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의 발견]소셜맛집 소개! 속 편한 밥상, 한식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아이콘

가족 모임이 많은 한 달,

어디서 누구를 만나든 한국 가정식 밥상 앞에 앉으면 마음까지 편안해진다

이렇게 예쁜 요즘 한식 1동101호

성수동 골목길에 자리한 ‘1동101호’. 노란 간판 을 본 사람들은 고개를 갸웃하고, 주소만 보고 찾아오는 사람들은 어리둥절하다. 평범한 한 국 가정의 밥상을 차려내겠다는 마음으로 지은 이름이다. 실제 메뉴도 돼지·소숯불고기 정 식, 김치찜 정식 등 평범한 백반이다. 문을 연 지 석 달 정도 됐지만 블로그나 SNS를 통해 젊 은이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있는 곳으로, 모 던하고 세련된 인테리어가 투박하고 고지식한 한식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꾸는 데 한몫했다. 불고기비빔밥과 잡채·김치전이 주인공인 ‘윤 식당 2 한 상 세트’, 저녁 식사 분위기를 돋우는 와인 한잔 같은 유행에 발 빠른 접근은 맛과 멋 을 모두 따지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예 쁘지만 가볍지는 않다. 늘 ‘보통’보다 조금 뛰어 난 재료를 사용하려고 노력하며, 조미료는 일 절 쓰지 않는다. 국과 밥, 반찬을 무제한 제공 하는 넉넉한 인심 덕에 마치 옆집에서 식사 초 대를 받은 듯 편안하다.

한식의 숯불고기는 굽기 번거롭고 옷 등에 냄새가 잘 배는 단점이 있다. 이런 숯불고기를 손님상에 내기 위해 1동101호는 부엌에서 12시간 동안 화로에 지핀 숯불에 고기를 구우며 은은한 숯불 향을 입힌다. 집에서 만들기 어려운 잡채도 인기 반찬이다.

한식의 숯불고기는 굽기 번거롭고 옷 등에 냄새가 잘 배는 단점이 있다. 이런 숯불고기를 손님상에 내기 위해 1동101호는 부엌에서 12시간 동안 화로에 지핀 숯불에 고기를 구우며 은은한 숯불 향을 입힌다. 집에서 만들기 어려운 잡채도 인기 반찬이다.

이렇게 예쁜 요즘 한식 1동101호

주소
성동구 서울숲길 51-1
문의문의
02- 6449-0027

소담하게 차린 밥 한 그릇 달곰삼삼

조금 달큼하고 싱거운 듯하면서도 맛있다는 의 미의 ‘달곰삼삼’. 2015년 3월 망리단길에 문을 연 작은 가게 달곰삼삼은 주인장 혼자 레시피 개발부터 조리, 서비스 과정까지 전담하는 1인 가게다. 규모가 작으니 메뉴는 혼자 조리하기 쉬운 음식 위주로 단출하게 구성했다. 메뉴 구 성에 한계가 있고 받을 수 있는 손님 수도 한정 적이지만, 계속해서 오르는 재료비 부담을 손 님에게 지울 수는 없었다. 열일곱 살 때부터의 자취 경력으로 한식에는 자신 있던 주인장이 가장 신경 쓰는 점은 재료, 양념 등 한 그릇 안 에 든 모든 것의 조화다. 비빔밥처럼 재료를 한 데 섞어 먹는 독특한 문화를 지닌 한식은 조화 가 중요하다. 조화가 조금만 어긋나도 맛이 달 라질 정도. 이곳은 음식에 어울리는 그릇, 플레 이팅과 인테리어 모두 주인장이 말하는 조화에 포함되는 듯하다. 비빔밥, 닭개장처럼 한국인 에게 익숙한 음식이지만 소담스레 담긴 모습에 손님들의 감탄사가 끊이지 않는다.

달곰삼삼의 대표 메뉴는 더덕고추장 불고기비빔밥. 불고기와 쪽파, 어린잎 채소, 무순 등 주재료에 더덕고추장을 더했다. 애피타이저로 내는 호박죽은 준비 시간 동안 기다림이 지루하지 않도록 한 주인장의 배려로, 매일 밤 직접 끓여 만든다.

달곰삼삼의 대표 메뉴는 더덕고추장 불고기비빔밥.
불고기와 쪽파, 어린잎 채소, 무순 등 주재료에 더덕고추장을 더했다.
애피타이저로 내는 호박죽은 준비 시간 동안 기다림이 지루하지 않도록 한 주인장의 배려로, 매일 밤 직접 끓여 만든다.

