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에 진심인 당신께, 서울식물원 추천!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서울식물원 야외정원에 꾸며진 수선화 거리
서울식물원 야외정원에 꾸며진 수선화 거리 ⓒ김은주

아름다운 봄날이다. 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벚꽃의 뒤를 이어 다양한 봄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여전히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발끝으로 걷는 듯한 조심스러운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잠시 계절의 신선함에 환기를 시키고 싶은 요즘이다. 싱그러운 4월, 더 가까이에서 봄꽃을 마주하고 싶다면 서울식물원의 2021 봄 식물 전시 '세상 봄꽃 다 여기에'를 추천한다. 
'세상 봄꽃 다 여기에' 봄 식물 전시가 열리고 있다.
'세상 봄꽃 다 여기에' 봄 식물 전시가 열리고 있다. ⓒ김은주

4월 9일부터 봄꽃전시 '세상 봄꽃 다 여기에’

지난 9일부터 서울식물원 봄꽃전시가 시작되었다. 넓은 야외정원과 온실에서 다양하고 아름다운 봄꽃 12만 본을 감상하며 봄꽃들을 와락 껴안는 듯한 기쁨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온실은 21종의 봄꽃과 관엽식물, 제라늄, 수선화, 수국 등으로 예쁘게 꾸며졌으며, 해설 전시로 관람할 수 있는 ‘식물기록’을 통해 식물학에 대해 폭넓은 정보도 접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서울식물원 유튜브 영상으로도 공개될 예정이니 방문이 부담스럽다면 유튜브를 확인해보자. 
새로운 공간으로 꾸며진 식물문화센터 1층의  정원지원실
새로운 공간으로 꾸며진 식물문화센터 1층의 정원지원실 ⓒ김은주

식물 관련 정보가 궁금할 땐? 정원지원실

식물문화센터 1층으로 가보니 ‘정원지원실’ 공간이 새롭게 생겼다. 정원지원실에서는 구근 식물 전시와 식재법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정원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배울 수 있을뿐 아니라 홈가드닝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문의해서 누구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향후 이곳에서는 튤립 구매까지 진행될 예정인데, 튤립 판매 일정은 서울식물원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
씨앗을 대출해주는 특별한 도서관인 씨앗도서관
씨앗을 대출해주는 특별한 도서관인 씨앗도서관 ⓒ김은주

‘씨앗’을 나누는 신기한 씨앗도서관

식물문화센터 1층에는 신기한 도서관이 있다. 생명이 깃든 신비로운 씨앗을 함께 나누는 씨앗도서관이다. 도서관에서는 야생식물, 정원식물, 토종작물의 400여 점의 씨앗과 표본을 수집, 전시하고 있으며 씨앗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도서관에서 책을 대출하듯 씨앗도서관에서는 씨앗을 대출해준다. 

씨앗 대출은 서울식물원의 식물 유전자원을 시민과 공유하고, 씨앗을 대출해 주고 자율적으로 반납하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이다. 1인당 1개의 씨앗 봉투를 대출받을 수 있는데, 봉투 안에는 약 1g의 씨앗 3~10립이 들어 있다. 필자가 이번에 방문해 받은 씨앗은 맨드라미다. 좋아하는 맨드라미 씨앗을 직접 눈으로 보니 반가웠다. 작은 종이 봉투 안에는 검정깨처럼 생긴 맨드라미 꽃콩이 담겨 있었다.
씨앗도서관에서 대출받은 맨드라미 꽃콩의 모습
씨앗도서관에서 대출받은 맨드라미 꽃콩의 모습 ⓒ김은주

씨앗 대출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안내데스크에 놓인 씨앗 대출 대장을 작성하고 받을 수 있다. 반납을 꼭 해야 하나 궁금했다. 반납은 의무사항은 아니고 추가 씨앗 대출을 이용하고 싶다면 필요한 사항이라고 한다. 씨앗을 반납한 실적에 따라 대출 씨앗의 종류와 수량이 늘어나는 방식이다. 대출 씨앗과 다른 종류의 씨앗도 반납이 가능하니 집에 다른 씨앗이 있다면 고려해 볼 만하다. 만약 대출받은 씨앗을 심었다면 재배 기록(기른 사진)으로 대체가 가능하니 잘 키워서 다른 씨앗을 받아 또 도전해보는 것도 좋겠다. 
서울식물원 온실.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잘 지키며 입장하고 있다.
서울식물원 온실.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잘 지키며 입장하고 있다. ⓒ김은주
서울식물원 온실 내부
서울식물원 온실 내부 ⓒ김은주

봄꽃 펼쳐진 주제정원과 호수원

실내에서 꽃과 관련된 다양한 것들을 구경했다면 이제 야외의 주제정원과 호수원을 한가로이 거닐며 봄꽃 12만 본을 누려볼 시간이다. 서울식물원 곳곳에 활짝 핀 튤립과 수선화를 보고 있노라면 세상 근심은 어느새 사라지고 꽃들 속에서 위로를 받게 된다. 
형형색색 봄꽃으로 물든 서울식물원의 야외정원
형형색색 봄꽃으로 물든 서울식물원의 야외정원 ⓒ김은주

마곡나루역에서 온실로 이어지는 길에 마련된 테트리스 가든에는 라넌큘러스와 델피늄이 전시되어 있으며, 식물원 곳곳에는 튤립거리와 수선화 거리가 가꿔져 있다. 꽃 거리를 걸으며 꽃 사진도 찍고 꽃을 배경으로 자신의 모습도 남겨보며 봄을 제대로 누려볼 수 있다. 튤립과 수선화 이외에도 채진목, 돌배나무, 복사나무, 홍매, 명자나무, 분꽃나무, 윤노리나무의 꽃들도 활짝 피었다. 
아름다운 봄꽃을 마주할 수 있는 서울식물원에 가보자
아름다운 봄꽃을 마주할 수 있는 서울식물원에 가보자 ⓒ김은주

한가로이 봄꽃 즐기려면 평일·주말 오전 추천

서울식물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온실 동시 입장인원을 200명으로 제한해 사람들로 붐비는 주말 오후에는 대기줄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주말 오후에 방문하니 대기하는 사람들의 줄을 볼 수 있었다. 이번 봄꽃 전시는 6월까지 진행되니 한적하게 즐기고 싶다면 평일과 주말 오전 시간을 이용하길 추천한다.

코로나19로 올해는 유난히 봄을 기다리는 시간이 길었던 것 같다. 길었던 시간만큼 추위를 이겨내고 아름답게 만개한 봄꽃을 보며 지치고 고단했던 마음에 ‘위로’라는 강물이 흘러넘치는 경험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식물원의 봄꽃 전시를 통해 아름다운 봄날의 시간을 가져보길 추천한다.

○ 서울식물원 위치 : 서울 강서구 마곡동로 161 서울식물원
☞ 서울식물원 홈페이지
☞ 서울식물원 인스타그램

문서 정보

봄꽃에 진심인 당신께, 서울식물원 추천!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2352914 등록일 2021-04-1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김은주 생산일 2021-04-14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