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6대 랜드마크는?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시민들이 독립운동가들이 옥고를 치렀던 서대문형무소를 둘러보고 있다.

시민들이 독립운동가들이 옥고를 치렀던 서대문형무소를 둘러보고 있다.

9일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는 삼일대로를 3.1운동 대표가로로 조성하기 위한 ‘삼일대로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3.1운동 대표가로로 조성계획 및 향후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주민대표 33인이 참여하는 토론 및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시는 전문가 및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3.1운동 100주년기념 대표가로 조성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6대 랜드마크로 ▲3.1운동 대표가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항일 독립운동 테마 역사 ▲만인보의 방 ▲딜쿠샤 복원 ▲남산 예장자락 역사 탐방로를 조성한다.

특히 삼일대로는 3·1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3·1운동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966년에 명명된 도로이지만, 지역 주민과 상인들마저도 그 의미와 가치를 제대로 모르는 실정. 시는 삼일대로와 그 주변지역을 3·1운동 대표가로로 조성하여, 3·1운동의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할 계획이다. 100주년기념 대표가로 조성사업에는 3.1운동 100주년 기념관 건립, 탑골공원 원형 회복, 천도교중앙 대교당 기념공간 조성 등이 포함돼 있다.

3.1운동 독립선언서, 제암리 학살사건 등을 외신으로 최초 보도한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의 가옥 `딜쿠샤`

3.1운동 독립선언서, 제암리 학살사건 등을 외신으로 최초 보도한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의 가옥 `딜쿠샤`

3·1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미 AP통신사 임시 특파원(special correspondent) 앨버트 테일러(Albert Wilder Taylor, 1875~1948)의 가옥 딜쿠샤가 70년 만에 복원된다. ‘딜쿠샤(Dil Kusha)’는 힌두어로 ‘이상향’, ‘희망의 궁전’이란 뜻으로, 앨버트 테일러가 조선의 독립을 꿈꾸며 1923년 지어 1942년 일제에 의해 추방될 때까지 약 20년간 아내와 함께 머문 집이다.

임시정부 기념관 조감도

임시정부 기념관 조감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은 서대문구의회 자리에 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시는 국가보훈처와 작년 7월부터 협의를 이어오고 있다.

한용운, 여운형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집터가 가까운 안국역은 독립운동 테마역사로 조성된다. 만인보의 방은 고은 시인의 실제 서재를 그대로 옮겨놓은 전시공간으로 서울도서관 내에 조성된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도 3.1운동 역사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장소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이란 이름으로 개소된 이래, 3·1만세운동으로 잡혀온 유관순 열사가 숨을 거두는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이 고난을 치른 역사 현장이다.

위안부 기억의 터

기억의 터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세계적 인권이슈로 부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 시내에 그 아픔을 기리고 기억하는 공간조차 없다는 지적에 따라 2016년 8월 조성됐다. ‘대지의 눈’, ‘세상의 배꼽’ 두 작품이 기존의 통감관저터 표지석, 거꾸로 세운 동상과 함께 설치돼 있다.

독립운동에 일생을 바친 독립 운동가 안창호 생애를 엿볼 수 있는 도산 안창호 기념관(www.ahnchangho.or.kr)도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해 있다. 도산 안창호 기념관은 안창호 선생의 생애와 성장과 구국운동, 미주지역 활동, 임시정부와 대한독립당 활동, 국내활동과 서거로 구분돼 있다. 또 터치스크린을 설치하여 도산 안창호 선생의 생애와 어록, 연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문의 : 역사도심재생과 02-2133-8489

문서 정보

3.1운동 100주년 6대 랜드마크는?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0374653 등록일 2017-06-10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06-09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