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미리보는 서울교통...자율주행차, 전기버스, 나인봇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지난 11월 18일 시민들이 광화문에서 자율주행 전기차 시승체험을 하고 있다.  c 뉴스1

지난 11월 18일 시민들이 광화문에서 자율주행 전기차 시승체험을 하고 있다.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가 생기고, 전기버스와 자전거 기반시설이 늘어납니다. 한남대로 등 3곳에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생기고, 9호선 3단계 구간이 개통됩니다. 먼 미래가 아닌 2018년 서울에서 만나게 될 모습인데요. 오늘은 '미리보는 2018 서울교통'을 소개합니다.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퍼스널모빌리티 시범지구 추진

서울시는 폐쇄형 공간이 아닌 실제 도로공간에 시범지구를 만들어 완전 자율주행(4단계 고도자동화) 기술 시험대로 삼을 계획이다.

이는 서울시가 2018년부터 3개년 계획으로 추진하는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 사업은 자율주행차가 운행할 수 있도록 교통상황과 주변 시설물, 다른 차량과의 쌍방향 정보 교환이 가능한 도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다.

먼저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대상지를 최종 선정 한 후, 2018년 말까지 대상지에 차량사물통신기술인 V2X(자동차가 자율주행하기 위해 도로 상의 다양한 요소와 소통하는 기술) 인프라와 정밀전자지도 등을 우선 구축한다. 2019년 상반기 중에는 테스드베드 조성을 완료하여 자율주행 차량들의 시범 운행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퍼스널 모빌리티 시범지구 조성도 추진한다. 세그웨이, 나인봇 등 다양한 형태의 1인용 이동수단 보급이 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 및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서다. 2018년 말까지 시범지를 선정하여 제반환경을 설계할 계획이다. 또 서울형 퍼스널모빌리티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

전기버스 운행 시작... 9호선 3단계 개통

지속가능한 교통 환경을 만드는 사업도 이어간다. 서울시는 2017년 10월 ‘서울 전기차 시대 선언’과 함께 2025년까지 전기버스 3,000대 도입을 발표한 가운데, 내년에 전기버스 30대가 운행을 시작한다. 한양도성 내 경유노선 등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따릉이 2만대 시대를 맞아 2018년 한 해 동안 따릉이 대여소 250곳도 추가 설치한다. 도심 연계 자전거간선망(광화문~여의도~강남) 구축 설계를 진행하고, 청계7가→청계광장(3.4km) 구간에 자전거도로를 설치한다. 청계천 자전거도로가 설치되면 동대문에서 광화문까지 보다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사직로 등 기존 자전거도로 단절 구간 연결 공사도 실시한다.

2018년 하반기에 개통되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2018년 하반기에 개통되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또 내년 하반기에 지하철 9호선 3단계 잠실운동장~보훈병원 구간이 개통된다. 내년 11월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가 개통되면 9호선과 연결되어 강서지역과 도심간 교통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신설될 중앙버스전용차로

2018년 신설될 중앙버스전용차로

상반기 천호·동작·한남대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

내년 상반기 중 천호대로, 동작대로, 한남대로에 총 6.8km의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신설 또는 연장된다.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연장사업은 단절구간 2.6km(아차산역~천호대교 남단)를 연결하는 것으로 천호대로 도로확장과 연계해 추진한다. 완공되면 서울 도심과 하남시를 잇는 대중교통 핵심 네트워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4월 완공 목표다.

동작대로에도 중앙버스전용차로 2.2km(방배경찰서~과천대로 시계)가 설치된다. 이 일대는 강남순환도로 개통 이후 사당IC 주변에서 차량간 엇갈림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개통은 내년 6월이다.

한남대로에도 2.9km(남산1호터널 남단~한남대교 남단)의 중앙버스전용차로가 놓인다. 삼일대로와 강남대로?경부고속도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사이를 연결해 강남 강북을 잇는 대중교통망을 만든다.

전체구간 중 남산 1호 터널 남단~한남대교 남단(2km) 구간은 한남2고가차도 철거와 연계해 내년 6월 완공하고, 한남대교 남단~신사역사거리(0.9km) 구간은 신분당선 용산~강남 복선전철 건설공사와 연계하여 단계적으로 설치한다.

버스· 화물차에 첨단안전장치, 지하철 노후시설 바꾼다

안전 강화를 위한 시설 개선도 이어간다. 2018년 한 해 동안 버스 3,300대, 화물차 1,800대에 전방충돌경고시스템(FCWS) 및 차로이탈경고장치(LDWS)가 장착될 예정이다. 광역버스와 전세버스 및 특수여객 등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9m 이상 사업용 차량 및 화물차가 대상이다.

국토부가 2017년 7월 내 놓은 '졸음운전 방지대책'에 따른 것으로, 국비:시비:사업자가 4:4:2의 비율로 비용을 부담한다.

개통 30년 이상 경과된 지하철 1~4호선 노후시설도 개선한다. 시는 1~4호선 총 연장 146.8km 중 116.5km 구간의 노후시설 개선을 2020년까지 연차별로 추진하고 있다. 2018년에는 지하철 1~4호선 노후시설 9종의 개선사업을 시행한다.

2018년에 개량하는 노후시설은 분기기(40틀), 전차선로(27km), 송배전설비(80km), 전기실(10개소), 자갈도상(1km), 전선로(366km), 2호선 열차무선(60.2km), 광전송시스템(전송시스템 77식), 변전소전력설비(5개소) 등 총 9종이다.

승강장안전문 안전 보강을 위한 레이저센서 교체작업도 내년 완료된다. 연내로 1~8호선 중 장애발생 역사 위주로 124개 역사 9,126개 교체 작업이 완료되며, 2018년에는 3~9호선 나머지 154개 역사 9,616개 교체 작업을 진행해 마무리 짓는다.

■ 문의
○ 자율주행테스트베드 02-2133-4954
○ 퍼스널모빌리티 시범지구 02-2133-2252
○ 전기버스 02-2133-2268
○ 따릉이 02-2133-2752
○ 중앙버스전용차로 02-2133-2473, 2456
○ 9호선 02-2133-4169

문서 정보

2018 미리보는 서울교통...자율주행차, 전기버스, 나인봇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478452 등록일 2017-12-2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12-27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