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산책][일상과 예술이 만나는 새로운 박물관] 공예의 모든 것, 서울공예박물관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시민의 문화생활에 활력을 더하는 다양한 박물관 목록에 특별한 주제의 박물관이 추가되었다.
공예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낸 한국 최초의 공예 전문 박물관인 서울공예박물관은
모든 시대와 분야의 공예를 아우른다.

경복궁과 가까운 지금의 서울공예박물관 부지는 세종대왕이 아들 영응대군의 집을 지은 것을 시작으로 순종의 혼례를 치르기 위해 마련한 별궁까지 조선 왕실을 위한 장소로서 안동별궁이 자리하던 곳이다. 이후 70여 년간 학생들의 배움터로 존재했던 풍문여고 건축물을 최대한 보전하고 새로 단장해 탄생한 서울공예박물관은 이러한 건립 부지의 역사와 함께 ‘공예’라는 큰 주제 안에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고 모든 시대와 분야의 공예를 아우른다. 단순히 공예품 수집과 전시뿐 아니라 공예품을 만드는 과정과 관련한 지식, 기록, 사람, 재료, 환경 등을 함께 연구하며 공유와 개방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시민들에게 공예에 대한 문화적·기술적·실용적·예술적 가치를 전한다.

사전 관람 예약하기

운영시간 오전 10시~오후 6시(일 6회차, 회차당 90명·80분)
예약 서울공예박물관 회원 가입 후 원하는 날짜와 회차 선택 가능(해당 일·회차의 사전 예약 정원이 마감된 경우 선택 불가)
문의 02-6450-7000
사이트 craftmuseum.seoul.go.kr
위치 종로구 율곡로3길 4

※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관람해주세요.

서울사랑

전시1동 3층 기획전시실 전경.

놓치면 아쉬운 공간

공예아카이브실

서울공예박물관의 가장 큰 특화 공간인 이곳은 소장품을 기반으로 수집한 기록과 박물관의 전시, 연구, 교육 활동에서 생산·수집한 기록을 보관하고 있다. 실물 및 디지털 자료 열람, 기록 보존과 관리 현장을 직접 볼 수 있는 참여 개방형 기록 보관실이다.
단순히 자료 정리 공간뿐 아니라 기록물을 활용한 기획 전시도 운영한다.
공예아카이브실은 전시2동 3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입장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출입 등록이 필요하다.

Part 1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시대와 분야를 아우르는 2만여 점의 공예품과 공예 자료를 수집·보유하고 있다. 공예 역사 전시, 현대 공예 전시, 직물 공예전시, 지역 공예 전시, 어린이 공예 전시, 공예 아카이브,공예 도서실, 공예 자원 관리 시스템, 공예 작품 설치 프로젝트 등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을 운영할 뿐 아니라 공예 관련 자료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시민의 문화생활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박물관이다.

특히 옛 풍문여고의 건물 원형을 보존하면서도 개방감 있는 층고가 특징인 전시1동 3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공예 작품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열린 형태의 개관 기념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도자·목재·유리 분야의 현대 공예를 한자리에 모은 전시로, 전통을 새롭게 보고 일상에 의미를 더하는 공예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사랑

서울사랑

김연희

아키비스트

“자료 속에서 의미 있는 기록을 발견하는 곳.”

이곳에서는 다양한 공예품의 도면이나 도안, 도구, 재료, 사진과 필름 자료, 공예 사료와 문서 등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정리·분석 합니다. 사진 영상 열람 공간, 디지털 열람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캐비닛으로 구성된 다목적 보존 서가와 다목적 대형 서가에서 공예 자료를 접하는 새로운 경험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Part 2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전시2동 1층에 위치한 지역공예실의 첫 번째 전시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는 ‘서울의 공예’에 주목했다.

조선 시대 수도가 된 이후 명실상부 한반도의 중심이 된 서울(한양)에서는 왕실과 국가 등에 필요한 물품을 생산하는 장인이 활동했고, 그들의 공예품이 점차 민간에 확산되었다. 구본창 사진작가가 촬영한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사진이 전시된 ‘장인의 길’에 들어서면 왕실 소속장인들이 만든 품격 있는 공예품이 민간에 확산되면서 보이는 서울의 공예 특징을 만날 수 있다. 매듭장·자수장·침선장·나전장·칠장·옹기장·필장 등 화려하면서도 편안한 쓰임으로 일상에 사용된 서울 장인들의 여러 작품과 함께 소목장 심용식의 공방과 도구를 그대로 옮겨 재현한 ‘장인의 방’으로 구성된다.

