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호시스템 LTE로 교체...연 10억 절감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광화문ⓒ뉴시스

서울시가 30년 만에 교통신호제어 통신시스템을 초고속 무선 통신망(LTE)으로 교체합니다.

서울시는 교통신호제어 시스템을 올해부터 기존의 저속 유선 통신망에서 LTE 무선 통신망으로 교체를 시작해 내년 말 구축을 마무리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교통신호제어 무선 통신시스템은 지난해 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LG유플러스'가 구축하게 되며 우선 올해 말까지 서울시내 주요 지점 교통신호제어기 400개소에 구축할 예정입니다.

시는 장비·시스템 노후, 통신기술 발전 등으로 인해 1987년 구축한 저속 유선 통신망의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 차세대 신호운영 체계를 갖추기 위해 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선→무선 교체로 연간 10억 원 절감, 통신선 매설위한 굴착공사 사라져

이번 시스템 교체에 따라 연간 2억 4,000만 원의 통신비용과 통신관 매설 등 공사에 투입됐던 8억 원 등 총 10억 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한 신호기를 설치할 때 통신선 매설 등을 위해 보행자, 운전자를 불편하게 했던 보·차도 굴착공사가 없어지고 전신주 등에 어지럽게 얽혀있던 통신선도 사라지게 됩니다.

‘통합신호운영실’ 구축으로 교통신호 종합 모니터링, 신호정보 민간개방 추진

서울시는 교통신호제어 무선통신시스템 구현과 함께 '통합 신호운영실'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신호운영실은 향후 교통신호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향후 스마트 신호체계 구축에 대한 연구, 신호정보 민간 개방 등을 추진하는 허브 역할을 하게 됩니다.

장기적으로 신호운영실을 기반으로 한 '신호정보 민간 개방'을 추진, 현재 Open API 형태로 제공 중인 대중교통 정보처럼 신호정보를 민간에 제공하면 실시간 신호상황이 공유돼 민간에서 교통안전·빠른 길 선택 등 서비스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교통신호 제어를 통한 교통안전 시범사업도 추진합니다. 도로 작업구간·사고 등 돌발상황에 따른 신호정보를 안내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시각장애인-횡단보도 신호안내 연동 등  교통안전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밖에 향후 무인 자동차 상용화에 대비해 시내버스 8,000대, 택시 7만 5,000대와 차세대 교통관리시스템 연계 방안을 모색합니다. 이를 위해 시는 현재 검토단계에 있는 교통시설물 차량 간 통신기술인 I2V(Infra to Vehicle)를 시범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교통신호 초고속 무선통신시스템 구축은 예산 절감, 효율적인 신호운영 등의 효과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IT 기술 기반 스마트 사회에 대비한 필연적인 작업"이라며 "무엇보다 첨단 기술을 교통분야에 적용해 사고 없이 안전한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서 정보

교통신호시스템 LTE로 교체...연 10억 절감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5237208 등록일 2016-02-17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6-02-16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