미니 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연간 약 6만4,000원 정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태양광 발전기는 콘센트 연결형으로 수명은 약 20년 정도이며, 이사할 때도 쉽게 이전 설치가 가능하다. 다양한 제품 정보와 보급업체는 ‘서울시 햇빛지도’ 홈페이지(solarmap.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코마일리지(ecomileage.seoul.go.kr)에 가입하면 6개월간 전기에너지 절감 금액에 따라 가구당 최대 5만 원의 인센티브가 추가된다.

“주민의 만족감, 친환경 에너지를 북돋운다” -거여1동 아파트 단지 방계옥 관리소장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 설치비는 60만원 정도인데, 서울시에서 절반인 30만원 가량을 지원받고, 에너지 자립마을과 송파구청 지원 등을 적용했더니 5만~8만원으로 설치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관리사무소가 20세대 이상이 한꺼번에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하도록 조율해 각 세대 설치 비용을 최대한 줄일 수 있었지요. 2016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열린 서울시 에너지 절약 경진 대회에서 최고상인 최우수상을 연속 수상했고, 상금 일부를 베란다형 태양광 발전기 구입에 지원했습니다. 현재 주민 25명이 발전기를 설치하겠다고 관리사무소에 신청한 상태입니다."

글 양인실
출처 서울사랑 (☞ 원문 바로가기)

문서 정보

[서울사랑] 쨍하고 ‘해뜰날’ 돈이 생겼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666887 등록일 2018-03-0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서울사랑 생산일 2018-01-23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