또한 수집가이자 박물관장, 예술가인 허동화 선생이 기증한 소장품 5000여 점은 전시3동 2층과 3층에 자리한 자수와 보자기 상설 전시와 4층 수장고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자수, 꽃이 피다> 전시는 병풍과 활옷 등에 표현된 자수를 통해 삼국시대부터 크게 발전한 전통 자수를 비롯해 조선과 근대 자수 유물을 만날 수 있는 자리다.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전시에서는 궁중에서 사용한 화려한 보자기부터 민간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한 보자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만들기 체험도 가능하다.

서울사랑

(위) 전시2동의 지역공예실.
(아래) 전시3동에서 만날 수 있는 자수와 보자기.

Part 3

모두의 공예, 모두를 위한 박물관

마치 미로처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박물관을 둘러보다 휴식이 필요하다면 전시1동과 전시2동 사이에 자리한 400년 넘은 은행나무를 찾아보자. 이곳에서는 박물관자체를 공예로 만드는 프로젝트 ‘Object 9’의 일환인 국가무형문화재 이재순 석장의 석문과 자연석 의자를 체험할 수 있다. 색색의 외관이 눈길을 끄는 교육동은 어린이 박물관과 카페, 전망대 등으로 구성되어 시민과 더욱 가까운 문화 공간의 역할을 한다. 어린이박물관 공예마을은 ‘옷공방’, ‘모두공방’, ‘그릇공방’, ‘가구공방’, ‘철물공방’으로 구성되며, 만드는 과정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돕는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전시 관람과는 별도로 공예 도서실과 안내동 박물관 가게, 카페, 공예별당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사랑

어린이박물관 공예마을.

서울사랑

김나임·김가예

어린이 관람객

“어린이를 위한 체험형 박물관이 생겨서 좋아요.”

어린이가 마음껏 놀면서 만지고, 만들 수 있는 체험형 박물관이 생겨서 좋아요. 멋진 건물의 2개 층으로 구성된 공예마을에서 동생과 함께 나무로 인형도 만들어보고, 도자기 만드는 과정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19가 빨리 끝나서 친구들과 함께 오고 싶어요. 박물관의 넓은 마당과 잔디밭도 마음에 쏙 들어요.

지면으로 만나는 서울공예박물관 주요 소장품

백자청화파초국화문호

서울사랑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478호로, 조선 후기 작품으로 추정되는 백자. 1845년(헌종 11) 관요(官窯)에서 제작되었다.
위치 전시1동 2층 상설전시실 전시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오조룡 왕비 보

서울사랑

19세기 조선 시대 왕비 대례복의 어깨와 가슴 등에 붙인 것으로 추정되는 보(補)로, 현존하는 용보 중에서 보존 상태가 가장 좋고 자수가 매우 정교하다.
위치 전시1동 2층 상설전시실 전시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석양의 눈물

서울사랑

직접 조색한 유리 블로잉과 연마 기법을 접목한 캐스팅 블로잉을 통해 독특한 색감이 뛰어난 김준용 작가의 작품.
위치 전시1동 3층 기획전시실 전시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문갑 탁자 세트

서울사랑

김지건 작가의 작품으로, 전통적 짜임과 조각 기법을 활용한 가구. 목분을 이용해 상감 장식한 문갑은 전통 목가구 위에 현대적 문양을 표현했다.
위치 전시1동 3층 기획전시실 전시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청동 은입사 향완

서울사랑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482호로, 사찰의 불단에 놓던 향로의 일종이다. 14세기 고려 말기 은입사 공예 기술의 전형을 보여준다.
위치 전시2동 2층 상설전시실 전시 <자연에서 공예로>

인문 보자기

서울사랑

허동화·박영숙 기증품으로 직물 위에 다양한 색으로 길상무늬를 새겨 넣었다.
위치 전시3동 3층 상설전시실 전시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경혜인빈 상시호 죽책

서울사랑

1755년 조선 제14대 왕 선조의 후궁이자 인조의 할머니인 인빈 김씨에게 시호(諡號)를 올릴 때 제작한 것으로, 조선 왕실 공예 제작 기술과 예술성을 보여준다.
위치 전시1동 2층 상설전시실 전시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운봉수향낭

서울사랑

총길이가 87.5cm나 되는 초대형 향낭으로 봉황, 나비, 박쥐를 수놓고 매듭을 달아 만든 향주머니.
위치 전시3동 2층 상설전시실 전시 <자수, 꽃이 피다>

김시웅 사진 이정우 영상 양우승 자료 제공 서울공예박물관

문서 정보

[박물관 산책][일상과 예술이 만나는 새로운 박물관] 공예의 모든 것, 서울공예박물관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3187655 등록일 2021-09-18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21-07-29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