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서울

소화기부터 생존가방까지 ‘서울여성 안전설명서’

문서 본문

외부 완강기 체험

외부 완강기 체험

# 방 안에 있는데 거실에서 불이 난 것 같다면? 방문을 열기 전에 문 손잡이를 꼭 손등으로 만져보고 뜨겁지 않으면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야 한다.
# 화재로 인한 유독가스를 최대한 피하기 위해 코와 입을 막아야 하는데 당장 주변에 수건, 물티슈 등을 구하기 어렵다면? 입고 있는 상의나 여성의 경우 속옷 상의를 활용하면 된다.

‘재난대응 역량 부족’한 여성을 위해

여성가족부의 조사에 따르면 여성은 ‘평생 동안 1번 이상 재난 관련 교육이나 훈련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53.5%만이 있다고 대답해 81.4%인 남성보다 저조한 결과를 보였다. 또한 ‘실제 재난 시 대처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14.2%만이 있다고 답해 (남성은 36.0%) 재난대처 능력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여성가족부 ‘재난안전 역량 실태조사’ 2016)

이처럼 서울시가 재난안전교육을 접할 기회가 적고,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여성을 위해 ‘서울여성안전설명서’ 소책자를 제작했다.

‘여성안심특별시 3.0’ 사업의 하나로 진행된 이번 ‘서울여성안전설명서’에는 ▲서울에서 발생 빈도수가 높거나 피해가 큰 5대 재난·재해(화재, 지진, 태풍·홍수, 지하철 사고, 붕괴)의 기본대응법 ▲소화기 사용법 ▲응급처치 ▲비축물품 및 생존가방 목록 가이드 ▲마음가짐 ▲영유아와 아동을 위한 숙지사항 등이 수록됐다.

또, 직접 재난훈련 및 응급조치 등을 배울 수 있는 서울 소재 안전체험관 및 24개 소방학교(소방서) 정보를 담아 1차 지식습득 후 방문을 통해 직접 훈련 해볼 것을 강조했다.

서울여성안전설명서는 서울여성가족재단과 같이 여성들의 방문이 많은 곳과 안전체험관, 소방서 등에 비치해 누구나 가져갈 수 있도록 배포했다.

또, 서울시 홈페이지 내 여성자료실에서 PDF파일로 누구나 내려받기 할 수 있다.

서울여성안전설명서는 영어, 중국어, 일어,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태국어, 필리핀어, 우즈벡어, 아랍어, 인도네시아어 총 11개 언어로도 번역돼 외국인주민도 재난·재해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3월 6~9일, ‘여성안심 재난체험’ 주간 운영

한편, 서울시는 오는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에는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 여성들이 직접 지진, 화재대피, 선박안전, 완강기 등을 체험하고, 응급처치(심폐소생술,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여성안심 재난체험’을 한 주간 진행한다.

특히 이번 체험주간은 재난안전체험만이 아닌 가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응급상황을 대처할 수 있도록, 여성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3월 6일~9일 4일간 진행하며, 여성시민, 여성단체, 여성공무원, 여성안심보안관 등 약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성평등 주간(7월1~7일)에도 21개 단체 1,946명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참여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재난·재해는 성별이나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맞닥뜨릴 수 있지만 그 결과는 사전에 얼마만큼 안전 지식을 알고 있고 반복된 재난훈련을 했느냐에 따라 달리 나타난다”며, “다양한 이유로 일상에서 안전교육과 응급처치 등을 쉽게 접할 수 없는 여성을 위한 대응 소책자를 제작, 배포해 재난대비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시키고 스스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의 : 여성정책담당관 02-2133-5014

Creative Como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마크

문서 정보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8-01-17
관리번호 D0000032630523 분류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