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 수위저하, 도로함몰과 직접 관련없어"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연합뉴스

도심 한가운데 자리한 아름다운 석촌호수, 시민들이 자주 찾는 서울의 명소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지난 몇해 동안 석촌호수의 물이 줄어드는 현상이 발견됐습니다. 2010년까지 연평균 4.68m를 유지해 왔던 석촌호수 수위가 2011년 10월부터 수위저하 현상(연평균 4.57m)이 나타나기 시작해 2013년 10월까지 저수위 상태(연평균 4.17m)가 유지되었습니다. 이에 서울시가 석촌호수 수위저하에 대해 원인조사를 1년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오늘 발표했습니다. 시는 주변 대형 건축물, 공사장의 지하수 유출이 직접적인 원인이며 주변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지금부터 살펴보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조사 결과’ 발표
 - 제2롯데월드, 지하철9호선, 주변 대형 신축건물 8곳 공사 영향 복합적으로 받아
 - 향후 석촌 호수 주변 대형공사 완료시 주변 지하수위는 다시 회복
 - 수위저하가 인근 지역 지반에 미치는 영향 미미…도로함몰 직접 관련 없어

호수 주변으로 대형 공사 몰린 탓

서울시가 한국농어촌공사에 의뢰해 실시했던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습니다. 수위저하가 일어난 2011년 10월부터 2013년 10월 사이에 진행된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9호선, 그리고 주변 대형 신축건물 8곳의 공사 영향을 복합적으로 받았다는 분석입니다.

집중적인 수위저하가 일어났던 이 시기에 지하수 유출을 유발하는 대형 공사가 몰리고, 여기에 석촌호수 자체에서 하루 평균 약 2,000 톤에 달하는 자연 발생 물빠짐량이 더해지면서 수위저하가 두드러진 것입니다.

석촌호수는 과거 한강의 한 지류(송파강)였던 곳을 한강 매립사업의 일환으로 만든 인공호수로, 호수수위가 한강수위보다 최대 5.1m 높고 호수바닥은 물이 잘 빠지는 실트질 모래로 되어 자연적으로 물이 빠지는 특성이 있습니다.

시는 이번 발표에서 인근 대형 공사 영향으로 물빠짐량이 증가했다고 판단하는 근거로 다음 3가지를 제시했습니다.

첫째, 석촌호수가 저수위를 유지하는 동안(2011년~2013년)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9호선 및 신규 대형건물 등의 대형공사가 진행되었다.
둘째, 동위원소 분석 결과 석촌호수의 물이 제2롯데월드의 유출수와 유사하고, 지하철 9호선의 물과도 일부 유사하다.
셋째,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 9호선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각 공사장 방향으로 물 흐름이 변경되었다.

또, 시뮬레이션 결과 제2롯데월드와 9호선 공사가 완료되면 석촌호수의 물빠짐량이 감소하고 주변 지하수위도 다시 회복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에 따라 수위 유지를 위해 공급해야 하는 물의 양도 대형 공사 완료 5년 후에는 현재보다 약 23%~33% 줄어들 것으로 판단됩니다. 실제 계측결과, 유출 지하수량이 감소하는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로함몰과의 연관성은?

호수 수위저하가 나타나고 가장 우려된 부분이 바로 인근 주민들의 안전인데요. 지반 안전성 검토결과, 석촌호수 수위저하가 인근 지역 지반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 이번 석촌호수 수위저하가 인근에서 발생한 도로함몰, 지반침하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는 결론입니다.

우선, 한국농어촌공사가 실시한 수치모델링에 따르면 수위저하로 인한 지반 침하량이 최대 8mm로 허용침하량인 25mm의 범위 안에 들어갑니다.

또한, 지반을 통한 지하수 이동 속도가 느려(시간당 1.3~8.3cm) 도로함몰의 원인인 토사 유출을 일으키기는 어려운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9호선, 주요 신축건물에 대한 안전점검 결과에서도 유출지하수를 통한 토사유출이 발견되지 않았고, 최근 2년 동안 석촌호수 주변의 지하수위를 계측한 결과, 지하수위는 큰 변동 없이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는 그동안 석촌호수 인근에서 발생한 도로함몰과 관련해 실시한 하수관거 70km 조사, 도로GPR 탐사 11.7km, 일본 업체와의 합동 동공 탐사결과에서도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대한하천학회의 분석결과

  제2롯데월드 (톤/일) 지하철 9호선 (톤)
  시뮬레이션 유출지하수
실측량
시뮬레이션 유출지하수
실측양
유출 총량 석촌호수
기원 유출량
유출 총량 석촌호수
기원 유출량
2010년 11월 984 - - 0 - -
2011년 11월 1,102 - - 0 - -
2013년 10월 1,236 677 - 3,948 252 -
2014년 12월 549 270 490 7,965 1892 4500(3개 공구)
7500(5개 공구)

한편, 이번 원인조사 결과는 시민단체에서 추천한 송파구 주민과 국민안전처, 국토교통부, 서울시에서 추천한 전문가 등 12명으로 이루어진 ‘외부 전문가 검토위원회(2015.6.26~7.31)’의 검토를 받아 신뢰성을 확보했습니다.

외부 전문가 검토위원회는 서울시의 조사·분석 방법은 공학적 합리성을 가지며, 그 결과도 신뢰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또한 대한하천학회에서 별도로 실시한 석촌호수 수위저하에 대한 용역결과와도 큰 차이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2014년 이전의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9호선 유출량에 대한 정확한 계측자료가 없어 수치모델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으나 결과의 합리성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번 발표에서 대형 공사 현장의 유출지하수 관리를 강화하는 <지하수 관리 대책>도 함께 내놨습니다.

먼저, 올해 하반기부터 대형 굴착공사장에 대한 유출지하수 신고 및 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현장점검팀을 운영합니다. 여기에 현재 유출지하수를 인지한 후 30일 이내로 되어있는 신고 기간을 발생 즉시로 강화하는 하수도 조례 개정도 추진합니다. 마지막으로 건축인허가 조건과 연계하여 대형공사장의 지하수 계측자료의 제출을 의무화합니다.

이와 별도로 대형공사장 및 관측망에서 누적되는 지하수 관련 정보를 수집해 GIS 기반의 지하수지도로 제작하고 사고 예방 및 원인 규명 등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현재 216개소인 지하수 관측망에 2025년까지 추가로 65개소를 설치할 방침입니다.

■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조사 및 평가용역 주요 내용
 - 용역 기간 : 2014. 8. 18 ~ 2015. 8. 31
- 분석 범위 : 지하수계를 고려해 한강을 비롯 서쪽으로는 탄천, 동쪽으로는 성내천을 경계로 함
 - 분석 방법 : 석촌호수 일대에 대한 시추조사, 양수시험, 순간수위변화시험 등 수리지질특성 조사, 지하수 유동 수치모델링

문의 : 물관리정책과 02-2133-3762

 

문서 정보

"석촌호수 수위저하, 도로함몰과 직접 관련없어"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23138601 등록일 2015-08-07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5-08-06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