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물에너지 절감인센티브제도 개선 방향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보기

문서보기는 문서변환기에 의해 텍스트로 변환된 문서를 보여주며, 스크린리더로 문서내용을 미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문서의 경우(pdf파일) 변환 상태에 따라 스크린리더에서 제대로 읽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다음 헤딩3인 첨부파일 목록으로 바로가서 원문을 다운로드하신 후 이용하시면 스크린리더 이용이 더욱 용이합니다. 첨부파일목록 바로가기

* 본 문서는 공문서로서의 법적 효력은 없으며, 위조·변조·도용 등 불법적 활용으로 인하여 발생된 모든 책임은 불법적으로 활용한 자에게 있습니다.

첨부된 문서

문서 설명

초록

500㎡ 미만 신축 소형건물·기존건물 에너지성능 규제 방법 없어

정부는 2008년 제1차 국가에너지기본계획에서 ‘초에너지절약형 건물 개발 및 보급을 통한 가정·상업부문의 에너지절감 역량 강화’를 선언하였다. 또한 2014년 제2차 계획에서 「건축물 에너지절약 설계기준」의 단계적 강화를 통한 ‘2025년 모든 신축 건축물의 제로에너지화 달성’을 건물 부문의 주요 과제로 다루었다. 서울시는 2013년 9월 「서울시 녹색건축물 설계 기준」을 강화해 2016년 패시브하우스(Passive House), 2023년 제로에너지 건축물 전면 의무화를 목표로 정하고 건물부문의 에너지 수요 감축을 연차별로 추진할 계획이며, 이는 정부의 계획보다 1~2년 앞서 있다.

「서울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 강화에 따라 규제대상이 확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500㎡ 미만의 신축 소형건축물의 에너지소비를 강제로 규제할 수 있는 제도는 마련되지 않았다. 또한 녹색건축/에너지효율등급인증 기준 및 평가체계는 중·대형 건물에 비해 소형건물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기존건물의 경우에는 공공건물과 공동주택을 제외한 3,000㎡ 이상의 건물에 대해 에너지 성능을 규제할 방법이 전무한 실정이며, 건물에너지 성능개선과 인증 취득에 대해서도 권장만 할 뿐 건물 소유주의 의사에 전적으로 맡기고 있다.

신축건물의 건물에너지 절감에 대한 인센티브제도는 의무화 계획에 맞춰 단계적으로 시행되어야 하며 비규제 대상의 규제 및 의무화 계획도 점차 확대되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비규제 대상 건물에 대한 인센티브는 건축주와 건물 사용자의 자발적인 에너지절감을 유도하는 동기 부여의 수단이 될 수 있을 뿐 아니라 정책 활성화 및 시민들의 의식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서울시 건물에너지 절감인센티브제도 개선 방향

목차

01 연구의 개요

02 건축물 에너지절감을 위한 인센티브의 이론적 검토

03 서울시 건물에너지 인센티브 현황과 운영실태

04 전문가 대상의 인센티브 인지도와 적정성 조사

05 건물에너지 인센티브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

06 결론

참고문헌

영문요약

문서 정보

서울시 건물에너지 절감인센티브제도 개선 방향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4712547 등록일 2016-01-12
유형 정책연구자료 생산년도 2015
분야 기타 지역 서울시 전체
ISBN 9791157000883
원본시스템 서울연구원 제공부서 안전환경연구실
작성자(책임자) 김민경 생산일 2015-12-29
소요예산
라이선스 CC BY-NC-ND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및 변경금지 후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