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시 외국인 직접투자 '역대 최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상담ⓒ뉴시스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시의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치실적이 역대 최고치인 84억 8,900만 달러(원화 10조 900여억 원)를 기록했다고 5일 발표했습니다.

이는 2014년의 54억 8,800만 달러 대비 54.7%가 증가한 수치이며, 전국 FDI 신고액(204.3억 달러)의 41.6%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이전 서울시 FDI 최대 신고액은 2005년 71억 6,300만 달러였습니다.

연도별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

연도별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

서울시는 외국인직접투자 증가 주요인으로 ①중국 투자 확대(2,138% 증가) ②금융업 투자 확대(247.3% 증가) ③인수합병(M&A)형 투자 확대(174.0% 증가)를 꼽았습니다.

투자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지역별’로 미주지역의 투자금액이 79.9% 증가했고, ‘국가별’로는 국내 기업 인수 등에 따른 중국 투자가 2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또 ‘산업별’로는 인수합병 관련 금융·보험업 투자로 인해 서비스업 투자가 크게 확대됐으며, 제조업은 감소(38.9%↓)했습니다.

‘목적별’로는 인수합병형 투자가 사상 최대 금액을 기록하며 크게 증가했고, 공장이나 사업장 설립형 투자는 소폭 상승(3.7% 증가)해 전년도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 확대를 위해 중동, 영국, 미국, 중국, 싱가포르, 룩셈부르크 등을 대상으로 9회에 걸쳐 국내·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으며, 특히 투자 유치 활동을 체계화해 양해각서(MOU) 체결 실적을 높인 바 있습니다.

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으로 급격히 개선되고 있는 중국 투자유치 환경을 적극 활용해, 베이징에서 서울 기업 투자상담회를 진행하는 등 중국의 서울시 투자 촉진을 위한 활동을 활발히 전개했습니다.

서울시는 올해에도 금융, 정보통신기술, 바이오, 아레나 등 서울 경제 기여 가능성이 높은 산업 분야에 외국인투자 확대를 위해 산업별 전담팀을 운영하고, 해당 분야 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외에도 우리나라 기업에 대한 자본 투자를 확대해가는 중국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경제교류 증진 및 중국 기업 초청 투자유치 설명회 등 관련 사업도 함께 추진할 예정입니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2015년 서울의 FDI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함으로써 서울이 기업하기 좋은 도시, 투자하기 좋은 도시임이 확인되었다”며, “앞으로도 외국인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해 서울 경제성장 동력 확보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서 정보

지난해 서울시 외국인 직접투자 '역대 최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4769560 등록일 2016-01-06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6-01-05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