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6호선에 '웃는 고양이 무슈샤'가 떴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합정역 5번 출구 광고판에 그려진 ‘무슈샤 웃는 고양이’ 그래피티

합정역 5번 출구 광고판에 그려진 ‘무슈샤 웃는 고양이’ 그래피티

“엄마, 저기 지하철 안에 고양이 그림이 있네”
“6호선 지하철 맨 앞 칸을 탔는데 고양이 그림이 그려져 있어요!”

6호선 지하철 한 켠에서 만난 웃는 고양이 캐릭터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이 고양이는 바로 세계적인 길거리 예술가 토마 뵈유의 작품 ‘무슈사’이다. 그는 ‘무슈샤(M.Chat) 웃는 고양이’ 그림을 그리며 ‘정의’ ‘평화’ ‘평등’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5월 13일까지 열리는 ‘무슈샤 고양이전(展)’에서 그의 작품을 더 자세히 만나볼 수 있다.

무슈샤를 탄생시킨 거리예술가 토마 뷔유

무슈샤를 탄생시킨 거리예술가 토마 뷔유

이번 지하철 6호선의 ‘무슈샤 웃는 고양이’ 프로젝트는 서울교통공사에서 토마 뷔유를 초청하면서 성사되었다. 더욱 특별한 점은 지난 12일, 퇴마 뵈유가 직접 6호선 이태원역을 방문해 달리는 지하철 안에서 예술 작업을 진행했다는 점이다. 토마 뷔유는 이태원역에서 탑승해 응암역을 순환하여 다시 오는 1시간 20분 동안 지하철 맨 앞 칸(1-1)에 작품을 그렸다. 완성된 작품 안에는 태극기, 남산타워, 고양이, 새 등 디테일한 요소를 발견할 수 있다.

지난 12일, 달리는 6호선 전동차 안에서 토마 뵈유가 직접 그린 그래피티

지난 12일, 달리는 6호선 전동차 안에서 토마 뵈유가 직접 그린 그래피티

또한 합정역 5번 출구 광고판에서도 웃는 고양이 ‘무슈샤’를 만나볼 수 있다. 이곳 역시 토마 뷔유가 직접 그린 작품인데, 웃는 고양이 뒤로 남산타워와 파리의 상징 에펠탑이 자리 잡고 있다. 서울과 파리, 두 도시를 연결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6호선 무슈사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열차 시간표
☞ 이미지 클릭 크게 보기

무슈사 작품을 만날 수 있는 6호선 열차 시간표, 파란 화살표가 표시된 시간과 역에서 웃는 고양이 열차(맨 앞칸 또는 맨 튓 칸)를 만날 수 있다 ☞ 이미지 클릭 크게 보기

무슈샤 열차를 직접 탑승해 보고 싶다면,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에서 무슈샤가 그려진 열차 시간을 자세히 알아볼 수 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를 기념해 다양한 시민 참여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3월 31일까지 6호선 지하철 안에서 무슈샤와 함께 사진을 찍어 인증하면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무슈샤 고양이전’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인증샷 이벤트는 선착순 500명에게 혜택이 제공되니, 발 빠르게 무슈샤를 찾아 그림도 보고 전시회도 찾아보는 게 좋겠다.

토마 뵈유가 파리 퐁피두 광장에 그려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던 ‘세계에서 가장 큰 고양이’ 작품

토마 뵈유가 파리 퐁피두 광장에 그려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던 ‘세계에서 가장 큰 고양이’ 작품

 

아이엠피터

서울시 직원기자단 ‘홍당무 기자’

앞으로 ‘홍당무 기자’가 서울시 주요 사업 및 정책에 대해 알기 쉽게 알려드립니다!
‘홍당무 기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사업담당자로서,
담당자만 알고 있기 아까운 서울시 숨은 정보를 속속들이 전해드립니다.
서울시 홍보를 당당하게 책임질 ‘홍당무 기자’의 활약을 기대해 주세요.

문서 정보

지하철 6호선에 '웃는 고양이 무슈샤'가 떴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5849967 등록일 2019-03-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서울시 직원기자단·박남식(서울교통공사) 생산일 2019-03-22
라이선스 CC BY-NC-ND