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문제 해결 위해 지방정부·청년 힘 모은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

서울시가 지방정부-청년과 함께 공동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7월 20일 오후 1시~6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개최되는 포럼은 ‘청년과 지역이 함께 여는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협회장 박원순)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와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가 공동 주관한다.

이날 서울특별시를 비롯 17개 광역시도와 20개 기초자치단체가 함께 한 ‘지방정부-청년 공동 실천 선언문’이 선포된다.

행사에는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청년정책 담당 공무원 100여명과 전국 각지 청년단체 대표 및 청년 당사자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청년정책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 온라인 사전신청(당일 현장접수도 가능)

포럼의 메인세션(13~15시)은 청년문제의 현황과 미래과제와 관련된 기조강연과 시도지사 및 청년 대표들의 공동대담, 공동실천선언문 선포로 진행된다.

이어지는 서브세션(15시30분~18시)은 청년들과 청년정책 담당 공무원들 대상으로 각각 협력회의가 진행된다. 청년정책 발전사를 보여주는 기획전시(12~18시)도 행사장에 열릴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3월 31일 청년자치정부를 출범, 서울시 청년정책의 새로운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민관협력을 통한 청년문제 해결을 선도해나가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국사회 혁신과 미래의 다른 이름이 청년정책이다. 그동안 청년정책을 견인해온 지방정부가 이제 다른 차원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이번 포럼에서는 문제해결을 선도해온 지자체장들과 청년이 대담을 벌인다. 한국사회 새로운 변화에 대한 논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과 지역이 함께 여는 미래를 위한 ‘지방정부-청년 간 공동실천선언문’ (2019년 7월 20일)

청년들의 어려움 해결을 위해서는 일자리 대책 중심으로 추진된 지금까지 청년정책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 활력 있는 지역사회를 복원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해 지방정부와 청년들은 다음 실천약속을 선언한다.

○ 첫째, 우리는 지역 주도의 청년정책 논의와 실천을 위한 사회적 기구를 구성한다.
-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을 정례화하고, 지방정부와 청년이 참여하는 공동 기구를 구성한다.
○ 둘째, 우리는 지방정부와 청년의 역량 강화를 위해 상호 연대하고 협력한다.
- 교육과 연수를 통해 청년정책 역량을 강화하고 지방정부간의 공동사업을 기획, 추진한다.
○ 셋째, 우리는 정부와 국회에 청년기본법의 제정 및 중앙정부-지방정부-청년의 협치 체계 구축을 촉구한다.
- 진정한 청년정책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국회와 정부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한다.

광역 :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울산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경기도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기초 : 경남 거제시 전북 고창군 광주 광산구 전남 광양시 울산 남구 울산 동구 충남 서산시 대구 수성 경기 수원시 경기 안양시 전남 여수시 경기 여주시 경기 오산시 전북 익산시 강원 정선군 울산 중구 전남 진도군 충북 충주시 경남 통영시 경남 함양군

문의 : 청년교류팀 02-2133-4309, 서울청년포털

문서 정보

청년문제 해결 위해 지방정부·청년 힘 모은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7732129 등록일 2019-07-19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9-07-18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