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교동 컨테이너' 빌려 드려요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시민 누구나 사용 가능한 `시민시민누리공간 무교`ⓒ김경민

시민 누구나 사용 가능한 `시민시민누리공간 무교`

서울시청에서 청계천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기다보면 초록어린이재단 우산조형물 옆 오렌지색과 흰색 컨테이너 박스가 눈에 띈다. 이곳은 서울시가 2017년 9월 26일 오픈한 ‘시민누리공간 무교’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고가하부, 지하보도, 방치된 공개공지 등 서울시내 활용도가 저조한 유휴공간을 시민참여형 활성화 공간으로 재창조하는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2017년 하반기에 ?시민누리공간 무교(중구 무교동)를 비롯해 ?그린오아시스(강남구 삼성동) ?꼭지 예술관(용산구 서계동) ?ARTRASH ZONE’(아트래쉬존, 관악구 신림동) ?수상한 통(은평구 수색동) ?시민누리공간 길음(성북구 길음동) ?고산자교·정릉천 활용 지역 커뮤니티 사업(동대문구 용두동) 등 7개 시민누리공간이 조성, 운영되었다. 현재는 사업정비 시간으로 시민누리공간 무교(중구 무교동)와 시민누리공간 길음(성북구 길음동) 2곳만 운영 중이다.

특히 이 중 시민누리공간은 방치되고 있는 공공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시민이 직접 공간에 대한 쓰임을 제안하고 만들고 운영하는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새로운 시민공간’을 말한다.

지난 달 열린 여성 듀오 `달에 닿아` 공연ⓒ시민누리공간무교 블로그

지난 달 열린 여성 듀오 `달에 닿아` 공연

시민누리공간 무교는 시민과 시민을 연결하고 서울의 지역별 누리공간을 잇는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무교동 인근 직장인 또는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이들을 대상으로 한 공연이나 원데이 클래스 강연 등 체험 프로그램 및 사회적 기업이나 스타트업의 캠페인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또한 시민누리공간 무교 내 실내공간 및 장비(빔프로젝터, 스크린, 책상, 의자, 스피커 등)를 대여해 15명 내외의 다양한 형태의 시민모임도 제공하는데, 대관신청은 시민누리공간 무교 전용 블로그(blog.naver.com/siminnuri)나 페이스북(www.facebook.com/nurispace)을 통해 대관일정을 확인하고 대관신청서를 작성해 신청할 수 있다. 시민이면 누구나 제한없이 매주 월요일에서 토요일까지 오전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시민누리공간무교에서는 다양한 시민 클래스(좌) 및 전시(우) 등이 열리기도 한다. ⓒ시민누리공간무교 블로그

시민누리공간무교에서는 다양한 시민 클래스(좌) 및 전시(우) 등이 열리기도 한다.

지난주 평일 오후에 찾은 시민누리공간 무교는 10평 남짓한 공간 속에 추운 날씨 탓인지 다소 한가해 보였다. 안내데스크 앞에 놓인 지난 달 일정표에는 매일 일정들이 빼곡히 적혀 있었는데 점심시간 버스킹 공연이 주를 이루었다. 이때는 시민누리공간 무교가 공연장으로 탈바꿈하여 점심시간 인근 직장인들에게 따뜻한 휴식 같은 달콤함을 선사했다.

현재 공간운영을 맡은 문화기획단체 <살롱문화 삼삼>은 2월 기획특집으로 ‘2018무림고수와 나누는 삶의 지혜’라는 주제의 강좌, 하루공방, 공연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앞으로도 서울시 유휴공간을 활용한 시민누리공간들이 확대되어 많은 시민들에게 작지만 생활 속 커다란 즐거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문서 정보

‘무교동 컨테이너' 빌려 드려요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594806 등록일 2018-03-0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경민 생산일 2018-01-11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