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돈의문박물관마을 '골목낙서 놀이마당'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5월 25~26일 돈의문박물관마을 일대에서 골목낙서 놀이마당 행사가 열린다

5월 25~26일 돈의문박물관마을 일대에서 골목낙서 놀일마당 행사가 열린다

어린 시절 골목 바닥이나 담벼락에 낙서하던 기억, 지금 세대들은 좀처럼 경험하기 힘든 일일 듯싶다. 그러나 이번 주말, 5월 25~26일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선 남녀노소 다함께 분필낙서의 매력에 빠져볼 수 있는 ‘골목낙서 놀이마당 - 돈의문 색칠하기’ 행사를 접할 수 있다. 방문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박문박물관마을 마당과 골목 곳곳을 누비며 낙서를 즐길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마을 마당에서 펼치는 분필 그림대회인 ‘분필낙서 한마당’과 마을 골목에 자유롭게 그리는 ‘골목길 자유 낙서존’으로 나눠 참여할 수 있다.

‘분필낙서 한마당’은 25일 토요일 오후 1~5시, 낙서 그림대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사전 신청 및 당일 현장 접수한 18개 팀(개인/단체)이 ‘우리 동네’를 주제로 바닥에 분필로 그림을 그린다.

제출된 작품은 사진을 찍어 바로 다음 날인 26일 마을 마당에서 오프라인 투표를 진행해 우수작 4점을 선정한다. 대상(1명)에겐 30만원, 우수상(3명)에겐 10만원의 시상금이 주어진다.

‘골목길 자유 낙서존’은 누구나 자유롭게 낙서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25~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마을 내 4곳 바닥과 담벼락에서 상시 진행된다.

4곳의 자유 낙서존에서는 ‘최고의 만화 캐릭터 그리기’, ‘우리 가족 그리기’, ‘서울의 명소 그리기’, ‘손글씨 남기기’ 등 소소한 주제에 따라 함께 만들어가는 낙서놀이로 진행된다.

4곳 자유 낙서존뿐만 아니라 26일 일요일에는 마을 마당 자투리 공간에서도 자유 낙서를 즐길 수 있다. 방문객이 다함께 대형 분필그림을 완성하는 시민참여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추억의 영화를 볼 수 있는 ‘새문안극장’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추억의 영화를 볼 수 있는 ‘새문안극장’

낙서놀이 외에도 마을 마당 내 미술 체험부스도 운영한다. 마을 구석구석 6개 장소를 찾아 스탬프 투어 용지를 완성해 온 시민에게는 원하는 글씨와 그림을 그려주는 ‘캘리그라피’ 또는 ‘페이스페인팅’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돈의문박물관마을 일러스트 작품을 나만의 색깔로 색칠해보는 ‘컬러링 엽서 만들기’ 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골목낙서 놀이마당 - 돈의문 색칠하기’ 행사 내용은 마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운영사무국(02-739-6994)으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지난 4월 ‘근현대 100년의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기억의 보관소’를 콘셉트로 새단장을 마치고, 연중 전시, 체험, 공연, 마켓 등 ‘참여형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1월 1일 휴관) 10시~19시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문서 정보

이번 주말 돈의문박물관마을 '골목낙서 놀이마당'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6512268 등록일 2019-05-24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9-05-23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