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이끌어 갈 세운상가에서 간담회 개최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간담회

`4차산업혁명과 다시세운 플랫폼` 간담회

서울시는 11월 4일 오후 5시부터 세운상가에서 독일 4차산업혁명을 주도한 볼프강 도르스트(Wolfgang Dorst) 독일 정보통신산업협회(BITKOM, 이하 비트콤) 사무총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볼프강 도르스트 사무총장은 독일 비트콤의 4차산업혁명 부서장으로, 독일 4차산업혁명 정책설계 소통 시스템인 ‘플랫폼 인더스트리 4.0(Platform Industrie 4.0)’을 기획하고 운영하는 책임자다. 매년 발표되는 비트콤의 보고서는 독일의 디지털아젠다를 구성하고, 상당 부분이 산업 및 경제 정책으로 수용된다.

볼프강 도르스트(Wolfgang Dorst)

볼프강 도르스트(Wolfgang Dorst)

이번 간담회는 서울시가 4차산업혁명시대 도심제조업의 변화로 지역을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사업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번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볼프강 도르스트 사무총장과 함께 세운상가의 기술장인그룹 ‘세운마이스터’의 회장을 맡고 있는 이정성 장인, 메이커스큐브 입주기업으로 반려로봇을 제작하는 ‘서큘러스’ 박종건 대표, ‘SAP Korea’의 Digital Transformation 부문 정대영 부사장, KDI 경제정보센터 연구원이자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4차산업혁명 자문위원인 김인숙 박사가 함께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서울의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제조업의 글로벌 협력 방안을 포함하여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독일이나 미국과는 다른 서울시의 4차산업혁명 플랫폼의 특징을 지역산업기반과 공동체, 유연한 생산방식, 개방형 기술교류라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가 4차산업혁명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하부의 단위조직까지 아우르는 혁신과 글로벌 플랫폼과의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도르스트 사무총장은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위해 2015년 대기업, 중소기업, 연구소를 연결하는 LNI4.0(Labs Network Industrie 4.0)을 조직했다. LNI4.0은 글로벌 네크워크 사업으로, 도르스트 사무총장은 한국 기업과 실질적인 협력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의 : 역사도심재생과 02-2133-8501

문서 정보

4차 산업혁명 이끌어 갈 세운상가에서 간담회 개최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1754227 등록일 2021-06-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11-06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