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밸리 '창업·디자인·제조혁신' 메카로 도약한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20일 G밸리 합동개소식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20일 G밸리 합동개소식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금천 G밸리가 창업과 디자인, 제조 혁신의 메카로 거듭날 예정이다.

서울시는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특허청과 공동으로 지난 20일 금천 G밸리에서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지식재산센터 합동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번 합동 개소식을 통해 출발을 알리는 세 공간은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제품화할 수 있는 ‘①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 경쟁력 있는 제품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②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권을 만들고 보호해줄 ‘③ 서울지식재산센터 분소’ 3개 시설로, ‘아이디어 발굴-디자인-제작-특허’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이 세 공간은 이용자의 편의와 시너지를 제고하기 위해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에 지식재산센터가 입주하고,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와 디자인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 간에는 벽을 허물어 공간을 연결했다.

서울시?중기부?산업부?특허청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 합동개소식

서울시?중기부?산업부?특허청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 합동개소식

20일 오후 2시에 진행된 개소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특허청 박원주 청장 등이 참석했으며, 기관장들은 G밸리에 문을 연 각 시설들을 소개하며 운영 계획과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이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에서 방명 메시지를 작성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에서 방명 메시지를 작성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G밸리 기업지원 시설 운영에 서울시 역할이 매우 큰 만큼,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와 디자인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가 서로 시너지를 발휘해 전문메이커들의 창의적인 작업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서울창업 허브 및 시 운영 44개 창업시설 간 연계를 통해 혁신적 창업 아이디어를 빠르게 제품화하고 양산하여 혁신 창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4월 발표한 ‘글로벌 Top5 창업도시 조성’ 계획을 기반으로 아이디어 발굴부터 펀딩, 시제품제작, 판로개척, 양산까지 혁신적 창업 아이템을 신속하고 빠르게 제품으로 완성할 수 있도록 ‘제품화180일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 중이다.

시는 G밸리 메이커스페이스를 중심으로 정밀가공, 전기·전자 회로 제작 등을 중점 지원하는 거점으로 활용하고 워크숍, 해커톤 등을 함께 개최하여 하드웨어 스타트업 육성 등 제조혁신 창업 활성화를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문의 : 투자창업과 02-2133-4879

문서 정보

G밸리 '창업·디자인·제조혁신' 메카로 도약한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1751869 등록일 2021-01-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9-06-24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