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야기]우리 학교 스포츠클럽 소개합니다!어린이기자 취재수첩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신동초등학교 ‘티볼’

티볼은 야구와 비슷하지만 투수가 없고 베팅티에 공을 올려놓고 치는 게임이다. 베팅티는 자신의 키에 맞추어 조절할 수 있다. 사람마다 체중과 키가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방망이로 친다. 약 40명의 인원이 참여하고 있는데 남녀 모두 참여해 협동심을 기를 수 있다. 강한나(신동초 6)

신목초등학교 ‘농구’

신목초등학교는 토요일 주말 오전에 학교 체육관 모여 기본 운동을 한 후 두 팀으로 나누어 농구를 한다. 게임을 하다보면 땀이 비 오듯 흐르지만 골을 넣었을 때 기분은 날아갈듯이 좋다. 김동현(신목초 4)

경동초등학교 ‘육상’

나는 경동초등학교 스포츠클럽 중 육상를 한다. 학교 운동장 다섯 바퀴 돌기, 허들(장애물) 넘기 등 요일마다 다른 운동을 한다. 특히 목요일에는 기록을 재는 왕복 달리기를 한다. 오는 9월에 육상대회가 있는데 기록이 떨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육상부 선생님은 “훈련은 경기력 향상을 위한 것이고, 운동은 자신의 몸 관리를 위한 것이다.” 라고 하셨다. 윤채원(경동초 4)

녹천초등학교 ‘배드민턴’

녹천초등학교 배드민턴 클럽은 계절, 밤낮을 가리지 않아서 좋다. 손목 힘을 길러줄 뿐 아니라 어디서 날아올지 모르는 공을 받아 치며 순발력을 기른다. 또 라켓을 들고 뛰는 동작은 키가 크는 데도 도움을 준다. 복식으로 하는 경기를 하다보면 친구들과 협동심도 생긴다. 이정훈(녹천초 5)

양명초등학교 ‘줄넘기’

양명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은 줄넘기, 축구, 피구, 긴 줄넘기 등의 스포츠클럽을 한다. 피구는 남자, 여자를 나누어서 해서 여자아이들도 공을 잡을 기회가 많아진다. 긴 줄넘기는 무엇보다 협동이 중요해서 모두들 열심히 한다. 매주 다른 스포츠클럽 활동을 해서 재미있다. 이현서(양명초 6)

덕수초등학교 ‘수영’

덕수초등학교는 덕수궁 근처의 작은 학교지만 20여 년 전부터 수영장이 있었다. 그래서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일주일에 한 번씩 학교 교과과정으로 수영 수업을 한다. 1학년부터 수영을 하다 보니 어디서 수영을 해도 뒤처지지 않는 실력을 갖게 되어서 좋다. 한재승(덕수초 4)

PDF 다운로드

문서 정보

[우리 이야기]우리 학교 스포츠클럽 소개합니다!어린이기자 취재수첩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0815542 등록일 2017-07-11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친구서울 제공부서 시민소통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이지현 생산일 2017-07-11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