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따릉” 스마트하게 서울 누비는 방법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따릉이

까딱하면 지각할 것 같은 출근 시간, 불어오는 봄바람에 동네라도 한바퀴 돌고 싶은 주말 오후. 지금 이순간 우리에게 필요한 건 자.전.거. 지난 가을부터 운영해온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시작부터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제 따릉이 없는 출퇴근은 상상도 못한다는 시민들이 있을 정도로 그 인기는 대단합니다. 텅빈 대여소를 보며 번번이 돌아섰던 분들께 반가운 소식 전합니다. 오는 7월, 따릉이 3,600대가 추가 설치됩니다. 대여소 주변 환경도 주기적으로 관리한다고 하니, 따릉이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입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15일, 자전거 2,000대로 운영을 시작했던, 시민의 발 서울자전거 ‘따릉이’가 대폭 늘어납니다.

서울시는 올 7월부터 500미터 간격으로 4대문안, 신촌, 상암 등 5개 거점지역과 동대문, 용산 등 인접 지역에 ‘따릉이’ 3,600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여소도 150개소에서 450개소로 확대해, 시민들에게 보다 쉽고 편리한 공공자전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따릉이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달라질지 내 손안에 서울에서 확인하세요.

따릉이, 누가 자주 타나요?

시민들은 주로 정기적으로 단거리를 이동할 때 따릉이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월까지 통계를 보면, 정기권 이용 시민(총 이용건수의 70%)이 26분(평균 이용시간)동안 3킬로미터 내외를 다닐 때 자주 이용했습니다. 또 지역별로 4대문안(30%) 이용률이 가장 높고, 연령별로 20대(44%)가, 남성(67%)이 여성보다 2배 가까이 더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따릉이를 가장 많이 탄 회원은 611회를 이용한 70대 시민으로, 주로 택배 업무시 대중교통과 연계해 이용했다고 전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 이용횟수는 750여 건으로, 주로 신촌 지역과 4대문안 지역에서 이용했습니다. 서울시는 정동, 청계천, 인사동, 북촌, 서촌 등 5개 지역을 중심으로 따릉이를 타고 관광명소를 돌아볼 수 있는 ‘따릉이 관광코스’를 시범적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입니다.

한편, 따릉이를 운영한 2015년 10월 15일부터 지난 2월까지 3,800명이 회원 가입을 했으며, 3만 1,000건의 이용권(정기권 포함)이 판매됐습니다. 이용횟수는 총 14만 9,000여건에 이릅니다.

따릉이, 어떻게 달라지나요?

서울시는 올해 확대시기에 맞춰 기본 2시간 이용요금제를 도입하고, 치료비를 보험으로 보장하는 등 시민 요구사항을 반영해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우선, 한사람이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대여 후 1시간 이내에 반납해야 하고, 2시간 이용요금제를 도입하여 이용자가 선택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됩니다.

현재는 2시간 이용 시 3,000원(기본요금 1,000원, 추가요금 2,000원)의 요금을 지불해야 하지만, 2시간 이용요금제가 도입되면 기본요금 2,000원으로 1,000원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 사고에 따른 보험 혜택도 확대됩니다.

기존엔 자전거 하자와 상관없는 사고로 인해 상해를 입었을 경우 입원비 및 후유장애, 사망시에만 보험금이 지급됐지만, 이후엔 치료비 지원까지 받을 수 있도록 보완됩니다.

교통카드를 이용해 따릉이를 대여할 수 있다 ⓒ뉴시스

교통카드를 이용해 따릉이를 대여할 수 있다

따릉이 시민지킴이, 지원하세요~

시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지킴이’ 제도 등을 운영해 공공자전거 관리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봄을 맞아 지난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자전거 시설물에 대한 점검과 묵은 먼지를 벗겨내는 환경 정비를 실시합니다. 자전거 브레이크 작동 상태와 단말기 등 통신 장애 상태를 점검하고, 거치대 파손 및 도색 상태를 정비하게 됩니다.

또, 서울시설공단에서 올 3월부터 1일 3회 이상 주기적으로 대여소 주변을 청소해 시민들은 더욱 쾌적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150개 대여소에 ‘따릉이 시민지킴이’를 1명씩 배치해 시설물 및 대여소 주변 환경을 상시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합니다.

시민지킴이는 오는 4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하게 되며, 대여소 시설물 및 공공자전거 파손·훼손·오작동 신고, 불변사항 및 개선사항 제안, 대여소 청결 상태 신고 등을 맡습니다.

따릉이를 이용하는 정기 회원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시민지킴이에게는 활동 평가 등급에 따라 정기 이용권(1주일, 1개월, 6개월)을 무료로 지급합니다.

신청 방법은 따릉이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오는 18일부터 28일까지 이메일(bhaaa@seoul.go.kr)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따릉이가 다니는 길도 늘어납니다~

따릉이가 많아지는 만큼 따릉이가 다니는 길도 늘어나야겠지요.

서울시는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4대문안, 신촌 등 기존 5개 지역이 신규 확대 지역인 양천구, 영등포와 이어질 수 있도록 양화로, 마포로 등에 자전거 도로 10.9킬로미터를 추가 설치합니다.

용산, 동대문 등 신규 확대 지역에는 용산구 6.1킬로미터, 동대문구 10.6킬로미터, 영등포구 15.9킬로미터 등 총 36.8킬로미터에 이르는 자전거 도로를 확충할 계획입니다.

또 기존 자전거 우선도로에 노면표시 및 안내표지 등 총 1,092개소의 안전시설과 교차로구간 횡단도를 설치하고, 이면도로 안전시설 정비 및 자전거도로내 불법주정차 단속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한편, 서울시는 신규 이용자가 ‘따릉이’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회원가입 및 이용권 구매, 대여‧반납, 자가잠금, 연결반납 방법 등을 안내하는 동영상을 제작합니다. 이 영상은 3월 중에 따릉이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할 계획입니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따릉이 확대와 함께 자전거도로를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문화 정착과 제도개선을 추진하여 서울시가 자전거 도시로 거듭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서 정보

“따릉따릉” 스마트하게 서울 누비는 방법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5531540 등록일 2016-03-17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6-03-16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