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알려줄게! 가을에 가면 좋은 서울의 도서관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명민호가 그린 도서관 일러스트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9) 서울도서관

휴대폰과 컴퓨터를 달고 사는 사람들에게 도서관은 지극히 느리고 따분한 장소일 수 있다. 그러나 때로는 서가에서 만난 책 한 권이 삶의 위로가 되기도 한다.

서울 안에도 크고 작은 다양한 도서관이 있다. 대표적인 도서관이 바로 서울도서관이다. 2012년 개관이후 서울의 천여 개의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을 잇는 대표 도서관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도서관 기획전시실에서는 28일까지 ‘서울을 담다’ 전시가 열리고, 6개 자료실에서는 드라마가 된 소설들(장애인자료실), 별이 빛나는 밤에(일반자료실1-아동), 수학 이야기(일반자료실1-성인) 등의 주제로 11월 4일까지 ‘10웥 테마 도서 전시’가 진행된다.

한내 지혜의 숲 도서관

한내 지혜의 숲 도서관

분위기 있는 곳에서 분위기 있게 책을 읽고 싶다면 ‘한내지혜의숲’ 도서관을 추천한다. 도서관 외관이 숲을 연상케 하는 이곳은 ‘2017년 서울시 건축상’을 수상할 만큼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한옥도서관인 ‘청운문학도서관’도 인기가 높다. 한옥도서관이어서 그럴까. 다른 도서관에 비해 좀 더 여유롭고 편안하게 책을 접하게 된다. 시간이 되면 인근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등을 같이 돌아봐도 좋다.

공공도서관이지만 친근한 분위기가 인상적인 ‘구립 구산동도서관마을’ 도 한 번 찾아가보자. 1층부터 5층까지 뚫려있는 마을마당에 앉아 책을 읽어도 좋고, 아기자기하게 꾸민 복도·창가·계단 밑 등의 공간에서 사색에 잠겨도 좋다. 이름에 ‘마을’이 들어가는 것처럼 공공도서관이지만 엄숙한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는다.

은평역사한옥박물관 뜰에 위치한 '강아지 도서관'

은평역사한옥박물관 뜰에 위치한 '강아지 도서관'

아이들에게 특히 인기 있는 ‘강아지도서관’도 있다. 강아지도서관이지만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을 위한 도서관이다. 외관 자체가 강아지 모양이다 보니 아이들도 도서관 가기를 반긴다. 작은 도서관이라 수용인원은 크지 않지만 그래서 더 아담하고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다.

그동안 책과 좀 멀리했어도 가을이니까. 도서관에서 사색의 시간을 가져보자. 어쩌면 당신의 인생을 바꿀 한 권의 도서를 만날지도 모를 일이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소소한 일상을 사랑스럽고 포근한 감성으로 담아내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가 내손안에서울과 함께 서울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전한다. 인스타그램 @93.minho

문서 정보

너에게 알려줄게! 가을에 가면 좋은 서울의 도서관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1751979 등록일 2021-01-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명민호 생산일 2018-10-19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