소담하게 차린 밥 한 그릇 달곰삼삼

주소
마포구 동교로15길 34
문의문의
02-323-2629

농부의 정성을 도시의 소비자에게 소녀방앗간

식당 이름부터 내부 장식과 식기까지 일부러 꾸미지 않은 듯 솔직하고 담담한 ‘소녀방앗간’은 도시의 소비자에게 꾸준히 건강한 한 끼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향긋하고 윤기 나는 산나물밥을 한 그릇에 단정하게 담아내고, 식자재에 따라 매일 달라지는 제철 반찬을 곁들인다. 산나물은 물과 공기가 깨끗하기로 소문난 산청과 하동에서 직접 채취한 취나물, 해발 700m 고지의 높은 산에서 자라 깊은 향을 품은 어수리 등 보기엔 평범하지만 작정하지 않으면 구하기 어려운 청정 식자재를 사용한다. 땅과 공기가 주는 에너지를 온전히 담은 청정 재료만 고집하기 때문이다. 이런 재료로 만든 음식에는 농부의 장인 정신은 물론, 먹는 이를 생각하는 주인장의 정성 어린 마음이 고스란히 스며 있다.

>산나물밥을 중심으로 고춧가루제육볶음, 건호박새송이볶음, 도토리묵무침, 배추김치 등의 반찬이 한 상에 오른다. 해마다 수확한 햇재료를 가장 신선한 상태로 손님에게 대접하는 것을 철칙으로 한다.

산나물밥을 중심으로 고춧가루제육볶음, 건호박새송이볶음, 도토리묵무침, 배추김치 등의 반찬이 한 상에 오른다. 해마다 수확한 햇재료를 가장 신선한 상태로 손님에게 대접하는 것을 철칙으로 한다.

농부의 정성을 도시의 소비자에게 소녀방앗간

주소
성동구 왕십리로5길 9-16
문의문의
02-6268-0778

한식의 틀을 깬 새로운 한식 OU

한식당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말이 있다. 한식에 대한 제한된 소비자의 인식도 그 이유 중 하나다. 이국적 요리를 먹었을 때보다 맛이나 값에 까다롭다. ‘OU’의 잘 차린 한 상을 보면 그런 마음이 좀 누그러진다. 정형화된 한식의 틀을 깨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역력하다. 한식은 다양하지 않고, 백반은 뻔하다는 고정관념을 바꾸기 위해 메뉴는 월~목요일, 금~일요일 간격으로 변경하며, 그사이라도 식자재의 상황에 따라 메뉴를 바꾸기도 한다. 제철 재료를 위주로, 최상품을 구해 사용한다. 단일 품종 신동진 쌀, 부안 곰소 저염 명란, 지리산 농장 자연 방사 유정란 등 원산지도 자세하고 정확하게 밝힌다. 신선하고 정직한 재료를 사용해 만드는 음식의 조리법은 주인장이 계량화한 것. 그 바탕은 어머니의 전라도 손맛이다. 전라도 음식의 자극적인 맛은 덜어내고 젊은 층이 좋아할 만한 재료를 조금씩 더했다. 모던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도 젊은 감각을 한층 북돋아준다.

이날의 점심 메뉴는 바삭쇠고기찹쌀구이와 황태도라지무침 그리고 고사리대팟국이었다. 갓 지은 뜨끈한 솥밥에 숭늉까지 맛볼 수 있는 반상은 남녀노소 반긴다. OU의 메뉴는 자주 바뀌므로 방문 전 미리 전화로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날의 점심 메뉴는 바삭쇠고기찹쌀구이와 황태도라지무침 그리고 고사리대팟국이었다.
갓 지은 뜨끈한 솥밥에 숭늉까지 맛볼 수 있는 반상은 남녀노소 반긴다.
OU의 메뉴는 자주 바뀌므로 방문 전 미리 전화로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한식의 틀을 깬 새로운 한식 OU

주소
마포구 월드컵북로6길 26
문의문의
02-322-9605

소셜 맛집

지금 SNS에서 사랑받는 한식 밥집

‘다 똑같다’고 여기던 한식에 새바람이 불고 있다.

소셜 맛집

소셜 맛집

소셜 맛집

소셜 맛집

추천해주세요!

'취향의 발견' 다음 주제는 달콤한 디저트입니다.
이른 봄바람에 마음이 설레는 3월에 맛보면 좋을 여러분의 '최애 달다구리'를 공개해주세요.
#서울사랑과 함께 서울의 디저트 맛집 사진을 올려주시면 추첨을 통해 <서울사랑> 지면에 게재할 예정입니다.

안송연 사진 홍하얀

문서 정보

[취향의 발견]소셜맛집 소개! 속 편한 밥상, 한식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873987 등록일 2018-02-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서울사랑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한해아 생산일 2018-02-22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