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정오엔 덕수궁에서 음악회를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4월 금요일마다 덕수궁 즉조당 앞에서 정오의 음악회가 열린다.

4월 금요일마다 덕수궁 즉조당 앞에서 정오의 음악회가 열린다.

한동안 미세먼지와 황사 때문에 밖에 나서기가 망설여졌지만, 금요일 점심, 오랜만에 직장 동료들과 가볍게 산보를 할 요량으로 찾은 덕수궁에는 대한문 너머로 만개한 벚꽃들이 눈길을 끌었다. 그런데 매표소에서 안내원이?커피잔을 흔들며, 분수대 쪽으로 가면 커피도 마시고 음악회도 볼 수 있다며 얼른 가보라고 알려준다.

중화문 너머 석조전 앞 분수대와 중화전 사이에 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동료들과 투박한 박석을 밟고 서둘러 발걸음을 옮기니 덕수궁의 정전인 즉조당 앞 너른 잔디마당은 공연장이, 중화전 뒤편 돌계단은 관람석이 되었다. 음악공연이 막 시작하고 있었다. 따끈따끈한 아메리카노를 두 손으로 감싸고 수십여 명의 시민들과 함께 탁트인 공간에서 공연을 보니, 잠시나마 직장에서의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 같다.

4월 13일에는 타악그룹 진명의 흥겨운 공연이 선보였다.

4월 13일에는 타악그룹 진명의 흥겨운 공연이 선보였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2018년 4월 한 달간 매주 금요일 점심 12시 15분, 총 4회에 걸쳐 덕수궁 즉조당 앞마당에서 2018 덕수궁 정오 음악회를 개최한다.

기자가 찾은 13일은 지난 6일 남성 7인조 퓨전국악탱고밴드인 ‘제나탱고’의 첫 공연에 이은 타악그룹 ‘진명’의 두 번째 공연이 진행되었으며, 돌아오는 4월 20일과 27일은 재즈밴드 ‘골든스윙밴드’와 5인조 어쿠스틱밴드 ‘송브리즈’의 공연이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고종황제가 커피를 즐겨 마셨다는 덕수궁 정관헌

고종황제가 커피를 즐겨 마셨다는 덕수궁 정관헌

한편, 덕수궁 함령전 뒤편, 정관헌은 고종황제가 외국의 외교관들과 연회를 열어 음악을 들으며 커피를 드셨다는 공간이다. 정관헌은 석조전과 함께 덕수궁에 위치한 서양식 건물이기도 하다. 고종황제가 커피를 즐겨 마셨던 공간이서인지, 커피기업 스타벅스가 후원을 해 매 공연 시작 전까지 선착순 관람객 400명에게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제공한다.

이제 두 번의 4월의 금요일이 남았다. 덕수궁의 황홀한 꽃구경을 만끽하며 커피 한 잔과 함께 고궁에서 즐기는 ‘2018 덕수궁 정오음악회’를 놓치지 말자.

문의 : 덕수궁(02-751-0740) , 덕수궁 홈페이지

덕구궁 정오음악회를 즐기는 시민들

덕구궁 정오음악회를 즐기는 시민들

문서 정보

금요일 정오엔 덕수궁에서 음악회를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3431438 등록일 2021-06-2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경민 생산일 2018-04-18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