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안전한가’불안사회 진단과사회적 치유방안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보기

문서보기는 문서변환기에 의해 텍스트로 변환된 문서를 보여주며, 스크린리더로 문서내용을 미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문서의 경우(pdf파일) 변환 상태에 따라 스크린리더에서 제대로 읽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다음 헤딩3인 첨부파일 목록으로 바로가서 원문을 다운로드하신 후 이용하시면 스크린리더 이용이 더욱 용이합니다. 첨부파일목록 바로가기

* 본 문서는 공문서로서의 법적 효력은 없으며, 위조·변조·도용 등 불법적 활용으로 인하여 발생된 모든 책임은 불법적으로 활용한 자에게 있습니다.

첨부된 문서

문서 설명

초록

불안이 지배하는 사회의 슬픈 자화상 ‘안녕들…’ 열풍·세월호 참사

 

2013년 12월 10일, 고려대학교 학생이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제목이 달린 대자보를 붙였다. 이후 전국 각지의 대학교에서는 ‘안녕들 하십니까’와 비슷한 대자보가 올라왔다. 여러 미디어들은 ‘안녕들 하십니까’ 열풍을 주요 이슈로 보도하였다.

2014년 4월 16일 전라남도 진도 앞바다에서 세월호가 침몰해 배 안에 있던 304명이 구조되지 못하고 사망했으며, 그 뒤 구조작업에 나섰던 잠수부와 유가족들을 돕던 시민들이 모두 11명이나 숨졌다. 이 참담한 사건을 겪고 이 사회의 위험에 대한 관심이 다시 커졌다. 이 대참사는 많은 사람들을 충격에 빠트렸으며, 사후 대처 과정에서 드러난 비리와 부정부패, 언론의 무절제한 보도행태, 정부의 책임회피 등으로 기업과 정부는 신뢰를 잃게 되었다.

개개인의 불안에서 사회적 불안으로 증대되었으며, 이러한 사건들의 반향이 시대적 불안으로 전이되었다.

 

시민들 “우리사회는 안전하지 못해…서울도 마찬가지” 부정적 인식

 

시민들은 대체로 우리사회가 위험하고 안전하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러한 부정적 인식은 대도시인 서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특히 실업이나 빈곤, 전세가격과 같은 경제적 어려움과 관련된 위험에 대해서 민감하다. 향후 노후불안이나 저출산·고령화 등의 생애주기 관련 위험이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경제생활의 불안정에서 오는 막연한 미래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성향은 사회적·경제적으로 취약한 집단들에서 특히 더 잘 나타나고 있다.
‘서울은 안전한가’불안사회 진단과사회적 치유방안

목차

01 우리 사회의 위험과 서울의 불안 현상

02 서울시민의 불안사회 인식과 태도

03 서울의 사회경제적 안전성 분석

04 불안사회 전망: 신사회위험

05 불안사회에서의 과제

부록록

문서 정보

‘서울은 안전한가’불안사회 진단과사회적 치유방안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3952371 등록일 2015-10-23
유형 정책연구자료 생산년도 2015
분야 기타 지역 서울시 전체
ISBN 9791157000579
원본시스템 서울연구원 제공부서 서울연구원
작성자(책임자) 조권중 생산일 2015-06-23
소요예산
라이선스 CC BY-NC-ND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및 변경금지 후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