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볼만한 전시! 동대문 패션의 시작 ‘평화시장’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청계천박물관 기획전시 ‘동대문 패션의 시작, 평화시장’ ⓒ구자운

청계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동대문 평화시장의 어제와 오늘을 들여다볼 수 있는 전시가 열려 다녀왔다.

"서울에 사는 까닭을 하나만 대야 한다면 나는 그렇게 오래 망설일 것 없이 평화시장에 물건 사러 다니는 재미를 들리라" (박완서 산문집 [두 개의 평화시장] 중에서)

1960~70년대 평화시장은 한마디로 ‘핫플레이스’였다. 전시실 오른편으로 들어서면 평화시장의 탄생 및 발전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평화시장은 1953년 ‘평화시장 상우회’ 설립을 시작으로 의류 유통의 중심지로 도약했다. 의류 제작에 필요한 모든 원자재들이 들어오고 유행을 따르는 옷들이 제작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옷을 만들기 위해 또는 사고팔기 위해 이곳에 모여들었다고 한다.

평화시장 내 봉제공장의 모습 ⓒ구자운

그러나 평화시장의 명성과는 달리 그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환경은 너무나도 열악했다. 전시실 중앙에 재현된 평화시장 내 봉제공장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답답하고 숨 막힌다. 당시 의류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처우를 오롯이 느낄 수 있었다.

노동운동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평화시장 ⓒ구자운

전시관 한쪽에는 평화시장 속 청년 ‘전태일’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평화시장 노동자들은 유해한 작업환경 속에서 매일 강도 높은 노동에도 불구하고 턱없이 부족한 임금을 받아왔다. 노동자들의 근로환경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았고 결국 전태일은 이곳에서 분신자살을 함으로써 노동운동의 불씨를 지폈다. 전시된 사료들을 통해 당시 평화시장의 격동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

평화시장의 발자취를 생생히 담은 이번 전시를 통해 평화시장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었다. 평화시장은 의류 제조업의 상징적 장소뿐만 아니라 희생과 투쟁의 노동운동이 일어난 역사적 장소로서 당시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

우리나라 의류산업의 발전은 과거 많은 노동자들의 땀과 희생 그리고 투쟁이 없었다면 일궈낼 수 없었을 것이다. 당시 의류산업의 메카였던 평화시장의 가치와 그곳에 담긴 사람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꼭 한 번 방문해보길 바란다.

■ 청계천박물관
○ 장소: 청계천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 (성동구 청계천로 530)
○ 시간: 평일(9:00~19:00), 주말(9:00~18:00), 휴관(매주 월요일)
○ 관람료: 무료
○ 전시기간: 2019년 8월 23일~11월 24일

문서 정보

요즘 볼만한 전시! 동대문 패션의 시작 ‘평화시장’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8127932 등록일 2019-09-11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대학생기자 구자운 생산일 2019-09-10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