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탄이 절로! 시인의 언덕에서 즐기는 전통춤 이야기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푸르른 산자락이 병풍처럼 펼쳐지고 알록달록 고운 한복을 입은 이들이 우아한 몸짓을 한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마치 풍류를 즐기는 조선의 양반이 된 듯하다. 그 어떤 화려하고 넓은 공연장보다 더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이곳은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야외무대다. 인왕산을 배경으로 수묵채색화를 그리는 듯한 공연은 바로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공연이 10월 매주 금요일 펼쳐진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공연이 10월 매주 금요일 펼쳐진다. ⓒ김수정

'서울교방'은 교방굿거리춤의 지킴이 김경란 선생과 그의 제자 70여 명의 전문 춤꾼들이 함께 모인 단체다. 교방은 고려시대 예능을 지도하던 기관이었던 교방청으로부터 유래된 명칭이지만 상고시대부터 가무악과 영통을 겸비한 풍류방이 늘 다양한 형태로 이어져 왔다. 서울교방은 교방 예맥의 보전과 유파별 전통춤을 배우면서도 새로운 레퍼토리를 창조하고 있다.

야외에서 관람하는 우리 전통춤 공연이 흥미롭다.

야외에서 관람하는 우리 전통춤 공연이 흥미롭다. ⓒ김수정

2020 우리 전통춤 이야기는 10월 9일 시작해 10월 30일까지 6회에 걸쳐 마련되었다. 10월 11일은 한글날 연휴와 함께 특별히 2회차에 걸쳐 무대가 펼쳐졌다.

1회차 공연은 '선무용단 [젊은예인] 꾼 ’S 4.0.'으로 꽹과리를 두드리며 장단에 맞춰 추는 진쇠춤을 시작으로 교방굿거리춤, 구음검무, 한량무, 쟁강춤, 태평무 등 한국전통예술의 화려하고 섬세한 멋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 무대인 모던굿은 전통과 현재가 만난 창작 춤이었다. 앞선 모든 기교를 한자리에 풀어내듯 꽉 찬 무대로 사람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우리 전통춤이 이렇게 화려했던가! 기교에 감탄이 절로났다.

우리 전통춤이 이렇게 화려했던가! 기교에 감탄이 절로 났다. ⓒ김수정

2회차 공연 주제는 '춤이상&서정 [전통의 재발견I] 별 헤는 밤'이었다. 윤동주의 시와 함께 스토리가 있는 무대는 장소의 특색과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였다. 살풀이춤을 떠오르게 하는 서시_동주를 기억하다를 시작으로, 소년_시리도록 푸른 동주의 젊은 날, 자화상_시인의 고백, 별 헤는 밤_동주를 떠나보내며까지 전통춤에 연극적인 요소를 가미해 대사하나 없지만, 춤꾼들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기념 촬영 ⓒ김수정

춤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함에도 무대를 오롯이 즐길 수 있었던 것은 장소의 힘도 컸다. 시인 윤동주는 연희전문학교 문과 재학시절, 종로구 누상동에 있는 소설가 김송의 집에서 문우 정병욱과 함께 하숙 생활을 하며 종종 인왕산에 올라 자연 속에서 시정을 다듬었다고 한다. 윤동주 시인의 대표작인 <별 헤는 밤>, <자화상>, <또 다른 고향> 등이 이 시기에 탄생했다. 인왕산 자락에 있는 시인의 언덕에 오르면 한마디의 말도 시가 될 것 같고, 손동작 하나만으로 춤사위가 될 것 같다.

윤동주 시인의 시와 함께 스토리가 있는 무대가 펼쳐졌다.

윤동주 시인의 시와 함께 스토리가 있는 무대가 펼쳐졌다. ⓒ김수정

공연 관람을 위해 시인의 언덕에 오른다면 그 아래에 자리한 '윤동주문학관'도 꼭 들러보길 바란다. 시인의 일생을 담은 사진 자료와 친필원고 영인본이 전시되어 있다. 전시물도 흥미롭지만, 건물 자체의 분위기도 시인과 교감하게 하기에 충분하다.

물탱크의 흔적처럼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하는 윤동주문학관

물탱크의 흔적처럼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하는 윤동주문학관 ⓒ김수정

윤동주문학관은 버려져 있던 청운수도가압장과 물탱크를 개조해 만든 곳이다. 제2전시실인 '열린 우물'은 윤동주의 시 ‘자화상’에 등장하는 우물에서 모티프를 얻어 용도 폐기된 물탱크 윗부분을 개방해 작은 뜰을 만들었다. 물탱크에 저장되었던 물의 흔적이 벽체에 그대로 남아있는 공간에서 고개를 들면 파란 하늘이 보인다.

뜰과 연결된 제3전시실 '닫힌 우물'은 폐기된 물탱크를 원형 그대로 보존한 공간이다. 시인의 일생과 시 세계를 담은 영상물을 감상할 수 있다. 영상물이 틀어지지 않는 시간에는 가만히 앉아 있으면 절로 사색에 잠기게 된다. 윤동주문학관은 2012년 대한민국공공건축상, 2014년 서울시 건축상을 받고, 2015년에는 현충시설로 지정된 바 있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은 무료 관람이며 매회 80명까지 접수를 받는다.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은 무료 관람이며 매회 80명까지 접수를 받는다. ⓒ김수정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는 남아 있는 10월의 금요일 저녁마다 계속해서 찾아온다. 회차별 80명의 인원 제한이 있으니 접수를 서두르는 편이 좋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마스크 미착용자는 입장이 불가하고, 입장 전 체온을 측정하며 발열 시 입장이 불가한 것도 잊지 말자. 불타는 금요일을 줄여서 ‘불금’이라고 했던가. 10월에는 윤동주 시인이 시상을 다듬기 위해 거닐었던 언덕에서 전통춤을 감상하며 불금을 즐겨보면 어떨까.

■ 2020 서울교방 동인춤전 '우리 전통춤 이야기'
○ 일시 : 10월 16일, 23일, 30일 매주 금요일 18:30
○ 장소 :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야외무대
○ 관람료 : 무료
○ 접수 및 문의 : 무계원 02-379 -7131~2, 종로문화재단 02-6203-1162, 070-4600-5724

■ 윤동주문학관
○ 관람시간 : 10:00~18:00 ※입장마감 (17:30)
○ 휴관일 : 매주 월요일 및 1월 1일, 설날, 추석
○ 입장료 : 무료
○ 홈페이지 : https://www.jfac.or.kr/site/main/content/yoondj01
○ 문의 : 02-2148-4175

▶ ‘내 손안에 서울’ 앱으로 받아보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문서 정보

감탄이 절로! 시인의 언덕에서 즐기는 전통춤 이야기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41028507 등록일 2020-10-17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김수정 생산일 2020-10-16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