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에 가로등형 전기차 충전기 생긴다…설치지역 6곳 어디?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서울시가 빌라, 연립주택 등 주거지 밀집 골목길에서도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혁신모델을 시범 도입한다.
서울시가 빌라, 연립주택 등 주거지 밀집 골목길에서도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혁신모델을 시범 도입한다.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만 충전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특히 빌라, 연립주택 등 충전환경이 열악한 곳은 전기차 이용에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요. 서울시가 주거지 밀집 골목길에서도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가로등형 충전기’와 ‘볼라드형 충전기’를 시범 도입합니다. 이는 지난 9월 간담회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수렴해 추진하게 됐는데요. 시는 시범사업 후 사업을 보완해 2025년까지 100기 이상을 확대 설치할 계획입니디. 이제 전기차 충전, 골목길·도로변에서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빌라, 연립주택 등 주거지 밀집 골목길에서도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혁신모델을 시범 도입한다. ‘가로등형 충전기’와 ‘볼라드형 충전기’로, 10기를 연내 설치한다. 

‘가로등형 충전기’는 가로등 같은 슬림한 외형의 50kW 급속 충전기로, 한 시간 만에 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어, 대부분 완속충전기가 설치되어 있는 주택가에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볼라드형 충전기’는 면적이 약 0.06㎡ 으로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 완속충전기다. 모두 서울에는 처음 도입되는 새로운 유형이다.   

두 유형 모두 골목길, 도로변에 설치할 수 있어 전기차 이용시민이 음식점, 다중이용시설 등을 이용할 때 전기차를 충전해놓고 일을 보거나 출·퇴근길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충전할 수 있게 돼 충전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가로등형 충전기 / 볼라드형 충전기
가로등형 충전기 / 볼라드형 충전기

전기차 이용 시민들은 집 근처에서 충전하는 것을 선호하지만 지하주차장 내 전기차 충전공간이 있는 신축 아파트와 달리 빌라, 연립주택, 노후 아파트 등의 주거 밀집지역은 주차장이 부족하거나 노후해 신규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하기 어려운 여건이었다.

특히, 대부분 주택가는 전기공사 어려움, 높은 비용문제 등으로 완속충전을 주로 사용하는데 공용 가로등형 충전기 설치 시 빠른 충전이 필요한 전기차 이용자, 택시 및 화물기사 등이 집 근처에서 급속충전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 9월 전기차 동호회 회원 등 전기차 이용시민과 가진 간담회에서 “빌라, 연립주택 등엔 충전환경이 열악해 집 근처에서 충전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 인근에 공용 충전기가 설치되면 좋겠다”는 시민 의견을 수렴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 12월까지 총 10기(가로등형 6, 볼라드형 4)를 설치 완료한다.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선정한 마포구 등 6개 자치구의 주택가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도로변, 택시차고지 인근 노상주차장 등에 설치한다. 

시범사업 선정부지 및 설치 충전기

시범사업 선정부지 및 설치 충전기
자치구 부지 설치 충전기 비고
마포구 마포구 토정로 272~319(용강2 공영주차장) 가로등형(2기) 택시차고지 인근
성동구 성동구 마장로 262~280(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가로등형(1기) 주택가 인근
동작구 동작구 장승배기로 161(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가로등형(1기) 주택가 인근
강남구 강남구 도곡로18길 57(정보문화도서관 인근 도로) 가로등형(1기) 주택가 인근
볼라드형(2기)
구로구 구로구 경인로 67길 149(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인근) 볼라드형(2기) 주택가 인근
광진구 광진구 자양 3동 786(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인근) 가로등형(1기) 주택가 인근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설치된 충전기를 직접 운영하면서 효율성, 적정성 등 평가와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사업을 보완해 2025년까지 100기 이상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양재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
양재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

또한 서울시는 친환경 전기 생산과 공급이 한 자리에서 이뤄지는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도 현재 2개소(양재-동남권, 양천-서남권)에 이어, 2022년까지 2개소 이상을 확대 설치한다. 민간기업의 참여도 이끌어내 2025년까지 권역별로 공공·민간 충전소를 총 100개소 이상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확대로 충전량이 증가하며 가중되는 전력계통 부담을 완화한다는 목표다.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는 태양광, ESS(에너지저장장치) 같은 신재생에너지 시설에 전기차 충전기능을 결합한 시설이다. 석탄, LNG 등을 통해 생산되는 전기는 생산 과정에서 CO2 등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만,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생산되는 전기는 오염물질 배출이 없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양재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는 급속충전기 6기(300kW), 태양광 발전시설(20kWh), 에너지저장시설(ESS)로 구성돼 있다. 급속 충전기가 집중 설치되어 있어 시민들이 대기 없이 충전할 수 있다. 또한 생산된 친환경 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고 남을 경우 에너지저장시설에 저장한다.

홈페이지 :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문의 : 기후변화대응과 02-2133-3607

문서 정보

골목길에 가로등형 전기차 충전기 생긴다…설치지역 6곳 어디?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3787068 등록일 2021-10-1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21-10-12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