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버스 1천 대, 관광홍보 메신저로 변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랩핑 버스

서울의 시내버스 1,000대가 서울관광 홍보 메신저로 변신하고, 15일부터 서울을 누빕니다.

서울시는 ‘서울관광, 지금 이 때다!’라는 메시지를 한글, 영어(Now is the time, Visit Seoul!), 중국어 (就是现在, 来首尔吧!) 3개 국어로 랩핑한 시내버스를 132개 노선에 투입하고, 중국 국경절인 10월 1일부터 7일까지 지속 운행할 계획입니다.

이 캐치프레이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만든 것으로, 지난 8월 2일부터 5일까지 중국 3대도시 관광세일즈 현장에서도 현지 거리 홍보와 초대장, 티셔츠 등의 각종 홍보물에 사용한 바 있습니다.

랩핑 버스

버스 양면을 모두 랩핑한 200대 버스는 서울 전역으로 운행하는 60개 노선에 투입됩니다. 우측면에만 부분랩핑한 800대는 명동, 서울역, 광화문, 서울시청, 동대문, 잠실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은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72개 노선을 달리게 됩니다.

이번 버스 랩핑에 들어간 비용은 약 1억 8,000만 원으로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유한철)에서 전액 자체 투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동참은 서울 관광시장 조기회복을 위해 다양한 민간분야에서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시는 ‘서울관광, 지금 이 때다! (就是现在, 来首尔吧!)’를 핵심메시지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관광대책본부장을 자임하고 중국 현지 관광세일즈에 나선 데 이어, 최대 70% 세일행사, 대형 한류콘서트 개최, MICE 지원책 등 메르스로 침체된 관광시장을 정상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버스운송조합 유한철 이사장은 “얼마 전 박원순 시장이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에서 서울의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관광세일즈 활동을 펼치는 것을 보고 동참하게 됐다”며 “메르스로 침체된 서울관광 이미지를 개선해 외국 관광객 유치 확대와 서울경제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시내버스 랩핑광고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지금이 서울관광의 최적기임을 해외에 홍보하고 확산시키는 메신저 역할 뿐 아니라, 지금이 바로 서울관광이 재도약할 기회임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매개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서울관광 홍보에 동참해주신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서 정보

서울버스 1천 대, 관광홍보 메신저로 변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3216763 등록일 2015-08-14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5-08-13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