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하기 좋은 서울' 외국인직접투자 역대 최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상담ⓒnews1

서울시는 2016년도 신고 기준 외국인직접투자(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규모가 95억 5,8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2015년도의 85억 2,900만 달러 대비 12.1% 증가한 수치로, 전국 외국인직접투자 신고액 213억 달러의 44.9%에 해당한다.

연도별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신고 기준, 단위:백만USD)

연도별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신고 기준, 단위:백만USD)

외국인직접투자 증가의 주원인으로는 유럽지역으로부터 해외투자 시 기업 스스로 부지를 확보하고, 공장 및 사업장을 설치하는 ‘그린필드형 투자’ 방식의 증가로 분석된다. 그린필드형 투자는 일자리 창출, 신기술·경영기법의 국내 이전 등에서 M&A형 투자에 비해 효과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서울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크게 증가하는 등 2012년 30억 불에 불과하던 그린필드형 투자가 2016년에는 55억 불(전체의 57.3% 차지)로 증가해 전체 외국인직접투자 성장을 견인했다.

■ 그린필드형 투자유치 사례
○ 미국 S사 :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한국 법인을 설립하고 500만 불 투자
○ 스페인 P사 : 패션 사업 확장을 위해 신규법인을 설립하고 2억 1,000만 불 투자

또한, 유럽지역의 투자금액이 전년도 16.5억 불 대비 161% 증가한 43억 불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1년 한·EU FTA 발효 이후 지속적으로 투자 여건이 개선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 유럽지역 투자유치 사례
○ C사(화장품제조) : 아일랜드 소재 투자자로부터 2억 5,000만 불 투자 유치
○ P사(온라인, 모바일 게임SW) : 네델란드 소재 투자자로부터 1억 1,000만 불 투자유치

시는 2016년 한 해 동안 미국·중국을 포함한 전략 지역을 중심으로 서울시 유망 스타트업의 투자유치를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 데모데이 인 뉴욕(2016년 9월) 등 3회에 걸쳐 17개의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투자유치를 진행했으며, 스타트업에 대한 중국 투자자 유치를 위해 서울 중국투자협력주간(10월), 중소기업 투자유치 역량강화 및 중국 IR(11월) 등 행사를 개최했다.

■ 스타트업 투자유치 사례
○ 미국 VC, “A”사 : A사(전자상거래 전문기업) 300만 불, B사(모바일 소프트웨어) 300만불, C사(학습소프트웨어) 300만 불 등 투자
○ M사(화장품 스타트업) : 글로벌 벤처캐피탈로부터 4,700만 불 투자유치

2017년에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스타트업 중심의 투자유치에 집중하고, 투자유치 방식도 소규모 타깃 라운드테이블, 1대1 매칭 투자 IR 진행 등 산업섹터와 투자유치 방식을 보다 정교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KOTRA 해외무역관, 각국 상공회의소, 글로벌 민간 전문유치 기관 등 다양한 유치 채널을 활용해, 정례적인 네트워킹을 통한 채널별 유치 성과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부터 지난해 서울시 조례 시행규칙 개정(2016년 6월)으로 상향 조정된 외국인투자 기업별 지원 보조금 상한액을 기존 2억에서 4억으로 2배 높이고, 서비스형 외투지역 지정 요건을 완화해 그 효과가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2016년 서울의 외국인직접투자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국내·외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경쟁력이 글로벌 수준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2017년에도 스타트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 홍릉 바이오 허브 및 양재 R&CD 조성 등의 안정적인 추진을 통해 서울에 대한 외국인기업투자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경제진흥본부 투자유치과 02-2133-5327

문서 정보

'투자하기 좋은 서울' 외국인직접투자 역대 최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8652086 등록일 2017-01-06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01-05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